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빨리 떠나야 돼' 보르도, 3부 리그 '강등' 결정

144 0 0 2022-06-15 20:35: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황의조의 소속팀 지롱댕 드 보르도의 3부 리그 강등이 결정됐다.

보르도는 험난한 시즌을 보냈다. 2016-17시즌과 2017-18시즌 연속으로 리그 6위를 차지하며 나름의 경쟁력을 보였지만 이번 시엔 내내 하위권에 머물렀다. 수비가 발목을 잡았다. 52골로 최다 득점 9위에 오르는 등 공격력은 합격이었지만 91골을 내줘 최다 실점 1위에 위치했다. 득실차 역시 리그 최악인 -39에 해당했다. 결국 리그 최하위로 2부 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황의조가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 대표팀의 '원톱' 황의조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11골을 넣었다. 보르도 선수 중 최다 득점자이자 유일한 두 자릿수 득점이었다. 황의조는 보르도에서 3시즌 간 29골을 넣으며 핵심 스트라이커로 활약하고 있다.

좋은 활약에 시즌 내내 이적설에 연루됐다. 프랑스 클럽 외에도 잉글랜드, 독일 등이 그를 노렸다. 보르도의 강등이 확정되자 그의 이적설은 더욱 힘을 받았다. 최근엔 낭트와 가장 강력하게 연결되고 있다. 프랑스 현지에선 강등으로 인해 황의조의 몸값이 낮아졌으며 이 틈을 타 낭트가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르도가 쉽게 이적을 허용할 것 같진 않다. 제라르 로페스 보르도 회장은 꾸준히 황의조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팀의 득점을 책임지고 있는 선수인 만큼 다음 시즌 승격을 위해선 지켜야 하는 선수 1순위다.

하지만 황의조 입장에선 하루빨리 탈출해야 한다. 전성기를 하부 리그에서 보내는 것은 커리어에 좋지 않기 때문이다. 설상가상 보르도는 3부 리그 강등이 결정됐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14일 "프랑스 축구 감독기관인 DNCG는 보르도의 재정 상황을 놓고 이들을 3부 리그로 강등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보도했다.

결정 직후 보르도는 이에 항소했다. 보르도의 항소 기간은 약 1주간 지속될 예정이며, 약 2주 후 DNCG와 청문회를 가질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로선 다음 시즌을 3부 리그에서 시작할 가능성이 크다.

황의조에겐 위기이자 기회다. 소속팀이 3부 리그로 떨어진 만큼 이적에 필요한 금액은 더욱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황의조 스스로도 3부 리그에서 커리어를 보내는 것은 맞지 않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크다. 보르도의 항소심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다음 시즌엔 다른 유니폼을 입은 황의조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100
WKBL, 구단별 등록 선수 발표.. 연봉 킹은 '우리은행 이적' 김단비 호랑이
22-06-16 11:01
16099
'고교 야구 NO.1' 심준석, 한화는 왜 이렇게 절실할까 가습기
22-06-16 10:19
16098
롯데-SSG-LG에 마법 부렸나… 이 팀이 트레이드 하자고 하면 일단 의심하라 미니언즈
22-06-16 09:34
16097
"엘리트 미드필더"…토트넘 중원 완성됐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16 06:53
16096
데 용, "맨유 관심 근사한 마음이 들게 해…하지만 바르사서 행복" 박과장
22-06-16 05:07
16095
바르사, 레알 제치고 '19세 MF' 합류 발표...'바이아웃 1억 유로' 사이타마
22-06-16 03:14
16094
9회 5점차 였는데, 40세 마무리까지 나왔어야 했나 캡틴아메리카
22-06-16 02:14
VIEW
'황의조, 빨리 떠나야 돼' 보르도, 3부 리그 '강등' 결정 군주
22-06-15 20:35
16092
kt 쿠에바스, 퇴출 한 달 만에 '진짜 작별'…"이번 주 출국" 장그래
22-06-15 18:59
16091
"나 쏘니 절친이에요" 자랑했던 DF, 결국 토트넘과 이별 수순 질주머신
22-06-15 17:34
16090
[LCK] 마침내 개막하는 서머, 첫 날 웃게될 두 팀은? 곰비서
22-06-15 15:44
16089
주전 빠지면 곧바로 허둥지둥… “플랜B 세워라” 철구
22-06-15 14:34
16088
'한국과 다른 피날레'… 0-3으로 꺾였던 일본의 반성, "경기 못해도 실점은 하지 말자" 애플
22-06-15 13:48
16087
'참교육 당했다'…이집트 언론, 한국전 대패에 분노 호랑이
22-06-15 12:45
16086
'나 K리그 득점 1위야!'...무고사, 몬테네그로 경기서 해트트릭 폭발 음바페
22-06-15 10:28
16085
3호 넘어 7호까지…"한국 가기 전까지 5명 더 온다" 물음표
22-06-15 09:55
16084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6-15 08:52
16083
류현진 시즌아웃, 결국 팔꿈치 수술 받는다 손나은
22-06-15 07:17
16082
'충격' 퇴장에 분노→선수와 팬들 주심 공격→내출혈로 사망 순대국
22-06-15 04:08
16081
아! 요시다' 일본, '월드컵 본선 진출국' 튀니지 상대 0-3 완패 가츠동
22-06-15 02:02
16080
'나까지 퇴출? NO 대반전' KKKKKKKKKKKKKK 인생투 나왔다 호랑이
22-06-15 00:52
16079
'황의조 1골1도움' 벤투호, 이집트 완파…6월 A매치 2승 1무 1패 픽도리
22-06-14 23:37
16078
'장성우 행운의 투런포→SSG 결정적 실책' KT 대역전승! 시즌 첫 5위 점프 해골
22-06-14 22:31
16077
모하메드 살라 결장 여파? 상암 7000석 비었다 곰비서
22-06-14 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