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km 강속구로 홈런을 맞다니…ERA 0점대 리그 최강 셋업맨 망연자실

69 0 0 2022-05-18 01:22: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54km에 달하는 강속구를 던졌지만 소용이 없었다.

LG와 KT가 만난 17일 수원 KT위즈파크. LG는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6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김현수의 홈런과 박해민의 희생플라이로 귀중한 2점을 얻고 7회까지 2-0 리드를 이어갔다.

LG는 8회말 1사 2루 위기에 정우영을 마운드에 올렸다. 정우영은 이날 경기 전까지 홀드 9개와 평균자책점 0.49를 기록하고 있던 리그 최고의 셋업맨. 무엇보다 '던지면 150km'라 할 정도로 150km를 가뿐히 뛰어 넘는 강속구를 꾸준히 던지는 것이 정우영의 장점이자 매력 포인트다.

황재균을 풀카운트 승부 끝에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정우영은 리그 홈런 1위 박병호와 마주했다. 초구 헛스윙에 2구째는 파울. 정우영이 순식간에 스트라이크만 2개를 잡으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그러나 3구째 던진 154km 투심 패스트볼이 박병호의 방망이에 걸려 들고 말았다. 박병호가 밀어친 타구는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로 이어졌고 그렇게 LG는 2-2 동점을 헌납해야 했다.

너무 성급한 승부였을까. 정우영이 2스트라이크를 먼저 잡고도 리그 홈런 1위 타자에게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에 걸치는 공을 던진 것은 위험한 승부였다고 볼 수 있다. 좀처럼 홈런을 맞지 않는 정우영이기에 더욱 아쉬운 승부였다. 이는 정우영의 시즌 2번째 피홈런으로 기록됐다.

프로 데뷔 후 최고의 페이스를 보여주던 정우영이 시련을 맞이한 순간. 허무하게 동점을 내준 LG는 결국 9회말 조용호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고 2-3 역전패를 당했다. LG로선 설마했던 순간이 현실이 되면서 좌절해야 했다. 0점대 평균자책점에 150km대 강속구로 무장한 정우영이 홈런 한방에 무너질 것이라 예상한 사람은 얼마나 있었을까.

[LG 정우영이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KT의 경기 2-0으로 뒤지던 8회말 2사 3루에서 박병호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764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손나은
22-05-19 13:27
15763
더 브라위너, 호날두-메시 중 누구와 뛰고 싶냐는 질문에 "호날두" 호랑이
22-05-19 11:45
15762
"손흥민이 덜컹거리게 만들었어!"...홀딩, 어리석은 퇴장 후폭풍 계속 극혐
22-05-19 10:59
15761
베일, 챔스 축구 대신 골프나 즐길 듯...레알 마드리드, 하루 393만원 호텔 예약, 자체 골프장도 있어 크롬
22-05-19 09:43
15760
이렇게만 되면 무관 탈출...토트넘 22-23시즌 예상 라인업 등장 캡틴아메리카
22-05-19 07:54
15759
반등 성공한 TOR 1660억 1선발, 이제 류현진만 남았다 가츠동
22-05-19 06:02
15758
네빌 "맨유, 케인 영입 어렵지만 SON은 충분히 데려올 수 있다" 군주
22-05-19 02:37
15757
'9회 4득점 또 뒤집었다!' 삼성, 한화 잡고 시즌 12번째 역전승 조폭최순실
22-05-18 23:50
15756
떠나는 쿠에바스 마지막 인사…"지구 반대편에서 형제가 응원한다" 타짜신정환
22-05-18 21:59
15755
SON 의존도 줄인다... 토트넘, '왼쪽 측면-21골' 공격수 영입 제의 해적
22-05-18 20:40
15754
에이징커브 아냐! MVP의 부활 맹타…5G 3홈런 OPS 1.410 소주반샷
22-05-18 16:24
15753
한데 모으면 올스타팀인데… KBL 역대급 FA들 누가 품나 와꾸대장봉준
22-05-18 14:33
15752
베일, SON과 재회?..."토트넘 복귀 합의 완료, 커리어 마지막 계약" 손예진
22-05-18 13:56
15751
'오펠리아' 백진성, 젠지 떠나 LLA 레인보우7 입단 손나은
22-05-18 12:33
15750
‘끝까지 간다!’ 리버풀, 사우스햄튼전 2-1 역전승…‘맨시티와 승점 1점 차’ 극혐
22-05-18 11:24
15749
뉴캐슬 팬들의 야유, "아스날, 너네 주제에 UCL? 웃기지 마" 미니언즈
22-05-18 10:14
15748
'일주일에 10억' 받으면서... 레알 나가면 "돈 생각 안하겠다" 크롬
22-05-18 09:04
15747
결국 외인 퇴출 1호 나오나... 사령탑 '의미심장' 발언 던졌다 음바페
22-05-18 05:21
15746
‘한국 전설’ 황선홍 감독이 ‘신성’ 이강인에게 전한 진심 미니언즈
22-05-18 04:07
15745
'0.340' 통산타율 1위 특급타자가 사라졌다…2년 뒤엔 익숙해져야 한다 물음표
22-05-18 02:35
VIEW
154km 강속구로 홈런을 맞다니…ERA 0점대 리그 최강 셋업맨 망연자실 크롬
22-05-18 01:22
15743
밸런스만 회복하면 '언터처블' KIA 이의리 7이닝 8K 1실점 역투 ERA 2.93 장그래
22-05-17 22:24
15742
토트넘행 힌트 줬다…"챔피언스리그에서 다시 뛰고 싶다" 홍보도배
22-05-17 21:19
15741
'3명뿐인 10-10' EPL 윙어, 주급 2배 '점프'...팀 내 최고 수준 소주반샷
22-05-17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