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125 0 0 2022-09-22 04:54: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최후 통첩을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스포르트는 21일(한국시간) 레비 회장이 콘테 감독에게 토트넘과의 재계약 여부를 결정할 기한을 1월로 못박았다고 보도했다.

콘테는 1년 재계약 선택권이 있지만, 이번 시즌이 끝나면 일단 계약이 만료된다.

콘테는 최근 토트넘을 타이틀 도전자로 만들기 위해 3명을 더 영입해야 한다며레비 회장을 압박했다.

이는 콘테의 목표가 토트넘에 남아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그러나 축구에서는 상황이 갑자기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콘테가 토트넘을 떠날 수도 있다.

이에 레비 회장이 콘테에 최후 통첩을 날린 것이다. 남으면 그가 원하는대로 해주겠지만, 떠나려면 빨리 결정하라는 것이다. 후임 감독을 물색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레비 회장이 콘테의 결정을 재촉하는 이유는 최근 불거져 나온 콘테의 유벤투스행 소문 때문이다.

막스 알레그리 현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 위기에 처해지자 콘테 감독이 그의 후임이 될 것이라는 게 주요 골자다.

콘테가 레비 회장의 요구대로 1월에 자신의 거취를 결정할지는 미지수다.

또 재계약을 한다해도 그것이 완전히 새로운 계약이 될지, 아니면 현재 계약을 1년 더 연장할지 여부는 두고 봐야 한다.

많은 토트넘 팬들은 콘테의 잔류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콘테가 토트넘에 남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한다.

레비 회장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유벤투스와 같은 빅클럽들이 콘데에 접근한다면, 변화무쌍한 유럽 축구계에서는 어떠한 일도 발생할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314
"레알 마드리드는 안 갑니다" 벌써 충성심 가득한 바르사 신성 6시내고환
22-09-23 00:46
17313
'아! 결국 오고야 말았다' 장시환 역대 최다 18연패, 심수창과 타이 기록 불쌍한영자
22-09-22 23:12
17312
'반즈 12승 완벽투+13안타 폭발' 롯데, LG 꺾고 3연승...KIA 맹추격 간빠이
22-09-22 21:52
17311
먼 죄다 역배냐 불도저
22-09-22 20:18
17310
레알 벌써 '뉴 카세미루' 영입 근접... 브라질 영스타에 415억 쓴다 사이타마
22-09-22 17:26
17309
KKKKKKKKKKKKK 스넬 '인생투' 힘 제대로 보탰다…김하성 1안타→결승득점 군주
22-09-22 16:01
17308
3백 쓸 것도 아니면서...'CB만 7명' 바르사, 또 CB 영입 추진 장그래
22-09-22 15:14
17307
그토록 염원하던 소식..."케인 재계약 협상, 오래 걸리지 않을 것" 픽샤워
22-09-22 13:02
17306
'맨시티 핵심' 로드리의 견제..."토트넘은 우승 후보, 콘테 있잖아" 질주머신
22-09-22 11:49
17305
[레인보우 리포트]프로야구에 찬물 끼얹은 양극화… 10구단 체제 이후 최악 소주반샷
22-09-22 10:47
17304
'충격' 콘테-SON 결별하나 "결정적 이유 나왔다" 미니언즈
22-09-22 09:21
17303
즐거운 하루되시고요 ~ 크롬
22-09-22 08:25
17302
'손흥민 유벤투스행?' CMW "콘테, 유베투스 가면 손흥민 노릴 것" 노랑색옷사고시퐁
22-09-22 07:24
17301
야생마 자극한 이정후 "LG엔 20홈런 타자가 둘이나 있다" 섹시한황소
22-09-22 05:43
VIEW
'남을래, 떠날래?' 레비 토트넘 회장, 콘테에 '최후 통첩' 박과장
22-09-22 04:54
17299
떠나기 싫었는데...前 SON 동료, 결국 눈물 흘리며 하루 만에 이적 이아이언
22-09-22 01:53
17298
'이진현 결승골' 대전, 안양 잡고 3위 점프…광주는 우승-승격 확정 캡틴아메리카
22-09-21 21:48
17297
김민재 품은 회장님, “나폴리=위대한 팀, 아무도 안 믿었지” 군주
22-09-21 17:01
17296
홀란드와 비교된 '1111억' 공격수, '언해피' 띄웠다…"우울하다" 떨어진원숭이
22-09-21 16:11
17295
SSG가 손 내밀었다…정근우 시상식, 인천에서 열린다[SC핫이슈] 타짜신정환
22-09-21 14:23
17294
"옷 벗었니?" 첼시 고위 임원, 지속적 성희롱 메시지→해고 이영자
22-09-21 13:40
17293
포체티노 '파격' 영입 요구... 토트넘 시절 애제자 '러브콜' 손나은
22-09-21 12:55
17292
'EPL 실패 이유 알 것 같다'…리버풀 떠난 미나미노, 리그1 최악의 선수 혹평 가습기
22-09-21 11:39
17291
방갑습니다 + 1 허술하지않은허슬
22-09-21 1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