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품은 회장님, “나폴리=위대한 팀, 아무도 안 믿었지”

118 0 0 2022-09-21 17:01: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순풍에 돛 단 듯 나폴리가 승승장구하고 있다.

나폴리는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로렌조 인시네, 드리스 메르텐스, 칼리두 쿠리발리 등 핵심 자원들과 결별했다. 팬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진 가운데,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의 핵인 김민재를 포함해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 자코모 라스파도리, 지오반니 시메오네를 수혈해 전력 보강을 했다. 이번 시즌 리그 7경기 무패(5승 2무)로 선두에 올라 있으며,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버풀 격파를 포함해 2연승으로 조 1위다.

특히 ‘방패’ 김민재와 ‘창’ 크바라츠헬리아는 최고 영입으로 평가받는다. 김민재는 괴물 수비수 쿨리발리의 공백을 완벽히 메웠다. 리그에서 안정감 있는 수비는 물론 머리로만 두 골을 터트렸다. 조지아 디에고 마라도나 별명이 붙은 크바라츠헬리아는 4골 1도움으로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나폴리 아우렐리오 데 라우렌티스 회장은 자신의 바람이 이뤄진 것을 기뻐하고 있다. 'LaPresse'를 통해 “나폴리에 관한 소문이 아닌 사실을 이제 말한다. 앞서 내가 ‘위대한 팀을 만들겠다’고 선언했지만, 아무도 믿지 않았다. 그런데...”라고 한이 맺힌 듯 말을 잇지 못했다.

주변의 우려와 걱정 속에 라우렌티스 회장은 루치아노 스탈레티 감독과 힘을 모았고,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꿨다. 나폴리는 故 디에고 마라도나아 몸담고 있었던 1989/1990시즌 이후 리그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그 숙원을 풀지 관심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01
야생마 자극한 이정후 "LG엔 20홈런 타자가 둘이나 있다" 섹시한황소
22-09-22 05:43
17300
'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박과장
22-09-22 04:54
17299
떠나기 싫었는데...前 SON 동료, 결국 눈물 흘리며 하루 만에 이적 이아이언
22-09-22 01:53
17298
'이진현 결승골' 대전, 안양 잡고 3위 점프…광주는 우승-승격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9-21 21:48
VIEW
김민재 품은 회장님, “나폴리=위대한 팀, 아무도 안 믿었지” 군주
22-09-21 17:01
17296
홀란드와 비교된 '1111억' 공격수, '언해피' 띄웠다…"우울하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16:11
17295
SSG가 손 내밀었다…정근우 시상식, 인천에서 열린다[SC핫이슈] 타짜신정환
22-09-21 14:23
17294
"옷 벗었니?" 첼시 고위 임원, 지속적 성희롱 메시지→해고 이영자
22-09-21 13:40
17293
포체티노 '파격' 영입 요구... 토트넘 시절 애제자 '러브콜' 손나은
22-09-21 12:55
17292
'EPL 실패 이유 알 것 같다'…리버풀 떠난 미나미노, 리그1 최악의 선수 혹평 가습기
22-09-21 11:39
17291
방갑습니다 + 1 허술하지않은허슬
22-09-21 11:36
17290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음바페
22-09-21 10:16
17289
“해리 케인, 이적 협상 시작”…손-케 듀오 끝나나 물음표
22-09-21 09:47
1728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9-21 08:40
17287
김하성, 메이저리그 첫 가을 야구 진출? SD, 중부지구 1위 STL과 3연전 돌입 장그래
22-09-21 05:51
17286
짜증나게 아팠다” 타이거즈를 얼렸다…LG 30세 포수, FA 시장 흔든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04:23
17285
최고 동료→앙숙 관계로... '바르사 두 레전드' 관계 깨졌다 홍보도배
22-09-21 03:22
17284
제2의 홀란드, 킥오프 후 17초 만에 골 ‘진기록’ 장사꾼
22-09-21 01:49
17283
베테랑 DF 암 투병 사망 비보 '향년 34세'... "4자녀와 아내 남겨두고..." 원빈해설위원
22-09-21 00:55
17282
땅을 쳤지만 너무 늦었다… 박찬호 실책이 부른 비극, KIA 9회 9실점 붕괴 픽도리
22-09-20 23:31
17281
폰트 지쳤어? '신흥 에이스' 등장, 우승 꼬리가 보인다 해골
22-09-20 22:03
17280
나폴리 언론 “김민재 곧 EPL 빅클럽 이적할 수도” 가츠동
22-09-20 21:01
17279
3년 동안 너무 많이 던진 윤영철, KIA 들어오면 공 빼앗는다 픽샤워
22-09-20 19:59
17278
KBO 레전드 40인 명단 발표 완료, 아깝게 탈락한 '41위' 누구? 장사꾼
22-09-20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