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어색한 조합이...케인의 그라운드 와이프와 진짜 와이프, 드디어 만났다

109 0 0 2022-05-16 10:35: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리 케인이 2명(?)의 와이프와 함께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기념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에서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68점이 되면서 1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넘어 4위로 올라섰다.

이번 경기는 토트넘의 시즌 마지막 홈경기였다. 마지막 홈경기를 기념하고자 선수들의 가족들도 대부분 경기장을 방문했다. 경기를 마친 뒤에 구단 시상식을 진행하기 전에 선수들과 가족들이 만나는 시간이 있었다.

여기서 재미난 장면이 연출됐다. 케인의 와이프라고 할 수 있는 2명의 만남이 성사됐다. 케인의 실제 와이프인 케이트 굿랜드와 자식들이 경기장을 방문하자 손흥민도 두 팔 벌려 환영했다. 이를 두고 팬들은 경기장 와이프와 실제 와이프가 만났다는 짖궂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반응이 나온 이유는 과거 케인의 발언 때문이다. 케인은 한 인터뷰 중 아내가 손흥민과의 관계를 질투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러자 그는 "아내가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나는 그녀가 그럴 수도 있다고 확신한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아내와 보내는 시간 보다 손흥민과 보내는 시간이 더 많은 것 같다. 우리는 경기장 밖에서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분명히 그런 것들이 경기장에서 나타난다"며 재치있게 답한 바 있다.

이에 손흥민도 "케인의 말이 맞는 것 같다. 그의 아내보다 나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낸다. 아내가 이런 말을 들으면 좀 슬퍼했을 것 같다. 나도 가족보다는 케인과 보내는 시간이 더 많은 것 같다. 좋은 파트너다. 서로를 정말 잘 이해하고 있다. 우리는 경기를 다시 돌려보면서 미팅이 끝난 후에도 이야기를 나눈다"며 옆에서 거들었다.

케인과 손흥민의 발언은 틀린 말이 아니다. 두 선수는 EPL 역사상 최다 합작골 듀오 기록도 작성하면서 리그 역사에 남을 만한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다. 두 선수의 동행이 계속된다면 앞으로도 더 좋은 기록이 많이 탄생할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46
‘한국 전설’ 황선홍 감독이 ‘신성’ 이강인에게 전한 진심 미니언즈
22-05-18 04:07
15745
'0.340' 통산타율 1위 특급타자가 사라졌다…2년 뒤엔 익숙해져야 한다 물음표
22-05-18 02:35
15744
154km 강속구로 홈런을 맞다니…ERA 0점대 리그 최강 셋업맨 망연자실 크롬
22-05-18 01:22
15743
밸런스만 회복하면 '언터처블' KIA 이의리 7이닝 8K 1실점 역투 ERA 2.93 장그래
22-05-17 22:24
15742
토트넘행 힌트 줬다…"챔피언스리그에서 다시 뛰고 싶다" 홍보도배
22-05-17 21:19
15741
'3명뿐인 10-10' EPL 윙어, 주급 2배 '점프'...팀 내 최고 수준 소주반샷
22-05-17 20:18
15740
케인도 닿지 못한 '신의 영역', 손흥민이 먼저 당도할까? 아이언맨
22-05-17 19:48
15739
"에디 하우를 올해의 감독으로!"…토트넘 출신 공격수도 '찬양' 픽샤워
22-05-17 17:01
15738
'떠나는 건 확실' 베일, 잉글랜드 복귀 유력...단 '월드컵 진출' 조건 질주머신
22-05-17 16:17
15737
NBA 살아남은 4팀. 챔프전 주인공은?. 현지 8명 전문가 '보스턴 절대 우위, 골든스테이트 근소한 우위' 철구
22-05-17 15:26
15736
'후배 코치 폭행' 한규식 전 NC 코치, 100G 출장정지 징계 [공식발표] 애플
22-05-17 14:35
15735
케인 잔류 선언 "훌륭한 감독과 다음 시즌을 기대한다" 가습기
22-05-17 12:58
15734
'전설' 시어러 선정, '기타 국가' EPL 역대 최고의 선수...2위 손흥민-3위 박지성 미니언즈
22-05-17 10:23
15733
SON의 토트넘, 최종전 비기면 UCL 진출 유력... 아스날, 뉴캐슬전 졸전 끝 0-2 패 크롬
22-05-17 09:31
15732
세상에 이런 경기가…9이닝 24탈삼진, 토론토 마이너리그팀 진기록 소주반샷
22-05-16 17:05
15731
'맨시티행 확정' 홀란드, 최종전 후 클럽서 '댄스 삼매경' 철구
22-05-16 15:00
15730
토트넘, 계산기 두드린다...'300억' 백업 윙어, 끝내 방출 수순 애플
22-05-16 14:05
15729
살라, SON과 득점왕 경쟁 끝까지 간다..."정밀 검사 필요 없다" 호랑이
22-05-16 12:31
15728
[오!쎈 인터뷰] T1 ‘오너’ 문현준, “MSI서 가장 경계되는 팀은 G2” 아이언맨
22-05-16 11:52
VIEW
이런 어색한 조합이...케인의 그라운드 와이프와 진짜 와이프, 드디어 만났다 물음표
22-05-16 10:35
15726
즐거운 월요일이요! 크롬
22-05-16 09:11
15725
‘이강인 10분’ 마요르카, 바예카노에 극적인 2-1 승…강등권 탈출 순대국
22-05-16 06:00
15724
‘2명 퇴장’ 에버턴, 브렌트포드에 2-3 패...강등권과 2점 차 픽샤워
22-05-16 04:50
15723
'마레즈 PK 실축' 맨시티, 웨스트햄과 2-2 무승부…리버풀과 승점 4점 차 노랑색옷사고시퐁
22-05-16 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