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가고 싶어요…1200억 오퍼 거절에 '좌절'

122 0 0 2022-08-27 22:42: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아약스 공격수 안토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아약스 윙어 안토니 영입에 계속해서 난항을 겪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을 바라고 있는 안토니도 속이 타 들어간다.

27일(한국시간)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안토니 영입을 위해 제시한 이적료 9000만 유로를 아약스가 거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토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을 원한다며 현재 상황에 좌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새로운 공격진 옵션으로 안토니를 점찍었다.

초기 제안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금액을 올려 영입을 시도하고 있지만 아약스의 반대를 넘지 못하고 있다. 아약스는 안토니가 팀 내 핵심 선수이자 대체 선수를 구할 시간이 많지 않은 이적시장 말미인 만큼 최대한 지키겠다는 방침이다.

반대로 아약스가 안토니를 팔기로 결정한다면 더 높은 금액을 부르겠다는 자세로도 해석된다. 일반적으로 이적시장 끝이 다가올 수록 제시하는 이적료가 올라갈 수 있다. 안토니와 계약 기간이 2025년까지이기 때문에 이적이 급한 상황도 아니다.

문제는 안토니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을 원한다는 사실이다.

안토니는 로마노 기자에게 독점적으로 이적 의사를 전달했다.

로마노 기자에 따르면 안토니는 "지난 2월 에이전트가 암스테르담을 찾아 내가 새로운 도전을 위해 팀을 떠나고자 하는 열망과, 좋은 오퍼를 할 의향이 있는 구단들이 있다는 사실을 구단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해서 "이적 기간 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미팅이 계속됐고 아약스로부터 재계약 제안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떠나고 싶다'고 분명히 말했다. 아약스는 그들이 나를 대체할 선수를 찾는 시간이 5일밖에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약스에 나를 내보내달라고 요청하는 것이 아니다. 에리디비지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팔아달라고 하는 것이다. 구단이 안심하고 팀을 재건할 수 있도록 2월부터 이를 주장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에리디비지 역사상 가장 비싼 이적료는 프랭키 데용이 바르셀로나로 이적하면서 기록한 8600만 유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안토니 영입에 제시한 금액은 에리디비지 신기록이다.

안토니는 2020-21시즌 네덜란드 에리디비지에서 32경기 9골 8도움으로 맹활약했고, 지난 시즌엔 부상으로 일부 경기에 빠졌으나 23경기 8골 4도움을 올렸다. 21-22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도 7경기 2골 4도움 활약으로 유럽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브라질 대표로 출전했고, 2021년 10월 브라질 대표팀에 승선해 A매치 9경기 2골을 기록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11
작으면 어때? '맨유 센터백' 공중볼 지배... 193cm보다 잘한다 장사꾼
22-08-28 11:57
17010
"이강인 잠재력 상당하다"…감독도 인정한 재능, 시즌 초반부터 폭발 극혐
22-08-28 10:48
17009
스포르팅 감독, 호날두 영입설에 화들짝..."결사반대, 쟤 오면 계약 해지할래" 물음표
22-08-28 08:51
17008
[PL REVIEW] 맨유에 뺨 맞은 리버풀, 승격팀에 9-0 분풀이 '시즌 첫 승' 크롬
22-08-28 07:38
17007
'외데가르드 또 터졌다!' 아스널, 풀럼에 2-1 역전승...'1위 탈환' 곰비서
22-08-28 05:41
17006
'이재성 45분' 마인츠, 레버쿠젠에 0-3 완패...무패 행진 중단 애플
22-08-28 04:18
17005
'홀란드 해트트릭' 맨시티, C. 팰리스에 4-2 역전승...홀란드 리그 6호 골 오타쿠
22-08-28 01:30
17004
'호날두 2경기 연속 교체 출전' 맨유, 소튼 꺾고 2연승…카세미루 맨유 데뷔 아이언맨
22-08-27 23:52
VIEW
맨유 가고 싶어요…1200억 오퍼 거절에 '좌절' 극혐
22-08-27 22:42
17002
파울타구 맞은 이지영 발등 타박상, 교체 후 검진 예정 음바페
22-08-27 20:54
17001
1시 1,2루 찬스를 삼진 2개로 이닝종료 물음표
22-08-27 19:20
17000
[오피셜] '첼시 웃는다' 에버턴, 고든 대체자 영입...브라이튼 FW와 3년 계약 타짜신정환
22-08-27 17:43
16999
"난 이제 죽었어"...MOM인터뷰서 여친 대신 전여친 이름 말한 선수의 최후 군주
22-08-27 16:11
16998
손흥민도 예외 없다...빡빡한 일정에 '콘테식 로테이션' 예고 가츠동
22-08-27 15:19
16997
무관심→4개 팀 '눈독'…한때 토트넘 핵심 수비수 '인기 폭발' 호랑이
22-08-27 14:12
16996
"메시 다치게 하면 내가 너 죽인다"…전 동료에게 살벌한 경고 날린 아구에로 손나은
22-08-27 12:56
16995
SON 벤치행? 콘테 생각은 달랐다..."그는 매우 중요한 선수야" 가습기
22-08-27 11:47
16994
몸값만 1333억이었는데, 기껏해야 ‘31억’ 받는다 미니언즈
22-08-27 10:09
16993
'사리 용병술 통했다!' 라치오, 인테르에 3-1 승리...리그 1위 도약 닥터최
22-08-27 07:53
16992
황의조, 노팅엄 이적 후 올림피아코스 임대...'황-황 듀오' 결성 찌끄레기
22-08-27 06:43
16991
"음바페만큼 빨라…187cm인데" 리버풀 신입생에게 열광 뉴스보이
22-08-27 01:32
16990
"호날두, 나폴리와 이적 협상중"...이탈리아 언론 보도 불쌍한영자
22-08-26 23:13
16989
'김준완 3안타 3타점' 키움, 연이틀 NC 꺾고 3연승 질주 간빠이
22-08-26 21:51
16988
한화 오바 안나오냐 ? 불도저
22-08-2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