LG 날벼락, 24세 영건 결국 수술대 오른다 '시즌 아웃'

137 0 0 2022-04-27 17:09:0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G 손주영.올 시즌 당당하게 LG 트윈스의 선발 로테이션에 입성했던 손주영(24)이 수술대에 오른다. 원래 팔꿈치 통증을 안고 있었는데, 결국 수술을 받는 쪽으로 최종 결정을 내렸다.

LG 관계자는 26일 스타뉴스에 "손주영이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다. 그 결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이 나왔다"면서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울산대현초-개성중-경남고를 졸업한 좌완 손주영은 2017년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LG 유니폼을 입었다.

입단 첫해 프로 무대에 데뷔한 그는 프로 통산 19경기서 1승 6패 평균자책점 7.26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에는 LG의 5선발로 3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4.97을 마크했다. 첫 등판이었던 지난 6일 키움전에서는 6이닝 2피안타 2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하며 올 시즌 전망을 밝게 했다.

이어 13일 SSG전에서는 4⅔이닝 5피안타 5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제몫을 다했다. 그러나 21일 KT전에서 2이닝 3피안타 4볼넷 4실점(4자책)으로 흔들렸다. 그리고 부진했던 이유가 밝혀졌으니, 바로 부상 때문이었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류지현 LG 감독은 26일 대구 삼성전에 앞서 "손주영은 다음 주에 수술을 받는다. 팔꿈치 인대 쪽에 원래 문제가 있었는데, 첫 등판 후에 안 좋다고 했다. 결국 상태가 나빠지면서 수술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을 경우, 통상적으로 1년 이상의 재활 시간이 필요하다. 시즌 아웃이다. LG 팬들은 손주영이 무사히 수술을 마친 뒤 내년에 다시 마운드에서 힘차게 공을 뿌릴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한편 LG는 4선발로 낙점받았으나 평균자책점 12.10으로 부진했던 이민호를 다시 1군으로 콜업했다. 이민호는 27일 대구 삼성전에 선발 출격해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삼성 선발은 앨버트 수아레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494
"SON-케인, 마치 우리 보는 것 같아"...전설의 극찬 가츠동
22-04-27 23:46
15493
'10G 0.088' 야수 3안타 반등…키움, 한화에 역전패 설욕 장그래
22-04-27 22:36
15492
손흥민, 맨유 이적해 호날두 '7번' 이을 가능성↑ 조폭최순실
22-04-27 20:52
VIEW
LG 날벼락, 24세 영건 결국 수술대 오른다 '시즌 아웃' 홍보도배
22-04-27 17:09
15490
무리뉴 제자에 진심인 토트넘…스카우터까지 파견해 직관 순대국
22-04-27 15:33
15489
FPL의 분석... '침묵' SON-케인 팔아야 하나 픽샤워
22-04-27 13:29
15488
콘테 '환승이별' 계획 들통났다.. "레비 격분" 픽도리
22-04-27 12:46
15487
[NBA] ‘올라디포-아데바요 맹활약’ 버틀러 빠진 MIA, ATL 꺾고 2R 진출 아이언맨
22-04-27 11:39
15486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미니언즈
22-04-27 10:06
15485
무려 10년, 오래 걸려도…이 맛에 키워서 씁니다 애플
22-04-27 08:48
15484
디그롬도 없는데…메츠 승률 7할대 반전, 부자 구단주 '돈의 힘' 크롬
22-04-27 05:52
15483
레알 수문장 쿠르투아, ‘데 브라위너 전 여친’과 사귀었다 가츠동
22-04-27 04:12
15482
또 역대급 유니폼 나왔다... 맨시티 '검정+빨강' 원정에 팬들 환호 질주머신
22-04-27 03:19
15481
'KKKKKKKKKKK' 당하고도 이기는 팀이 있다? 단 1명한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다 아이언맨
22-04-27 02:15
15480
기분좋은 출발 가마구치
22-04-27 01:04
15479
위기에 강했던 103억 에이스, 이적생은 첫 승 축포까지 미니언즈
22-04-27 00:11
15478
토트넘 대신 레알 마드리드 갈까…"관심 없다" 루머 일축 원빈해설위원
22-04-26 23:21
15477
연봉 반토막에도 '재계약'... 돈보다 의리 택한 바르사 MF 손나은
22-04-26 22:55
15476
상대 감독 퇴장 부른 슬라이딩, 터크먼이 만든 한화 역전승 와꾸대장봉준
22-04-26 21:57
15475
토트넘 임대생, 준우승하자 오열..."데뷔 후 가장 슬픈 날이야!" 물음표
22-04-26 21:15
15474
KBO, 강정호 복귀 불허 가닥…4월 안으로 발표 손예진
22-04-26 20:25
15473
갈 길 바쁜 리즈, 팰리스와 0-0 무승부...강등 경쟁 계속 철구
22-04-26 06:48
15472
프로야구 NC, 연고지역 고교 야구팀에 물품 지원 호랑이
22-04-26 05:13
15471
뜨거운 벨린저, MVP 모드…다저스 기록 새롭게 썼다 애플
22-04-26 0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