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선언' 레반도프스키, 뮌헨 대우에 충격..."은혜도 모른다"

107 0 0 2022-07-12 14:33: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고성환 기자]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34, 바이에른 뮌헨)가 뮌헨의 대우에 크게 실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인 '바르사 유니버설'은 독일 '빌트'의 보도를 인용해 "레반도프스키와 그의 가족은 뮌헨 구단의 태도에 충격을 받았다. 그들은 지난 8년간 그가 구단에 준 모든 것에 대해 '은혜를 모른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올여름 FC 바르셀로나 이적을 꿈꾸고 있다. 그는 지난달 14일 리그 득점왕 시상식을 마친 후 "이번 경기가 뮌헨에서 내 마지막 경기였을 가능성이 크다. 100%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아마 그럴 것이다. 나와 구단을 위한 최고의 해결책을 찾길 원한다”며 충격 발언을 터트렸다.

레반도프스키는 이후로도 "뮌헨에서 내 여정은 모두 끝났다. 분명한 사실이다. 계속 이 팀에서 뛸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며 일방적으로 뮌헨과 결별을 선언했다.

그러나 뮌헨 측은 레반도프스키를 보내줄 생각이 없다. 하산 살리하미지치 뮌헨 단장은 “레반도프스키는 재계약을 거절했다. 그는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우리의 입장은 변치 않았다. 레반도프스키의 계약은 2023년 6월 30일까지다. 이것이 사실"이라며 그를 떠나보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레반도프스키는 여전히 떠나겠다는 태도를 고수 중이지만, 뮌헨 역시 물러설 생각이 없다. 뮌헨은 여전히 그의 몸값으로 5천만 유로(약 656억 원)를 요구하고 있다. 바르셀로나가 보낸 3번의 영입 제안은 모두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레반도프스키는 현 상황에 충격을 받았다. 특히 그는 뮌헨이 사디오 마네 영입을 축하하는 것을 본 후 크게 실망했다. 뮌헨은 계약이 1년 남은 30세의 마네를 3천만 유로(약 394억 원)에 영입했으면서 왜 자신은 4천만 유로(약 525억 원)의 이적료에도 보내주지 않느냐는 것.

뮌헨이 이토록 단호하게 그의 이적을 막는 이유는 울리 회네스 전 회장의 입김 때문이었다. 매체는 "살리하미지치 단장과 올리버 칸 CEO는 협상을 받아들일 수 있지만, 회네스 전 회장이 5천만 유로의 이적료를 고수하고 있다. 그는 뮌헨 자문위원회의 일원이며 여전히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18
OKC 썬더가 열광하는 이유는?...드래프트 2순위 쳇 홈그렌, 서머리그서 대활약 원빈해설위원
22-07-12 23:46
16417
토트넘전 앞둔 K3 출신 박승욱 "내 수비가 얼마나 먹힐지 궁금" 아이언맨
22-07-12 22:24
16416
구단 레전드 등번호까지 부여했다…"토트넘에 확실한 의사 표현" 극혐
22-07-12 21:47
16415
'다 엎드려뻗쳐!' 맨유, 확 달라졌다...훈련 중 실점→바로 기합 음바페
22-07-12 20:52
16414
외질 1군 제외 이유 밝혀졌다...동료의 폭로 "라커룸서 울고 있었는데..." 물음표
22-07-12 20:05
16413
'한국에서 힐링 축구' 로메로 "오게 돼서 기뻐요!" 사이타마
22-07-12 17:13
16412
맨유서 폭망 '7300만 파운드 재능', 텐 하흐 밑에서 반짝 '찬란한 크로스' 뉴스보이
22-07-12 16:33
16411
'1억파운드 선수 맞긴 맞아' 출발도 전에 의문부호 달린 '최고가 영입' 박과장
22-07-12 15:17
VIEW
'이적 선언' 레반도프스키, 뮌헨 대우에 충격..."은혜도 모른다" 소주반샷
22-07-12 14:33
16409
레벨이 다른 한국 더위, 놀란 세비야 언론 "습도, 짜증나는 손님" 와꾸대장봉준
22-07-12 13:09
16408
이적생 박해민은 펄펄나는데... 삼성의 씁쓸한 FA 애플
22-07-12 12:29
16407
SSG·키움·LG "지금 이대로가 좋아"…kt·KIA·롯데·두산 "끝난게 아니야" 손나은
22-07-12 11:46
16406
"속으면 안 되겠다" 4년 계약 첫 해부터 0승10패, 예비 FA 투수들에게 불똥 미니언즈
22-07-12 10:22
16405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12 09:25
16404
한국 여름은 다르지?” 손흥민·케인 쓰러진 훈련, 쿨루셉스키는 불참 앗살라
22-07-12 07:13
16403
"호날두 첼시 가나요?" 질문받은 투헬, 웃으며 한 대답은... 6시내고환
22-07-12 05:14
16402
맨유 CEO, 데 용 영입 위해 바르셀로나행! 치타
22-07-12 03:43
16401
50홈런 0병살타…82년 동안 처음, 세상에 이런 기록이! 불쌍한영자
22-07-12 01:57
16400
"여긴 또 언제?" '삼청동 한옥체험' 토트넘 도련님 삼총사 섹시한황소
22-07-12 00:43
16399
어머니랑도 통화했는데"…1·2R 유망주 잇단 은퇴, 구단도 아쉽다 박과장
22-07-11 23:50
16398
손흥민, 로메로에 먼저 장난...돌아온 건 '뒤통수' 사이타마
22-07-11 22:53
16397
이승우 나와!' 이랜드 까데나시, '푸스카스'급 원더골 '쾅'…이랜드는 통한의 무승부 캡틴아메리카
22-07-11 21:50
16396
코치 교체가 아니라 감독이 결단할 시간...삼성 팬들은 그것을 원한다 가츠동
22-07-11 21:04
16395
뮌헨 이적은 무슨 “토트넘과 재계약할 가능성이 더 크다” 장그래
22-07-11 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