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홈런 0병살타…82년 동안 처음, 세상에 이런 기록이!

139 0 0 2022-07-12 01:57: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주력이 좋은 타자가 장타력을 갖춘 데다가 땅볼을 안 치니 진기록을 만들고 있다. 미네소타 트윈스 간판 타자 바이런 벅스턴에게 병살타는 없다.

벅스턴은 미네소타가 큰 기대를 걸고 있는 타자다.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도전장을 내밀었던 시절부터 미네소타에서 뛰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미네소타와 7년 1억 달러 연장 계약을 맺으며 벅스턴은 미네소타에 더 오랜 시간 머물게 됐다.

벅스턴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경기에서 시즌 23호 홈런을 터뜨렸다. 1회초 2사 주자 없을 때 타석에 나서 우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에 6-4 리드를 안겼다. 이날 홈런을 치며 벅스턴 시즌 성적은 타율 0.215(251타수 54안타) 23홈런 42타점 OPS 0.845가 됐다.

벅스턴은 빠른 발과 매년 두 자릿수 홈런을 칠 수 있는 장타력을 겸비하고 있다. 2017년 29도루를 기록한 경험이 있을 정도로 발이 빠르다. 지난해 19홈런으로 홈런 개인 커리어하이를 찍었는데, 올 시즌 반환점을 도는 가운데 이미 기록을 경신했다.

벅스턴은 통산 땅볼/뜬공 비율이 0.57, 올 시즌 땅볼/뜬공 비율이 0.47에 이를 정도로 뜬공을 잘 치는 타자다. 메이저리그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에 따르면 메이저리그 평균이 0.79다. 벅스턴은 압도적으로 뜬공을 많이 친다.

덕분에 병살타가 없다. 2020년 8월 19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서 벅스턴은 8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는데, 병살타를 2개나 쳤다. 미네소타가 4-3으로 이겼지만, 벅스턴은 웃을 수 없었다.

그 후부터 벅스턴은 병살타와 거리가 먼 타격을 하고 있다. 병살타 2개를 친 뒤부터 2020년 홈런 8개, 2021년 19홈런, 2022년 23홈런을 대려 총 50개를 만드는 동안 단 하나의 병살타를 치지 않았다. 벅스턴은 오른손 타자다. 왼손 타자보다 타석과 1루 거리가 멀다. 그럼에도 병살타가 없다.

메이저리그 통계 전문가 사라 랭스는 벅스턴 23홈런이 나온 다음 자신의 SNS에 "벅스턴은 마지막 병살타 이후 50홈런을 쳤다. 공식적으로 병살타가 추적 기록된 1940년 이후 병살타와 병살타 사이 가장 많이 친 홈런 기록이다"며 그의 기록이 진기록임을 알렸다. 앞으로 벅스턴이 병살타 없이 홈런을 추가한다면, 기록은 추가로 경신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02
맨유 CEO, 데 용 영입 위해 바르셀로나행! 치타
22-07-12 03:43
VIEW
50홈런 0병살타…82년 동안 처음, 세상에 이런 기록이! 불쌍한영자
22-07-12 01:57
16400
"여긴 또 언제?" '삼청동 한옥체험' 토트넘 도련님 삼총사 섹시한황소
22-07-12 00:43
16399
어머니랑도 통화했는데"…1·2R 유망주 잇단 은퇴, 구단도 아쉽다 박과장
22-07-11 23:50
16398
손흥민, 로메로에 먼저 장난...돌아온 건 '뒤통수' 사이타마
22-07-11 22:53
16397
이승우 나와!' 이랜드 까데나시, '푸스카스'급 원더골 '쾅'…이랜드는 통한의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07-11 21:50
16396
코치 교체가 아니라 감독이 결단할 시간...삼성 팬들은 그것을 원한다 가츠동
22-07-11 21:04
16395
뮌헨 이적은 무슨 “토트넘과 재계약할 가능성이 더 크다” 장그래
22-07-11 20:03
16394
'페이커' 이상혁, LCK 첫 2,600킬 기록 달성 장사꾼
22-07-11 17:02
16393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루니, 미국프로축구 워싱턴 감독에 내정 원빈해설위원
22-07-11 16:03
16392
'충격' 아무도 몰랐던 부상, 리버풀 신입생 합류하자마자 이탈 철구
22-07-11 14:02
16391
'태극기 찾느라' 늦게 등장... 토트넘 신입생, 벌써 축구팬 사로잡았다 손나은
22-07-11 12:52
16390
82년 된 아르헨 명문팀 경기장의 충격 실태, 가습기
22-07-11 11:13
16389
'손흥민 득점왕 도운' 모우라 '대형 걸개' 등장 "놀라운 환영! 많은 애정에 감사" 미니언즈
22-07-11 10:37
1638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1 09:30
16387
오타니 4타수 무안타, 에인절스 자멸 야구 결정판 '4연패' 섹시한황소
22-07-11 07:00
16386
탬파베이, 최지만 트레이드 카드로 쓴다? 현지는 왜 그런 추측을 할까 박과장
22-07-11 04:47
16385
'얘 대박인데?...콘테도 믿고 있다' 토트넘 방한서 주목할 '이 선수' 사이타마
22-07-11 03:04
16384
'스폰서가 안된데' 맨유, 호날두 이적 요청에도 느긋해졌다 이아이언
22-07-11 01:52
16383
9점 차 완패→5년 만에 스윕패, 두산팬들은 8회부터 떠났다 군주
22-07-10 23:58
16382
코칭스태프 개편과 농군 패션도 소용 없네...삼성 9연패 어쩌나 장그래
22-07-10 22:27
16381
패스도 제대로 못하는 맨유 선수들, 텐 하흐 훈련 중 '극대노' 조폭최순실
22-07-10 21:09
16380
시장 나오니 식은 감자, “아직 팀 못 구해” 토트넘 발 뺐나 정해인
22-07-10 07:19
16379
1할타자 동점포→ 150억 거포 역전타...KIA, 한화 또 울렸다 '8전승' 해적
22-07-10 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