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번타자 맞아?’ 찬스 침묵에 치명적 실책까지…42억 FA 보상선수 악몽의 밤

99 0 0 2022-08-18 00:25: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이 리그 최고의 좌완 외인투수를 상대로 무려 6점을 뽑고도 패했다. 5번타자로 나선 ‘42억 FA 보상선수’ 강승호의 공수 침묵이 뼈아팠다.

두산 김태형 감독의 17일 사직 롯데전을 향한 기대치는 높지 않았다. 특급 좌완 외인투수인 찰리 반즈를 맞아 허경민-김인태-양석환-호세 페르난데스-강승호-안승한-김대한-전민재-정수빈 순의 1.5군급 라인업을 꾸렸고, 사전 인터뷰에서도 “반즈가 보통 좌완이 아닌 정말 잘하는 좌완투수다”라고 힘겨운 공격을 예상했다. 전민재는 이날이 데뷔 첫 선발이었고, 안승한은 데뷔 후 처음으로 6번에 배치됐다.

두산은 예상과 달리 1회부터 반즈를 강하게 몰아쳤다. 7월 28일 경기서 반즈에게 5점을 뽑았듯 이날도 스윙이 거침없었다. 1회 선두 허경민의 사구에 이어 김인태가 초구에 1타점 선제 2루타를 날렸고, 양석환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 3루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1타점 적시타로 격차를 벌렸다. 후속 강승호는 좌익수 뜬공으로 무사 1, 2루 찬스를 살리지 못했으나 안승한이 1타점 적시타, 김대한이 희생플라이로 반즈 상대 1회에만 대거 4득점했다. 1.5군급 타선으로 이뤄낸 엄청난 성과였다.

그러나 흥분은 오래가지 않았다. 1회 선발 최원준이 선두 잭 렉스를 10구 끝 볼넷 출루시키며 악몽이 시작됐다. 이후 정훈과 전준우의 연속안타로 처한 무사 만루서 이대호에게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허용했고, 안치홍의 빗맞은 안타와 한동희의 야수선택으로 1사 1, 2루 위기가 이어졌다.

최원준은 후속 황성빈에게 3루수 쪽으로 향하는 안타성 타구를 맞았다. 그러나 3루수 허경민이 이를 멋지게 잡아낸 뒤 침착하게 2루에 송구하며 병살타에 따른 이닝 종료가 예상됐다. 그런데 2루수 강승호가 1루 송구를 먼저 생각한 나머지 공을 놓치는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이로 인해 이닝 종료가 아닌 1사 만루가 만들어졌고, 흔들린 최원준은 박승욱의 2타점 적시타와 폭투로 추가 3실점하며 4-6 역전을 헌납했다. 강승호의 실책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강승호는 이후 3회 초구에 2루수 땅볼, 5회 좌익수 뜬공에 그치며 수비 실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6-8로 뒤진 7회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우전안타와 도루로 2루에 도달했지만 이미 상대에게 승기가 기운 뒤였다.

두산은 결국 롯데에 6-8로 패하며 3연패 수렁과 함께 8위로 추락했다. 김태형 감독은 이날 사전인터뷰에서 5강 싸움에 있어 연패는 치명적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두산이 1패 그 이상의 충격 속 상경길에 올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03
이래서 돈, 돈 하나…카세미루, 맨유 오면 곧바로 주급 '3위' 등극 곰비서
22-08-19 14:43
16902
훈련장서 콘테 눈도장 '쾅'...재임대 요청→콘테가 거부 철구
22-08-19 13:07
16901
'오매불망' 텐 하흐...아약스 윙어 1070억 제안했다가 '퇴짜' 애플
22-08-19 11:16
16900
하루 사이 바뀐 '확진자들 콜업'…롯데는 그만큼 다급하다[SPO 사직] 극혐
22-08-19 09:43
16899
겁없는(?) 박건우...두목곰 김태형 감독에게 버럭한 이유 [박준형의 ZZOOM] 물음표
22-08-19 09:16
16898
이별 통보했는데 '대반전'…안첼로티 요청에 동행 이어간다 타짜신정환
22-08-19 06:42
16897
아끼던 등번호까지 빼앗겼다... 레알 수비수 또 쫓겨날 위기 정해인
22-08-19 05:06
16896
‘이대호 결승타’ 롯데 기적의 5위 도전은 계속된다…KT 꺾고 3연승 질주 해적
22-08-19 00:59
16895
‘86분 출전’ SON 백업, 콘테 고집 때문에 나가고 싶어도 못 간다 홍보도배
22-08-18 23:44
16894
'메가트윈스포 폭발' LG, 선두 SSG 마운드 폭격…홈런 4방으로 3연승 질주 장사꾼
22-08-18 22:26
16893
완전 반대였어 순대국
22-08-18 20:55
16892
토트넘 얼마나 떠나고 싶었으면...이적하자마자 행복 사진 도배 섹시한황소
22-08-18 17:08
16891
한때 최고의 셋업맨…’올스타 4회’ 베테랑 우완, 부진 끝에 은퇴 선언 이아이언
22-08-18 16:16
16890
불혹의 이 남자…‘금강불괴’ 가츠동
22-08-18 15:14
16889
‘곤솔린 15승 달성’ LAD, 홈런 2방으로 2-1 승리 [LAD 리뷰] 픽샤워
22-08-18 13:59
16888
'SON 절친' 100억도 안되는 충격 '몸값'…한때 1600억이 넘었는데 아이언맨
22-08-18 11:50
16887
'없는 선수' 취급당해도 안 떠난다... 사비 감독과 '신경전' 극혐
22-08-18 11:20
16886
토트넘 시즌 초부터 '초비상'…로메로, 최대 한 달 아웃 물음표
22-08-18 10:11
16885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8-18 09:28
16884
토트넘 시즌 초부터 '초비상'…로메로, 최대 한 달 아웃 픽도리
22-08-18 08:16
16883
"꾸준한 황의조, 스트라이커 필요한 울브스"...'TWO 황' 뭉칠까 해골
22-08-18 07:00
16882
'맨유 구입하겠다' 일론 머스크, 농담 아니었나?…글레이저 가문, 맨유 매각 논의 와꾸대장봉준
22-08-18 05:01
16881
'리그 최하위 굴욕' 맨유, 이적 루머로 베스트11 구성 가능 철구
22-08-18 03:25
VIEW
‘5번타자 맞아?’ 찬스 침묵에 치명적 실책까지…42억 FA 보상선수 악몽의 밤 손예진
22-08-18 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