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으면 안 되겠다" 4년 계약 첫 해부터 0승10패, 예비 FA 투수들에게 불똥

120 0 0 2022-07-12 10:22: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대전, 이대선 기자]4회말 2사 2루에서 한화 최재훈에게 좌전 적시 2루타를 허용한 삼성 백정현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1.09.11 /sunday@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FA 투수들에게 속으면 안 되겠다.”

FA 시장에서 투수는 타자에 비해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 30대 이후로도 꾸준히 활약할 수 있는 타자에 비해 팔과 어깨가 소모되는 투수는 전성기가 빠른 편이고, FA 장기 계약시 부상 리스크도 크다. 

지금까지 KBO리그의 100억원 이상 FA 계약을 한 선수 10명 중 8명이 타자. 지난겨울 김광현(SSG), 양현종(KIA)이 FA 계약을 하기 전까지 100억원 클럽에 가입한 투수가 없었다. 윤석민, 차우찬 등 부상으로 실패한 FA들도 있다. 

그런 점에서 지난해 시즌을 마친 뒤 삼성이 좌완 백정현과 4년 38억원에 FA 재계약을 한 것은 주목할 만했다. 백정현은 지난해 27경기(157⅔이닝)에서 14승5패 평균자책점 2.63으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며 팀의 가을야구를 이끈 기여도를 인정받았다. 

그러나 계약 당시 예상보다 후한 대우라는 평가가 많았다. 만 35세 베테랑으로 커리어 통틀어 2점대 평균자책점도 지난해가 처음이었다. “FA를 앞두고 일시적 활약일 수 있다”는 평가 속에 지난해를 백정현의 고점으로 본 다른 팀에서는 크게 관심을 갖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삼성의 투자는 첫 해부터 삐걱이고 있다. 올해 백정현은 14경기(73⅓이닝)에서 승리 없이 10패만 안으며 평균자책점 6.63에 그치고 있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19개의 홈런을 맞았고, 이닝당 출루허용(WHIP)도 1.61로 70이닝 이상 투수 34명 중 두 번째로 높다. 

[OSEN=대구, 이석우 기자]삼성 라이온즈 백정현이 역투하고 있다. 2022.04.22 / foto0307@osen.co.kr

지난 5월말부터 6월 중순까지 3주 동안 2군에도 다녀왔다. 재조정의 시간을 가졌지만 지난달 중순 1군 복귀 후에도 5경기 연속 패전을 당하며 평균자책점 6.29로 반등이 없다. 직구 평균 구속은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지만 커맨드가 흔들리고 있고, 홈런 허용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지난해까지 통산 9이닝당 피홈런이 1.09개였지만 올해 2.33개로 두 배 이상 늘었다. 

백정현의 부진은 시즌 후 FA 시장에도 크고 작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예비 FA 투수들에게는 불똥이 튈 분위기. “올해 백정현을 보니 FA 투수한테 속으면 안 될 것 같다”는 말이 구단들 사이에 심심찮게 나온다. 한 관계자는 “투수 FA 영입은 신중해야 할 것 같다. 한 해 반짝 하는 투수들이 있을 수 있으니 판단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비 FA 투수로는 한현희, 정찬헌(이상 키움), 임찬규(LG), 이태양(SSG), 이재학, 원종현(이상 NC), 장시환(한화) 등이 있다. 이들이 각자 경쟁력을 유지하더라도 백정현 사례가 있어 구단들의 평가가 깐깐해질 수밖에 없다. 예비 FA 투수들로선 남은 시즌 백정현이 조금이라도 반등하길 바랄 수밖에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19
'페리시치 결장, 클루셉스키 글쎄'.. 토트넘, 팀 K리그전 선수 기용은 호랑이
22-07-13 01:05
16418
OKC 썬더가 열광하는 이유는?...드래프트 2순위 쳇 홈그렌, 서머리그서 대활약 원빈해설위원
22-07-12 23:46
16417
토트넘전 앞둔 K3 출신 박승욱 "내 수비가 얼마나 먹힐지 궁금" 아이언맨
22-07-12 22:24
16416
구단 레전드 등번호까지 부여했다…"토트넘에 확실한 의사 표현" 극혐
22-07-12 21:47
16415
'다 엎드려뻗쳐!' 맨유, 확 달라졌다...훈련 중 실점→바로 기합 음바페
22-07-12 20:52
16414
외질 1군 제외 이유 밝혀졌다...동료의 폭로 "라커룸서 울고 있었는데..." 물음표
22-07-12 20:05
16413
'한국에서 힐링 축구' 로메로 "오게 돼서 기뻐요!" 사이타마
22-07-12 17:13
16412
맨유서 폭망 '7300만 파운드 재능', 텐 하흐 밑에서 반짝 '찬란한 크로스' 뉴스보이
22-07-12 16:33
16411
'1억파운드 선수 맞긴 맞아' 출발도 전에 의문부호 달린 '최고가 영입' 박과장
22-07-12 15:17
16410
'이적 선언' 레반도프스키, 뮌헨 대우에 충격..."은혜도 모른다" 소주반샷
22-07-12 14:33
16409
레벨이 다른 한국 더위, 놀란 세비야 언론 "습도, 짜증나는 손님" 와꾸대장봉준
22-07-12 13:09
16408
이적생 박해민은 펄펄나는데... 삼성의 씁쓸한 FA 애플
22-07-12 12:29
16407
SSG·키움·LG "지금 이대로가 좋아"…kt·KIA·롯데·두산 "끝난게 아니야" 손나은
22-07-12 11:46
VIEW
"속으면 안 되겠다" 4년 계약 첫 해부터 0승10패, 예비 FA 투수들에게 불똥 미니언즈
22-07-12 10:22
16405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12 09:25
16404
한국 여름은 다르지?” 손흥민·케인 쓰러진 훈련, 쿨루셉스키는 불참 앗살라
22-07-12 07:13
16403
"호날두 첼시 가나요?" 질문받은 투헬, 웃으며 한 대답은... 6시내고환
22-07-12 05:14
16402
맨유 CEO, 데 용 영입 위해 바르셀로나행! 치타
22-07-12 03:43
16401
50홈런 0병살타…82년 동안 처음, 세상에 이런 기록이! 불쌍한영자
22-07-12 01:57
16400
"여긴 또 언제?" '삼청동 한옥체험' 토트넘 도련님 삼총사 섹시한황소
22-07-12 00:43
16399
어머니랑도 통화했는데"…1·2R 유망주 잇단 은퇴, 구단도 아쉽다 박과장
22-07-11 23:50
16398
손흥민, 로메로에 먼저 장난...돌아온 건 '뒤통수' 사이타마
22-07-11 22:53
16397
이승우 나와!' 이랜드 까데나시, '푸스카스'급 원더골 '쾅'…이랜드는 통한의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07-11 21:50
16396
코치 교체가 아니라 감독이 결단할 시간...삼성 팬들은 그것을 원한다 가츠동
22-07-11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