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어난 외모 덕?' 로마의 왕자 된 사나이, 호날두 유니폼 판매 기록 깼다

141 0 0 2022-07-24 23:08: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젠 AS로마의 왕자로 거듭난 파울로 디발라의 인기가 엄청나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유니폼 판매 기록까지 깨버렸다.

영국 '미러'는 24일(한국시간) "호날두의 전 동료 중 한 명이 그의 기록을 넘어섰다. 이탈리아에서 하루에 가장 많이 판매된 유니폼 기록이다. 주인공은 디발라다"라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2018년 레알 마드리드에서 커리어를 마무리하고 이탈리아 세리에A의 유벤투스로 향했다. 당시 세계 최고의 축구스타였기 때문에 이탈리아 현지 팬들은 엄청난 환호성을 보냈다. 이적료는 무려 1억 파운드(약 1,576억 원)이었고,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는 호날두의 유니폼은 빠르게 판매됐다.

하지만 이 기록을 누군가 깨버렸다. 바로 호날두의 전 동료인 디발라였다. 디발라는 2021-22시즌을 마치고 유벤투스와 재계약 협상이 결렬되면서 자유계약(FA) 신분으로 팀을 떠나게 됐다. 인터밀란, 토트넘 훗스퍼 등 여러 클럽들과 연결됐지만 디발라의 선택은 로마였다.

로마 팬들은 디발라를 반겼다. 세리에A를 대표하는 공격수가 팀에 입단했기 때문이다. 로마에 입단한 디발라는 에이스의 상징 번호인 10번을 추천받았다. 과거 '레전드' 프란체스코 토티가 사용하던 번호다. 하지만 디발라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사용하는 21번을 선택했다.

그는 "나는 단장과 이야기를 나눴고 나에게 10번을 하고 싶었는지 물었다. 나는 로마에서 10번이 의미하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선택하지 않았다. 10번은 많은 존경과 책임감이 필요했다. 언젠가 입을지도 모르지만 지금 21번을 선택해 행복하다. 처음 성공했을 때 입던 번호이며 여기서도 성공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디발라의 인기는 엄청났다. 디발라의 등번호 21번 유니폼 판매 기록은 하늘을 찔렀다. 매체는 "너무 많은 유니폼을 구입해서 이탈리아에서 하루에 가장 많이 팔린 유니폼인 호날두의 기록을 깼다"라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수치는 언급되어 있지 않았지만 기록은 선수 영입이 발표된 뒤, 클럽이 판매한 유니폼의 기록을 기반으로 한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46
'충격' 한때 '재능 천재'의 끝없는 몰락, 이적 6개월 만에 매각 위기 섹시한황소
22-07-25 07:21
16545
역시 앵무하고는 안맞아 가츠동
22-07-25 04:32
16544
'해고 통보를 이렇게?' MF 데 용, 센터백으로 뛰게 하는 바르사 장그래
22-07-25 03:08
16543
'고집불통 투피치→23점 차 참사 원흉' 한심한 찬물남자…기대도 사치다 떨어진원숭이
22-07-25 00:48
VIEW
'빼어난 외모 덕?' 로마의 왕자 된 사나이, 호날두 유니폼 판매 기록 깼다 타짜신정환
22-07-24 23:08
16541
'축구 선수가 101kg? 당장 살빼!'→불호령에 헬스장 직행한 '먹튀' 해적
22-07-24 21:43
16540
두들기고 또 두들겼지만… '이장관 더비' 전남의 속 타는 무득점 무승부 원빈해설위원
22-07-24 20:18
16539
마지막 일요일 금보
22-07-24 15:25
16538
우루과이에서 여전히 무서운 스트라이커, 고향팀 복귀한다 픽도리
22-07-24 06:19
16537
뛰어본 선수의 극찬, "김민재, 1031억 DF만큼 빠르고 잘해" 해골
22-07-24 04:05
16536
보글파워볼 분석법 + 1 딴지
22-07-24 03:15
16535
'또 한 번 손-케 듀오' 토트넘 역전골 작렬 곰비서
22-07-24 02:03
1653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딴지
22-07-24 00:14
16533
직구 150km 찍은 30세 좌완, “야구 하고 처음 나온 스피드다” 철구
22-07-23 23:56
16532
'LG 1군 합류 준비' 가르시아, 다시 쏟아진 비로 두 타석 점검 끝 손예진
22-07-23 22:09
16531
'파울기계'가 된 120억 타자, 삼성의 기대를 산산조각 내버렸다 찌끄레기
22-07-23 20:26
16530
맨유 이적 이유 없다! “굳이 왜 바르셀로나 떠나면서까지...” 불쌍한영자
22-07-23 07:57
16529
'빨간불' 바르셀로나, 5349억 현금 확보 불도저
22-07-23 03:52
16528
제대로 이 가는 듯…승격팀인데 벌써 영입만 '11명' 돌풍 예고 섹시한황소
22-07-22 22:21
16527
유벤투스는 경쟁 이탈..."토트넘, 7호 영입 완벽 기회 왔다" 사이타마
22-07-22 20:54
16526
김수로 구단주’ 첼시로버스, 리그 13부 우승…목표 근접 크롬
22-07-22 14:32
16525
'누녜스 포트트릭!' 리버풀, 라이프치히 5-0 완파...'살라도 골' 박과장
22-07-22 07:00
16524
나폴리, 파격 합의...김민재 바이아웃 '4200만 유로' 캡틴아메리카
22-07-22 05:38
16523
미니게임 보글파워볼 분석법입니다 딴지
22-07-22 0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