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방 쇼' 송범근 전북 GK "울산 소식 들었다...라커룸 분위기는 평소와 다름없었다" [김천톡톡]

77 0 0 2022-07-03 16:44: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OSEN=김천, 정승우 기자] 전북현대의 뒷문을 걸어잠근 송범근(25) 골키퍼가 라커룸 분위기를 전했다. 울산과 승점 차가 좁혀진 상황, 전북의 라커룸은 생각보다 차분했다.

전북현대는 2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김천상무프로축구단과 맞대결을 펼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 경기 전북은 전반 22분 연제운에게 헤더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12분과 35분 쿠니모토, 구스타보가 각각 득점에 성공하며 짜릿한 역전에 성공했다.

짜릿한 득점이 터진 경기였지만, 송범근 골키퍼 역시 제 역할을 충분히 했던 경기다. 이 경기 송범근은 4개의 선방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진행한 송범근 골키퍼는 "어려운 상황에서 승리할 수 있어 기쁘다. 팀이 이기는 데 집중했고 승리가 중요했다고 생각한다. 어려운 상황에서, 실점을 먼저 내준 상황에서 득점해준 선수들, 수비한 선수들 덕분에 이길 수 있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송범근 골키퍼는 이번 시즌 제주와 맞대결을 제외하고 2골 이상 내준 경기가 없다. 이에 그는 "팀원들과 소통을 많이 했다. 수비수들과 이야기도 많이 했다. (홍)정호형과 함께 팀에 들어와 꾸준히 같이 하고 있기에 함께 플레이 스타일을 연구했다. 조화를 이루다 보니 좋은 경기가 나오는 것 같다"라며 홍정호와 호흡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홍)정호형은 빠른 선수다. 라인을 많이 올리고 압박을 해주고 라인 컨트롤 상황에서 간격을 맞추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다. 대표팀에서 많이 배운 것 같다. 평소 많이 노력했던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수비수만 잘했다고 무실점인 것은 아니다. 미드필더, 공격수가 함께 잘해줬기 때문에 실점이 적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 전반 40분, 이영재는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고 송범근은 팔을 쭉 뻗어 핑거팁 세이브를 선보였다. 이에 송범근은 "전반전 이영재 선수 슈팅이 기억에 남는다. 공이 오는 순간 '이거 막기 힘들다' 싶었지만, 최근 훈련에서 포기하지 않는 법을 익혔다. 경기에서 나온 것 같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골키퍼라는 포지션은 실점이 없는 것이 가장 좋다. 실점해서 비기는 경기도 있었고 0-1로 지는 경기도 있었다. 하지만 팀이 안정적으로 변하고 공격에서 득점이 나오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같은 시간 포항과 경기한 울산은 0-2로 패배했다. 그러면서 전북과 승점 차는 5점으로 좁혀졌다. 이에 송범근은 "끝나자마자 울산 결과를 들었다. 울산이 졌다고 해서 우승에 가까워졌다고 좋아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늘 해왔듯이 타 팀의 패배를 바라기보다 우리가 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평소 승리했을 때 분위기와 다르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끝까지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까지 늘 그래왔다. 팀을 믿고 서로를 믿을 때 우승컵은 끝날 때까지 도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우승에 관해 이야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325
"FA 미아? 내가 부족했기 때문" 전 두산 국해성 근황은? 불쌍한영자
22-07-05 05:23
16324
바르셀로나, 크리스텐센도 데려왔다 "우리 스타일에 이상적" 불도저
22-07-05 03:51
16323
홈런인 줄 알고 타구 감상, 주루 늦은 4번타자 반성 "다행히 김하성이 끝내줬다" 사이타마
22-07-05 02:01
16322
악동 '빨래판+말근육' 선보이며 맹훈련→감독도 'Goooood~' 대만족 군주
22-07-05 00:23
16321
前 SON 동료, 심장 마비 극복→마침내 '맨유행' 드라마 썼다 타짜신정환
22-07-04 23:35
16320
심지어 '양신'마저 인정했다, SSG 괴물 타자 등장… 자신만 모르고 있다 애플
22-07-04 22:26
16319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견제 능력" 그가 서 있으면 아예 뛰기를 포기한다 픽도리
22-07-04 21:12
16318
한국 가는 콘테 요청 때문에…'7호 영입' 무산 질주머신
22-07-04 20:14
16317
최지만, 홈런 포함 3안타...팀은 토론토에 위닝시리즈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04 06:20
16316
루이 사하 “손흥민-케인 다음 시즌 득점왕 못한다…홀란드가 한다” 박과장
22-07-04 04:37
16315
맨유 라커룸 불화의 핵심 '그 선수', 결국 이적시장 매물로 나왔다 이아이언
22-07-04 03:03
16314
“SON은 유일하게 예외” 토트넘의 세컨드 스트라이커 잔혹사 캡틴아메리카
22-07-04 01:39
16313
도허티, 혀 내둘렀다...히샬리송과 맞대결 회상하며 "상대하기 너무 어려웠어" 장그래
22-07-03 23:54
16312
0-5→4-5→11-6…'박준영 역전타' NC, 삼성에 5점차 역전극 떨어진원숭이
22-07-03 22:33
16311
우승 노리는 '페이커' 이상혁 "젠지전, 내 라인이 항상 중요…일정 부담 없다" [인터뷰] 사이타마
22-07-03 18:16
VIEW
'선방 쇼' 송범근 전북 GK "울산 소식 들었다...라커룸 분위기는 평소와 다름없었다" [김천톡톡] 타짜신정환
22-07-03 16:44
16309
[k1.interview] '3경기 3골 3도움' 대표팀 승선에 답한 김대원, "매 경기 최선 다할 뿐이죠" 홍보도배
22-07-03 15:18
16308
[오피셜] 루크 데 용, PSV행…반 니스텔루이 감독 지도 받는다 순대국
22-07-03 14:46
16307
이 정도면 진심…뉴캐슬, 10번 비워두고 네이마르 기다린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03 13:59
16306
맨유 '골치 썩였던' 두 선수, 유베 동반 합류...다음 주 메디컬 섹시한황소
22-07-03 12:45
16305
손흥민-쿨루셉 못 뚫겠다...'150억' 유망주 윙어, 이적 추진 박과장
22-07-03 11:56
16304
토트넘, 1승 추가..."프레드-맥토미니보다 나은데 왜 영입 안 한 거야?" 원빈해설위원
22-07-03 10:25
16303
'충격' 이적 통보... 결국 호날두가 직접 나섰다 미니언즈
22-07-03 09:32
16302
손흥민-쿨루셉 못 뚫겠다...'150억' 유망주 윙어, 이적 추진 픽도리
22-07-03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