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나와!' 이랜드 까데나시, '푸스카스'급 원더골 '쾅'…이랜드는 통한의 무승부

110 0 0 2022-07-11 21:50: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승우(24·수원FC)는 지난달 21일 포항전에서 감각적인 발리슛을 선보였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SNS를 통해 최고의 골을 넣은 선수에게 수여하는 푸스카스상 후보로 거론할 정도로 임팩트가 컸다. 여기, 대항마가 나타났다. 서울 이랜드의 아르헨티나 출신 공격수 까데나시(31)다. 이승우의 포항전 골에 버금가는 환상골을 터뜨렸다.

까데나시는 11일 오후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26라운드에서 전반 25분 기습적인 슛으로 선제골을 폭발했다. 광주 골문으로부터 약 30m 지점에서 김선민의 헤더 패스를 가슴으로 트래핑한 까데나시는 공이 잔디 위로 떨어지기 전 그대로 왼발을 휘둘러 골문을 향한 발리를 시도했다. 까데나시의 발등에 정확히 얹힌 공은 광주 골키퍼 김경민의 손이 닿지 않는 골문 우측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원더골이 탄생한 순간 경기장에는 먼저 정적이 흘렀다. 1~2초 후에야 함성이 터져나왔다. 까데나시는 관중석에 있는 아내와 아들이 있는 쪽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이 골은 올해 이랜드에 입단한 까데나시가 헤더(2골)와 페널티를 제외한 인플레이 상황에서 발로 넣은 첫 골이었다. 경기 전 "외국인 공격수는 차이를 만들 수 있어야 한다"는 정정용 이랜드 감독의 평가에 부합하는 모습이었다. 1m90대 장신 공격수인 까데나시는 원거리에서도 득점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는 걸 증명했다. 첫 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8분 뒤인 33분 문전 앞에서 김정수의 발에 빗맞은 공이 골문 쪽으로 흘렀고, 이를 골문 안으로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K리그 입성 후 처음 기록한 멀티골이자 시즌 5호골. 이랜드 관계자는 "까데나시가 평소 성실하게 훈련을 임하고 착실하게 경기를 준비하더니 놀라운 골을 터뜨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랜드 입장에선 아쉽게도 까데나시의 멀티골이 승점 3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후반 엄지성 허 율 이순민 이으뜸 등을 줄지어 투입한 광주가 7분 정호연의 골로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이후 40분가까이 잘 버텼지만, 후반 추가시간 김연수가 통한의 페널티 반칙을 범했다. 이를 엄지성이 골로 연결하며 경기가 2대2 무승부로 끝났다. 광주는 무더위 속 끌려가는 경기를 어렵게 따라잡으며 값진 승점을 따냈다. 15승 6무 4패 승점 51점을 기록,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대전하나 시티즌(41점)과의 승점차를 10점으로 벌렸다. 반면, 이랜드(24점)는 '선제골을 넣고 따라잡히는' 습관을 반복하며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연속 무승 경기가 10경기째로 늘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09
레벨이 다른 한국 더위, 놀란 세비야 언론 "습도, 짜증나는 손님" 와꾸대장봉준
22-07-12 13:09
16408
이적생 박해민은 펄펄나는데... 삼성의 씁쓸한 FA 애플
22-07-12 12:29
16407
SSG·키움·LG "지금 이대로가 좋아"…kt·KIA·롯데·두산 "끝난게 아니야" 손나은
22-07-12 11:46
16406
"속으면 안 되겠다" 4년 계약 첫 해부터 0승10패, 예비 FA 투수들에게 불똥 미니언즈
22-07-12 10:22
16405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12 09:25
16404
한국 여름은 다르지?” 손흥민·케인 쓰러진 훈련, 쿨루셉스키는 불참 앗살라
22-07-12 07:13
16403
"호날두 첼시 가나요?" 질문받은 투헬, 웃으며 한 대답은... 6시내고환
22-07-12 05:14
16402
맨유 CEO, 데 용 영입 위해 바르셀로나행! 치타
22-07-12 03:43
16401
50홈런 0병살타…82년 동안 처음, 세상에 이런 기록이! 불쌍한영자
22-07-12 01:57
16400
"여긴 또 언제?" '삼청동 한옥체험' 토트넘 도련님 삼총사 섹시한황소
22-07-12 00:43
16399
어머니랑도 통화했는데"…1·2R 유망주 잇단 은퇴, 구단도 아쉽다 박과장
22-07-11 23:50
16398
손흥민, 로메로에 먼저 장난...돌아온 건 '뒤통수' 사이타마
22-07-11 22:53
VIEW
이승우 나와!' 이랜드 까데나시, '푸스카스'급 원더골 '쾅'…이랜드는 통한의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07-11 21:50
16396
코치 교체가 아니라 감독이 결단할 시간...삼성 팬들은 그것을 원한다 가츠동
22-07-11 21:04
16395
뮌헨 이적은 무슨 “토트넘과 재계약할 가능성이 더 크다” 장그래
22-07-11 20:03
16394
'페이커' 이상혁, LCK 첫 2,600킬 기록 달성 장사꾼
22-07-11 17:02
16393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루니, 미국프로축구 워싱턴 감독에 내정 원빈해설위원
22-07-11 16:03
16392
'충격' 아무도 몰랐던 부상, 리버풀 신입생 합류하자마자 이탈 철구
22-07-11 14:02
16391
'태극기 찾느라' 늦게 등장... 토트넘 신입생, 벌써 축구팬 사로잡았다 손나은
22-07-11 12:52
16390
82년 된 아르헨 명문팀 경기장의 충격 실태, 가습기
22-07-11 11:13
16389
'손흥민 득점왕 도운' 모우라 '대형 걸개' 등장 "놀라운 환영! 많은 애정에 감사" 미니언즈
22-07-11 10:37
1638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1 09:30
16387
오타니 4타수 무안타, 에인절스 자멸 야구 결정판 '4연패' 섹시한황소
22-07-11 07:00
16386
탬파베이, 최지만 트레이드 카드로 쓴다? 현지는 왜 그런 추측을 할까 박과장
22-07-11 0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