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를 사랑했던 미국인, 부산에 잠들다...마허 前 교수 별세

127 0 0 2022-08-17 00:21: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열혈팬으로 알려진 캐리 마허 전 영산대학교 교수가 별세했다.

롯데는 16일 "마허 교수가 금일 별세했다. 구단은 빈소가 차려진 아시아드 장례식장에 장례 기간 동안 야구단 근조기를 설치하고 상조물품과 음료 및 주류를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故 마허 교수는 2008년 처음 한국을 찾은 뒤 한국, 부산, 롯데와의 인연이 시작됐다. 사직야구장에서 롯데 야구를 접한 이후 KBO리그에 빠져 들었고 2011년 영산대 교수로 임용되면서 10년 넘게 인연을 이어왔다. 긴 수염과 푸근한 인상으로 '롯데 할아버지'라는 친근한 별명이 붙기도 했다.

롯데 구단도 고인이 생전 자이언츠 사랑을 또렷이 알고 있다. 롯데의 최근 가을야구였던 2017년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 시구자로 초청했고 영산대 교수 정년 퇴임 후 한국 체류가 쉽지 않아진 상황에서 도움을 줬다.

마허 교수는 2020년 초 다발성 골수종 진단을 받고 투병 중에도 꾸준히 사직야구장을 찾았다. 지난해에도 롯데의 사직 홈 경기를 모두 직관하면서 자이언츠를 응원했다.

하지만 최근 건강이 악화되면서 안타깝게도 향년 68세로 별세했다. 롯데를 누구보다 사랑했던 푸른 눈의 미국인은 부산에서 생을 마감하고 잠들었다.

롯데는 "대표이사님 명의 조화 및 부의금을 유족에게 전달했다. 17일 경기 시작 전 추모 묵념을 진행하고 전광판에 고인을 위한 추모 이미지를 송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880
‘5번타자 맞아?’ 찬스 침묵에 치명적 실책까지…42억 FA 보상선수 악몽의 밤 손예진
22-08-18 00:25
16879
‘경유’ 대신 ‘직행’…그리스 임대 거부한 황의조 애플
22-08-17 20:53
16878
왕관에 날개 달린거 1등이라는 뜻이죠? 지룡자
22-08-17 19:32
16877
'감독 아웃' 외친 담원 기아 팬들, 분노했다…구단에 성명문 발표 장사꾼
22-08-17 17:21
16876
'얘가 나 같다고?' 퍼디난드, "벌써 비교하는 건 미친 짓" 미니언즈
22-08-17 16:06
16875
오타니, 3안타 '맹활약'… 팀은 시애틀에 2-8 대패 물음표
22-08-17 15:01
16874
2경기서 0분 출전→'분개'…레알 마드리드 반드시 떠난다 + 3 간빠이
22-08-17 04:30
16873
심준석, 미국 무대 도전 결정…KBO 드래프트 미신청 불도저
22-08-17 02:53
16872
'최고 153㎞' 美서 통한다는 투심만 'ALL IN' 무사 만루 대탈출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17 01:23
VIEW
롯데를 사랑했던 미국인, 부산에 잠들다...마허 前 교수 별세 섹시한황소
22-08-17 00:21
16870
"당장 팔아라" 말했던 토트넘 MF, "이렇게 잘할 줄 몰랐지" 사과 박과장
22-08-16 23:54
16869
‘배정대 9회 끝내기 희생플라이’ KT, 키움 잡고 4연승 질주…3게임차 추격 캡틴아메리카
22-08-16 22:52
16868
부산, 서울 E에 1-0 승리… 무득점과 무승의 사슬에서 탈출 가츠동
22-08-16 21:57
16867
고의정 데이' 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에 3:0 완승...고희진 감독 부임 첫 승 장그래
22-08-16 20:40
16866
학폭 논란→1차지명 철회’ 153km 투수, NC가 다시 품을 수 있을까 조폭최순실
22-08-16 20:05
16865
첼시 떠난 쿨리발리, '김민재 데뷔전 지켜봤다' 질주머신
22-08-16 09:54
16864
ONLY 오승환 ' 무려 17년만 투수 트리플더블 나오나, 1위팀 클로저의 도전 해골
22-08-16 08:29
16863
가슴박치기 누녜스 퇴장' 리버풀, C.팰리스와 1-1 무승부... 2G 무승 소주반샷
22-08-16 06:38
16862
김하성, SD '흑역사' 바꿔놓나… 2년 만에 '넘버 투'? 현지 언론도 "GG에 만능타자" 곰비서
22-08-16 04:58
16861
이 무슨 운명의 장난?' 퍼기경, 맨유 참패 후 세탁소에서 '포착' 손예진
22-08-16 03:05
16860
'폭탄 돌리기' 호날두, 관심 구단 떴다...'천적에서 제자로?' 애플
22-08-16 01:25
16859
노래한곡들으면서 땁시다 무사트손예진
22-08-16 01:19
16858
'주먹 다짐' 생각하나? 투헬, 갑자기 이두 자랑...'2차전 예고' 오타쿠
22-08-16 00:03
16857
성용이형 봤죠? '책임감 있게' 역전승 이끈 신임주장단 호랑이
22-08-15 2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