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름은 다르지?” 손흥민·케인 쓰러진 훈련, 쿨루셉스키는 불참

113 0 0 2022-07-12 07:13: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국 매체들이 한국에서 포착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모습에 주목했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은 현재 서울에서 프리시즌 훈련을 진행 중이다.

한국시간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선 두 사람이 거의 탈진한 모습으로 그라운드에 드러누운 모습이 포착됐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0도 수준이었다. 평소 한국의 여름 더위에 비하면 한결 나은 기온이지만, 7~8월에도 때때로 쌀쌀한 영국에 비하면 여전히 뜨거운 날씨다. 게다가 습도가 높은 한국의 찜통 더위는 보통 맑은 가운데 햇살만 강하게 내리쬐는 유럽의 더위와는 더더욱 비교하기 어렵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이 장면을 전하며 “손흥민과 케인이 잔혹한 훈련을 소화하며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훈련을 이끈 토트넘의 피트니스 코치 지안 피에로 벤트로네에겐 ‘마린(해병)’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벤트로네는 그만큼 선수들에게 가혹한 수준의 훈련 강도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과거 유벤투스에서 벤트로네와 함께 했던 지오르지오 키엘리니는 그를 ‘상급 경찰관’으로 묘사하며 “그와 훈련을 하고 나면 죽어 있다. 피곤한 게 아니다. 죽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손흥민과 케인도 지칠 대로 지친 모습이었다. 그라운드에 누워 고통을 호소하는 손흥민을 코치진들이 걱정 섞인 눈으로 다독이는가 하면, 손을 잡아주며 그를 일으키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영상 속 손흥민은 잔뜩 괴로워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한편 지난 시즌 손흥민, 케인과 호흡을 맞춰 토트넘의 전방을 이끌었던 데얀 쿨루셉스키는 이날 훈련장엔 나타나지 않았다. 쿨루셉스키는 전날 저녁 종아리에 문제가 생겨 훈련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진다.

그런가 하면 올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새롭게 토트넘에 합류하게 된 클레망 랑글레는 비자가 처리되지 않아 이번 서울 일정엔 함께하지 못했다.

토트넘 선수들은 오는 13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친선전을 치른다. 이어 오는 16일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 세비야와 만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10
'이적 선언' 레반도프스키, 뮌헨 대우에 충격..."은혜도 모른다" 소주반샷
22-07-12 14:33
16409
레벨이 다른 한국 더위, 놀란 세비야 언론 "습도, 짜증나는 손님" 와꾸대장봉준
22-07-12 13:09
16408
이적생 박해민은 펄펄나는데... 삼성의 씁쓸한 FA 애플
22-07-12 12:29
16407
SSG·키움·LG "지금 이대로가 좋아"…kt·KIA·롯데·두산 "끝난게 아니야" 손나은
22-07-12 11:46
16406
"속으면 안 되겠다" 4년 계약 첫 해부터 0승10패, 예비 FA 투수들에게 불똥 미니언즈
22-07-12 10:22
16405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12 09:25
VIEW
한국 여름은 다르지?” 손흥민·케인 쓰러진 훈련, 쿨루셉스키는 불참 앗살라
22-07-12 07:13
16403
"호날두 첼시 가나요?" 질문받은 투헬, 웃으며 한 대답은... 6시내고환
22-07-12 05:14
16402
맨유 CEO, 데 용 영입 위해 바르셀로나행! 치타
22-07-12 03:43
16401
50홈런 0병살타…82년 동안 처음, 세상에 이런 기록이! 불쌍한영자
22-07-12 01:57
16400
"여긴 또 언제?" '삼청동 한옥체험' 토트넘 도련님 삼총사 섹시한황소
22-07-12 00:43
16399
어머니랑도 통화했는데"…1·2R 유망주 잇단 은퇴, 구단도 아쉽다 박과장
22-07-11 23:50
16398
손흥민, 로메로에 먼저 장난...돌아온 건 '뒤통수' 사이타마
22-07-11 22:53
16397
이승우 나와!' 이랜드 까데나시, '푸스카스'급 원더골 '쾅'…이랜드는 통한의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07-11 21:50
16396
코치 교체가 아니라 감독이 결단할 시간...삼성 팬들은 그것을 원한다 가츠동
22-07-11 21:04
16395
뮌헨 이적은 무슨 “토트넘과 재계약할 가능성이 더 크다” 장그래
22-07-11 20:03
16394
'페이커' 이상혁, LCK 첫 2,600킬 기록 달성 장사꾼
22-07-11 17:02
16393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루니, 미국프로축구 워싱턴 감독에 내정 원빈해설위원
22-07-11 16:03
16392
'충격' 아무도 몰랐던 부상, 리버풀 신입생 합류하자마자 이탈 철구
22-07-11 14:02
16391
'태극기 찾느라' 늦게 등장... 토트넘 신입생, 벌써 축구팬 사로잡았다 손나은
22-07-11 12:52
16390
82년 된 아르헨 명문팀 경기장의 충격 실태, 가습기
22-07-11 11:13
16389
'손흥민 득점왕 도운' 모우라 '대형 걸개' 등장 "놀라운 환영! 많은 애정에 감사" 미니언즈
22-07-11 10:37
1638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7-11 09:30
16387
오타니 4타수 무안타, 에인절스 자멸 야구 결정판 '4연패' 섹시한황소
22-07-11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