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우승' 골든스테이트, 보스턴 꺾고 NBA 챔피언 등극

85 0 0 2022-06-17 13:20: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스테픈 커리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NBA 챔피언십을 따냈다.

골든스테이트는 17일(한국 시간) 미국 메사츠세츠주 보스턴 TD 가든에서 열린 2022 NBA 파이널 6차전 보스턴 셀틱스와 원정 경기에서 103-90으로 이겼다.

골든스테이트는 2018년 이후 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8시즌 동안 파이널에 6번 진출해 4번째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전반전 분위기는 골든스테이트가 주도했다. 에너지 레벨, 턴오버를 줄이는 안정감, 공격 리바운드 참여까지 모두 골든스테이트 분위기였다. 스테픈 커리와 클레이 톰슨이 각각 12점씩 넣었고, 보스턴은 제일런 브라운과 제이슨 테이텀이 25점을 합작하며 추격에 나섰다. 전반전 종료 결과, 골든스테이트가 54-39로 앞섰다.

보스턴이 3쿼터 추격전에 나섰다. 알 호포드의 영향력이 돋보였다. 3쿼터에만 12점 6리바운드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브라운도 10점으로 힘을 보탰다.

보스턴은 3쿼터의 기세를 이어 가면서 간격을 좁혔다. 그러나 중요한 순간마다 골든스테이트의 득점포가 터졌다. 점수 차이는 그대로 두 자릿수로 유지가 되었다.

보스턴은 지쳤다. 경기 막판 수비 로테이션이 되지 않고 공격에서도 야투가 번번이 림을 외면했다. 결국 종료 3분 17여초를 남기고 커리가 3점슛을 터뜨리면서 사실상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커리가 34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팀을 이끌고, 드레이먼드 그린이 12점 12리바운드 8어시스트 2스틸 2블록으로 공격과 수비의 공헌도를 보였다. 위긴스도 18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 4스틸 3블록으로 단단한 모습을 보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125
황대인 타점왕, 불가능 아니다...우리가 보고있는 게 현실 맞나 [김 용의 어젯밤이야기] 가습기
22-06-18 11:55
1612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18 10:11
16123
황의조도 꿈의 무대로? 웨스트햄 입성 가능성 제기 질주머신
22-06-18 07:55
16122
토트넘, 손흥민과 호흡 맞출 '대형 공격수' 영입 제안...무려 1224억 투자 오타쿠
22-06-18 03:42
16121
'김현수 결승 스리런+고우석 통산 100세이브' LG, 연장 10회 4-2 승리...키움전 3연패 탈출 곰비서
22-06-17 23:10
16120
키티 개 쫄 려 따 ㅋ 음바페
22-06-17 21:58
16119
손흥민에게 밀려 '세비야 이적' 라멜라, 라리가 첫 시즌 '어깨 부상'이 문제였다 물음표
22-06-17 20:33
16118
엉덩이가 흙 범벅… 몸값 950억 스타가 ‘진흙탕 축구’한 사연 원빈해설위원
22-06-17 17:56
16117
"선발 타자들이 좋으니…" 팀 타율·홈런 1위, 교체 카드 전략은? [창원 포커스] 갓커리
22-06-17 16:05
16116
'155km 찍은 고교 야구 톱 랭커' ML은 왜 관심이 없을까 간빠이
22-06-17 15:28
16115
토트넘 유리몸→임대 후 '폭발', 트레이드 카드 급부상…"콘테도 원한다" 애플
22-06-17 14:14
VIEW
'4년 만에 우승' 골든스테이트, 보스턴 꺾고 NBA 챔피언 등극 호랑이
22-06-17 13:20
16113
KIA 선발 왕국 칭호가 흔들… '가뇽 레이스'도 앞서 달리기는 했는데 가습기
22-06-17 11:58
16112
"이럴거면 은퇴해!" 진심의 한 마디, '인간 박석민'을 깨웠다 극혐
22-06-17 10:59
16111
‘임창용 대기록’ 넘볼 수 있었는데…158km 마무리, 1개 차이로 놓치다 미니언즈
22-06-17 09:56
16110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6-17 08:57
16109
아스널, 미드필더 신규 영입 확정..."어시스트의 킹" 닥터최
22-06-17 07:00
16108
일정 발표 후 슈퍼컴퓨터 돌려보니…토트넘 '또 4위'-맨유 '절망' 6시내고환
22-06-17 03:58
16107
무리뉴가 직접 나섰다, 생애 첫 월드컵 나가는 옛 제자에 '러브콜' 불쌍한영자
22-06-16 22:34
16106
김현수 결승 투런+켈리 8승+고우석16S LG, 자물쇠 야구로 삼성에 2대1 위닝시리즈 간빠이
22-06-16 21:38
16105
국야 올 언더 각인데 불도저
22-06-16 20:26
16104
트레이드로 웃는 KT, 트레이드로 우는 롯데 가츠동
22-06-16 18:00
16103
왜 김광현-양현종 후계자인지 알겠다…'꼴찌→1위' 판 바꿨다 픽도리
22-06-16 16:21
16102
"인상적인 활약"…토트넘, 이집트전 승리 이끈 손흥민 조명 철구
22-06-16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