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km 나오겠는데요?" 양신도 깜짝, 이제 오승환 앞에 나온다

114 0 0 2022-06-13 10:10: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삼성과 NC의 경기가 열렸던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는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낸 순간이 있었다.

0-0으로 팽팽하던 승부. 삼성은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 막은 원태인에 이어 8회초 김윤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김윤수는 파이어볼러답게 선두타자 서호철에게 155~156km를 넘나드는 강속구로 정면승부를 펼쳤다. 144km 슬라이더로 투수 땅볼을 유도한 김윤수는 가볍게 첫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아직 놀라기엔 일렀다. 김윤수가 김기환에게 던진 초구 구속은 무려 157km였다. 이날 해설을 맡은 '양신' 양준혁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김윤수가 157km에 달하는 강속구를 던지자 "우와~"라는 감탄사와 더불어 "160km도 나오겠는데요?"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패스트볼 3개로 1B 2S라는 유리한 볼카운트를 선점한 김윤수는 이번에도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하면서 삼진 처리했다. 이때 찍힌 145km는 패스트볼이 아닌 슬라이더의 구속이었다.

자신감이 붙은 김윤수는 박민우에게도 초구 157km 강속구를 던졌고 박민우는 몸쪽으로 온 직구를 어떻게든 대응해보려고 했으나 결과는 1루수 땅볼 아웃이었다. 삼자범퇴. 삼성은 9회초 마무리투수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려 NC의 선취점을 봉쇄했고 그렇게 승부는 연장으로 넘어갔다.

비록 이날 경기에서는 연장 12회 접전 끝에 1-4로 패했으나 다음날인 12일에도 8회 김윤수-9회 오승환을 차례로 투입해 4-2 승리를 따내면서 '필승 공식'이 완성 단계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줬다. 이제 김윤수가 오승환의 앞에 나와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팀내 최고의 강속구 투수라 해도 과언이 아닌 김윤수는 올 시즌 전부터 새로운 필승조 후보로 기대를 모았으나 5월 초까지 평균자책점 7.88에 머무르면서 결국 2군으로 내려가야 했다. 그러나 6월 초에 다시 1군으로 돌아온 김윤수는 복귀 후 7경기에 등판, 2승 1홀드 평균자책점 0.00으로 특급 피칭을 선보이며 삼성이 기대했던 모습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다.

김윤수는 주위로부터 "너는 가운데로 던져도 타자가 못 친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그만큼 공이 위력적이라는 뜻이다. 이제 김윤수는 자신의 공을 신뢰하고 겁 없이 투구를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그가 6월 복귀 후 가장 드라마틱하게 달라진 것은 6⅔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으면서 볼넷은 1개도 허용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피안타율은 .130으로 그야말로 극강 그 자체다. 정면승부를 해도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증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073
호주, 월드컵으로 향한다…극적인 승부차기 끝에 페루 제압 애플
22-06-14 15:09
16072
해외팬들, 손흥민父에게 '격분'...英매체 뭐라고 썼나 봤더니 아이언맨
22-06-14 13:15
16071
맨유 거절하는 충성심 → 잔류하면 연봉 삭감 극혐
22-06-14 12:33
16070
분노한 아스날, 협상 테이블 엎었다... 선수도 모욕적인 이적료 미니언즈
22-06-14 10:06
16069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6-14 09:13
16068
해외팬들, 손흥민父에게 '격분'...英매체 뭐라고 썼나 봤더니 앗살라
22-06-14 06:51
16067
아무도 반겨주지 않았던 데뷔 첫 홈런, 왜?...추신수도 외면한 '무명의 4번타자' 닥터최
22-06-14 05:15
16066
'네이마루 형은 좀 쉬어도 돼' 네이마르, 마이애미 해변서 '섹시녀'들과 '휴가 중' 찌끄레기
22-06-14 03:44
16065
분명 안 아프다고 했는데...' 왜 157km 슈퍼루키 부상, 또 쉬어 가나 6시내고환
22-06-14 01:42
16064
'볼 빨간 덕배', '유베 포그바'...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베스트 11공개 치타
22-06-13 23:32
16063
나에겐 안성맞춤”…홀란드, 맨시티 이적 완료 뉴스보이
22-06-13 22:24
16062
이재성-황인범-정우영 모두 없다...벤투호, 이집트전 중원 전면 개편 간빠이
22-06-13 21:11
16061
"SON, 맨유서 내 뒤 이을 수 있다...토트넘에선 우승 불가" 박지성이 그랬다고? 불도저
22-06-13 19:57
16060
토트넘 김민재에 관심만 가진건가? '474억원' 브라질 센터백 뉴캐슬과 경쟁 이영자
22-06-13 17:22
16059
코로나19 확진된 '데프트' 김혁규, 온라인으로 경기 참가 [오피셜] 원빈해설위원
22-06-13 15:41
16058
'이게 첼시야? 바르사야?' 바르사, 데 용 없는 예상 BEST 11은? 픽샤워
22-06-13 14:24
16057
토트넘 영입 러시, 다음은 '네덜란드 국대'…레길론 대체 낙점 철구
22-06-13 12:58
16056
'이게 맞다니까' 英 레전드, 손흥민 최전방으로 올해의 팀 새로 짰다 애플
22-06-13 11:01
VIEW
"160km 나오겠는데요?" 양신도 깜짝, 이제 오승환 앞에 나온다 미니언즈
22-06-13 10:10
1605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13 09:15
16053
'월드컵 상대' 포르투갈, 스위스에 0-1 덜미…네이션스리그 첫패 픽도리
22-06-13 07:19
16052
"귀찮았나봐요"...후배들의 침묵 세리머니, 쿨하게 받아친 최고참 질주머신
22-06-13 05:53
16051
'11명 방출→선수단 대개편' 맨유, 2022-23시즌 예상 베스트11 소주반샷
22-06-13 04:39
16050
괴물 수비수, 터키 떠나 伊 명가 유니폼 입나 오타쿠
22-06-12 2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