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거면 호날두 영입해", 프리 시즌 대패에 분노했다

101 0 0 2022-07-25 23:41: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즌 개막 전부터 불안한 기운이 감돈다. 아스널에 대패한 첼시 팬들이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첼시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캠핑 월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 시즌 친선 경기에서 아스널에 0-4로 완패했다.

양 팀 모두 주력 선수들을 내보내며 점검했지만, 경기 후 표정은 극과 극이었다. 전반전에 2골을 내준 첼시는 후반전에 또다시 2실점 하며 대패했다. 마지막까지 한 골도 만회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3위를 차지했던 첼시 입장에선 5위 아스널에 당한 패배가 달가울 리 없었다. 토트넘 홋스퍼까지 전력 보강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에서 우승 경쟁은커녕 현재 자리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첼시 수장 토마스 투헬 감독 역시 분노했다. 그는 "우리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질만했다"라고 돌아봤다.

지난 시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구단주가 떠났던 첼시는 여전히 안정을 찾지 못한 모습이다. 로멜루 루카쿠(인테르 밀란)를 비롯해 안토니오 뤼디거(레알 마드리드),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FC 바르셀로나) 등이 떠났지만 걸맞은 영입은 부족한 상황이다.

투헬 감독은 "현재 미래를 고려하는 선수들이 있다. 정신력이 부족했다. 두 건의 영입이 있었지만 아직은 경쟁력이 부족하다"라며 문제점을 진단했다.

팬들 역시 우려스러운 상황에 분노와 근심을 드러냈다. 특히 무득점에 그친 공격진 보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화가 난 첼시 팬들이 호날두 영입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현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나설 수 있는 팀을 찾고 있다. 첼시도 물망에 올랐지만, 진전은 없었다.

매체는 몇몇 팬들의 반응도 전했다. 한 팬은 "시즌 개막까지 2주 남았지만, 미래는 불투명하다."면서 "호불호를 떠나 호날두는 골을 보장한다. 개막전에 그를 영입할 시간이다"라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이럴 거면 호날두 영입해", 프리 시즌 대패에 분노했다 장사꾼
22-07-25 23:41
16557
초보 감독 패기에 무너진 19년 관록, '제로맨' 에이스가 그리웠다 애플
22-07-25 22:39
16556
또 네덜란드산... 맨유, 534억 괴물로 오른쪽 날개도 단다 손나은
22-07-25 21:16
16555
케인이 그토록 원했던 토트넘 완성..."맨시티-리버풀 위협" 아이언맨
22-07-25 20:14
16554
'젠지·T1, 플옵 진출 확정'…'2022 LCK 서머' 6주 차 순위표 공개 픽샤워
22-07-25 16:25
16553
'FA 임박한 거물↔유망주들', KBO는 언제쯤 이런 트레이드를 소주반샷
22-07-25 15:48
16552
양키스 트레이드 임박, 마이너 유망주 셋 경기도중 교체했다 손예진
22-07-25 14:16
16551
[성기훈의 e스케이프] 누구를 위한 LCK 규정인가 호랑이
22-07-25 13:07
16550
[epl.star] '스트라이커가 문제였던 거야?' 홀란드 오자 '1억 파운드' 사나이 부활 가습기
22-07-25 12:36
16549
'유럽행' 황인범의 작별사 "FC서울에서의 모든 순간, 너무나 특별" 미니언즈
22-07-25 11:43
16548
"우려된다" 토트넘 부상 병동 되나, 한국 왔던 MF 프리시즌 낙마 위기 물음표
22-07-25 10:12
165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7-25 09:18
16546
'충격' 한때 '재능 천재'의 끝없는 몰락, 이적 6개월 만에 매각 위기 섹시한황소
22-07-25 07:21
16545
역시 앵무하고는 안맞아 가츠동
22-07-25 04:32
16544
'해고 통보를 이렇게?' MF 데 용, 센터백으로 뛰게 하는 바르사 장그래
22-07-25 03:08
16543
'고집불통 투피치→23점 차 참사 원흉' 한심한 찬물남자…기대도 사치다 떨어진원숭이
22-07-25 00:48
16542
'빼어난 외모 덕?' 로마의 왕자 된 사나이, 호날두 유니폼 판매 기록 깼다 타짜신정환
22-07-24 23:08
16541
'축구 선수가 101kg? 당장 살빼!'→불호령에 헬스장 직행한 '먹튀' 해적
22-07-24 21:43
16540
두들기고 또 두들겼지만… '이장관 더비' 전남의 속 타는 무득점 무승부 원빈해설위원
22-07-24 20:18
16539
마지막 일요일 금보
22-07-24 15:25
16538
우루과이에서 여전히 무서운 스트라이커, 고향팀 복귀한다 픽도리
22-07-24 06:19
16537
뛰어본 선수의 극찬, "김민재, 1031억 DF만큼 빠르고 잘해" 해골
22-07-24 04:05
16536
보글파워볼 분석법 + 1 딴지
22-07-24 03:15
16535
'또 한 번 손-케 듀오' 토트넘 역전골 작렬 곰비서
22-07-24 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