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년 35세, 3년 전 떠난 '천재'…아스널, "우린 영원히 그를 기억할 것"

138 0 0 2022-07-29 15:14: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아스널과 세비야 FC가 2019년 향년 35세로 세상을 떠난 호세 안토니오 레예스를 추모한다.

아스널은 29일(이하 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주말 세비야와 만남은 양측 서포터들에게 레예스를 추모할 시간이 될 거다. 에미레이트 컵은 트로피가 가득했던 그의 경력을 기억한다"라고 전했다.

레예스는 세비야 유스 출신으로, 2000년 세비야 1군에서 데뷔해 2004년 아스널로 적을 옮겼다. 아스널과 세비야는 30일 저녁 8시 30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에미레이트 컵을 치르며 레예스를 추모할 예정이다.

2004년 아스널은 잉글랜드 최고의 팀 중 하나였다. 아르센 벵거 전 감독이 레예스를 팀의 에이스로 키우고자 구단 역대 최다 이적료를 기록하며 영입했다.

당시 벵거 감독은 레예스를 영입하며 "이 팀에서 뛸 선수를 찾는 건 쉽지 않다. 레예스를 찾기 전 모든 곳을 뒤졌다. 그를 보기 위해 세비야 경기를 적어도 40번은 봤다. 숙제를 다했다"라고 말했다.

레예스는 티에리 앙리와 투톱으로 활약했다. 2003-2004시즌 아스널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패 우승 일원이었다. 이듬 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에도 일조했다.

하나 잉글랜드 적응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레알 마드리드·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거쳐 2012년 세비야로 돌아갔다. 세비야에서는 세 차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경력 말년에는 타국과 자국 하부리그 등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나갔던 그는, 2019년 6월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고향 우트레라와 세비야 사이를 잇는 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아스널 등 그가 소속됐던 클럽이 추모했다. 벵거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아스널은 "축구, 그리고 오늘날 아스널과 세비야는 영원히 그를 기억할 거다"라고 29일 공식 홈페이지에 적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618
참고 또 참았지만 1아웃 못 잡아서 강판…우승 영건, 9G 연속 무승 군주
22-07-30 00:37
16617
호날두, 이미 리스본과 협상 중 장그래
22-07-29 22:23
16616
키움까지 배신인가? 조폭최순실
22-07-29 20:30
16615
37세 천재 감독, 호날두 영입설에 우려 "팀 활동량의 감소 고려" 해적
22-07-29 17:27
16614
콘테 러브콜도 거절하더니... 이젠 불러주는 팀 없는 '괴물' 장사꾼
22-07-29 16:33
VIEW
향년 35세, 3년 전 떠난 '천재'…아스널, "우린 영원히 그를 기억할 것" 원빈해설위원
22-07-29 15:14
16612
"손흥민은 내 우상, 아이돌…" 방출된다 철구
22-07-29 13:10
16611
'154km/h' 괴물 루키 선발 투입? 롯데 팬들은 영건 보는 낙으로 견딘다 [춘추 집중분석] 호랑이
22-07-29 12:33
16610
'첫 훈련' 김민재, '나폴리 핵' 오시멘과 충돌 '의료진까지 투입' 가습기
22-07-29 11:05
16609
"손흥민-김민재 포함된 한국과 붙어보자" 日언론, 자신감 충만 미니언즈
22-07-29 10:31
1660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7-29 09:44
16607
'9명 나가!' 새 틀 짜는 콘테, 토트넘 개편 속도 낸다 물음표
22-07-29 06:21
16606
"로저스 감독, KIM 영입 1순위로 고려했는데…구단이 거절" 英 독점 앗살라
22-07-29 04:23
16605
해리 케인도 '벌크 업'..콘테의 지옥 훈련에 '근육맨'으로 변신 닥터최
22-07-29 02:58
16604
볼넷→사구→볼넷, '3연속 밀어내기' 어느 누가 에이스라 할 수 있나 찌끄레기
22-07-29 01:12
16603
C.팰리스, 구단 역사상 최초로 '뮌헨 선수' 영입...계약 기간 5년 6시내고환
22-07-28 23:48
16602
이적료 '4000억' 요구 이유 있었네...미니 홀란드, 리버풀 수비진 초토화 뉴스보이
22-07-28 22:01
16601
'손흥민 태클→발목 부상' 에버튼 MF, 소속팀서 방출 위기 불쌍한영자
22-07-28 20:24
16600
"널 지켜준 게 누군데?" 영입에 불만 품은 감독과 단장의 몸싸움 유출… '콩가루' 우려 받는 토리노 원빈해설위원
22-07-28 17:08
16599
이젠 거상이라고 불러주세요...'2750억' 맨시티, EPL 판매 역대 1위 달성 질주머신
22-07-28 16:00
16598
양키스 '공갈포' 포기하나…안타제조기 트레이드 영입 곰비서
22-07-28 15:47
16597
‘희귀병’ 앓는 트라웃, “내 커리어는 아직 안 끝났다” 손예진
22-07-28 14:34
16596
SD 김하성의 본능적 수비, 이젠 얘깃거리도 아니다 호랑이
22-07-28 13:04
16595
'1회 6득점 폭발' 다저스, 워싱턴 초전박살 냈다...2연패 탈출 [LAD 리뷰] 가습기
22-07-28 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