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본 선수의 극찬, "김민재, 1031억 DF만큼 빠르고 잘해"

130 0 0 2022-07-24 04:05: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역시 맞붙어보면 아는 것일까.

이탈리아 국적의 골키퍼 에밀리아노 비비아노(36, 파티흐 카라귐뤼크)는 23일(한국시간) "김민재는 인터 밀란의 수비수 밀란 슈크리니아르와 비슷하게 빠르고 잘하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나폴리는 스타드 렌이 선점한 영입 경쟁에 다소 늦게 뛰어들었다. 쿨리발리가 첼시로 떠난 후 대체자를 찾던 나폴리는 김민재를 후보 1순위로 낙점하고 곧바로 2000만 유로(약 269억 원)의 바이아웃을 페네르바체에 질렀다. 

결국 렌과 경쟁에서 이긴 나폴리는 김민재에게 파격적인 제안으로 계약 합의에 이르렀다.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2년 연장 옵션이 포함된 3년 계약에 연봉은 250만 유로(약 33억 원)이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은 언론을 통해 김민재에게 "나폴리에 어울리는 선수다. 최고 수준의 선수"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때문에 나폴리 구단이 좀 더 적극적으로 김민재 영입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재의 이적은 나폴리 입장에서는 시즌을 건 이적. 지금까지 수비의 중심이었던 쿨리발리를 대신해서 영입하려고 하는 만큼 감독부터 단장 모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러한 나폴리의 움직임은 호평을 받고 있다. 과거 중국 슈퍼리그와 터키 쉬페르리가에서 김민재와 맞붙은 나폴리 레전드 마렉 함식(34, 트라존스부르)도 김민재를 극찬한 바 있다.

쉬페르리그에서 김민재와 상대팀에서 맞붙어본 비비아노 역시 김민재에 대해서 극찬했다. 그는 "일단 피지컬적으로 우월한데 빠르고 공격적이다"라고 호평했다.

비비아노는 "김민재는 센터백인데 빌드업과 공격 모두 가능한데다가 1대1도 탁월하다"라면서 "인테르의 슈크리니아르가 떠오른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민재를 데려가는 선수는 무조건 이득을 볼 것이다. 단 세리에 A는 쉬페르리그와 다르므로 팀 상황에 적응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53
'FA 임박한 거물↔유망주들', KBO는 언제쯤 이런 트레이드를 소주반샷
22-07-25 15:48
16552
양키스 트레이드 임박, 마이너 유망주 셋 경기도중 교체했다 손예진
22-07-25 14:16
16551
[성기훈의 e스케이프] 누구를 위한 LCK 규정인가 호랑이
22-07-25 13:07
16550
[epl.star] '스트라이커가 문제였던 거야?' 홀란드 오자 '1억 파운드' 사나이 부활 가습기
22-07-25 12:36
16549
'유럽행' 황인범의 작별사 "FC서울에서의 모든 순간, 너무나 특별" 미니언즈
22-07-25 11:43
16548
"우려된다" 토트넘 부상 병동 되나, 한국 왔던 MF 프리시즌 낙마 위기 물음표
22-07-25 10:12
165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25 09:18
16546
'충격' 한때 '재능 천재'의 끝없는 몰락, 이적 6개월 만에 매각 위기 섹시한황소
22-07-25 07:21
16545
역시 앵무하고는 안맞아 가츠동
22-07-25 04:32
16544
'해고 통보를 이렇게?' MF 데 용, 센터백으로 뛰게 하는 바르사 장그래
22-07-25 03:08
16543
'고집불통 투피치→23점 차 참사 원흉' 한심한 찬물남자…기대도 사치다 떨어진원숭이
22-07-25 00:48
16542
'빼어난 외모 덕?' 로마의 왕자 된 사나이, 호날두 유니폼 판매 기록 깼다 타짜신정환
22-07-24 23:08
16541
'축구 선수가 101kg? 당장 살빼!'→불호령에 헬스장 직행한 '먹튀' 해적
22-07-24 21:43
16540
두들기고 또 두들겼지만… '이장관 더비' 전남의 속 타는 무득점 무승부 원빈해설위원
22-07-24 20:18
16539
마지막 일요일 금보
22-07-24 15:25
16538
우루과이에서 여전히 무서운 스트라이커, 고향팀 복귀한다 픽도리
22-07-24 06:19
VIEW
뛰어본 선수의 극찬, "김민재, 1031억 DF만큼 빠르고 잘해" 해골
22-07-24 04:05
16536
보글파워볼 분석법 + 1 딴지
22-07-24 03:15
16535
'또 한 번 손-케 듀오' 토트넘 역전골 작렬 곰비서
22-07-24 02:03
1653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딴지
22-07-24 00:14
16533
직구 150km 찍은 30세 좌완, “야구 하고 처음 나온 스피드다” 철구
22-07-23 23:56
16532
'LG 1군 합류 준비' 가르시아, 다시 쏟아진 비로 두 타석 점검 끝 손예진
22-07-23 22:09
16531
'파울기계'가 된 120억 타자, 삼성의 기대를 산산조각 내버렸다 찌끄레기
22-07-23 20:26
16530
맨유 이적 이유 없다! “굳이 왜 바르셀로나 떠나면서까지...” 불쌍한영자
22-07-23 0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