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이적시켜준 '나폴리 선배'... 벌써 '첼시 벤치' 전락

104 0 0 2022-10-02 22:26: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대한민국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와 정반대 상황이 됐다. 나폴리 레전드 칼리두 쿨리발리(31·첼시)가 벌써 벤치 멤버로 전락했다.

첼시는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탈 팰리스와 원정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극적으로 승점 3을 추가했다. 1-1 상황에서 후반 45분 코너 갤러거가 결승골을 터뜨렸다. 그레이엄 포터 신임 첼시 감독도 첫 승을 따냈다.

하지만 쿨리발리에겐 썩 좋은 날이 아니었다. 이날도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기 때문. 심지어 그라운드를 밟지도 못했다. 첼시는 쿨리발리 대신 벤 칠웰, 티아구 실바, 웨슬리 포파나, 리스 제임스로 구성된 포백 카드를 사용했다. 초반 선제골을 내주기는 했으나 이후 탄탄한 수비를 펼치면서 수비수 4명 모두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포터 감독의 첼시 부임 첫 경기였던, 지난 달 15일에 열린 레드불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와 경기에서도 쿨리발리는 벤치만 지켰다. 심지어 당시 첼시는 쿨리발리에게 익숙한 스리백을 사용했는데도 다른 카드를 썼다. 마크 쿠쿠렐라, 실바, 아스필리쿠에타가 스리백으로 나섰다. 쿨리발리는 포터 감독의 계획에서 완전히 배제된 모습이다.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쿨리발리는 지난 여름 나폴리를 떠나 첼시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료만 해도 3500만 파운드(약 560억 원)에 달했다. 그만큼 기대를 받고 팀을 옮겼다. 하지만 자신을 데리고 왔던 토마스 투헬 전 첼시 감독이 갑작스럽게 경질됐고, 쿨리발리도 자리를 잃었다.

영국 디애슬레틱은 이날 "쿨리발리는 다음 달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첼시에서 안정적인 출전시간을 갖기를 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큰 위기라는 뜻이다. 쿨리발리의 세네갈은 네덜란드, 에콰도르, 개최국 카타르와 함께 A조에 포함됐다.

신기하게도 쿨리발리 대체자로 나폴리로 이적한 김민재는 펄펄 날고 있다. 팀 핵심은 물론, 리그 최고 수비수로 평가받는 중이다. 실제로 이탈리아 세리에A 9월 이달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올 시즌 리그 7경기에 출전하며 철벽 수비를 과시하고 있다. 헤더로 2골도 넣었다. 덕분에 나폴리는 6승2무(승점 20) 무패행진을 달리며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나폴리가 적절한 타이밍에 쿨리발리를 내보내고 김민재를 영입한 듯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22
'돌아온 탕아의 멀티골'...참패-혹평-비판 속 맨유가 얻은 유일한 위안 극혐
22-10-03 05:38
17421
'육탄 방어' 리즈, 수적 열세에도 빌라와 0-0 무승부 미니언즈
22-10-03 04:34
17420
'강등권 추락' 울버햄턴, 라즈 감독 전격 경질 물음표
22-10-03 02:26
17419
이 팀이 맨유 맞나…표정 굳은 레전드 퍼거슨 감독 조현
22-10-03 01:27
17418
맨시티 맨유 개학살하네 ㅎ 앗살라
22-10-02 23:49
VIEW
김민재 이적시켜준 '나폴리 선배'... 벌써 '첼시 벤치' 전락 닥터최
22-10-02 22:26
17416
레전드의 손흥민 비판, “형편없는 패스였다” 찌끄레기
22-10-02 21:17
17415
5위 경쟁팀 KIA·NC 동반승…SSG는 앉아서 '매직넘버 1' 6시내고환
22-10-02 19:53
17414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ㅁ맹구
22-10-02 18:13
17413
'김민재 풀타임 활약' 나폴리, 토리노에 3-1 완승... 선두 질주 뉴스보이
22-10-02 07:22
17412
'432억원 대박' 오타니, 2023 연봉 협상 완료…평균 연봉 류현진 제치고 14위 불도저
22-10-02 06:43
17411
트로사르 왼발 해트트릭!...브라이튼, 리버풀 원정서 3-3 무승부 노랑색옷사고시퐁
22-10-02 01:07
17410
'손흥민 침묵' 토트넘, 아스널에 1-3 패...가나 파티는 대포알 골 섹시한황소
22-10-01 23:03
17409
'9월의 선수' 김민재 출격…나폴리, 토리노전 선발 공개 사이타마
22-10-01 21:45
17408
'강민호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 삼성, 두산에 또 이겼다...5강 진출 희망은 아직 남아 있다 이아이언
22-10-01 20:09
17407
‘황희찬마저 부상’ 공격진 전멸한 울버햄튼, 디에고 코스타 데뷔 가능성 해적
22-10-01 08:10
17406
토트넘-아스널 라이벌전, EPL 가장 '더러운' 더비 가츠동
22-10-01 04:26
17405
'1050억' 손흥민, 전세계 레프트윙 시장가치 2위…1위는 비니시우스 장그래
22-09-30 23:52
17404
ssg 끝내기 가쟈 조폭최순실
22-09-30 22:28
17403
미국행 택한 이유 있었네…韓 157km 파이어볼러, 국제 유망주 톱10 뽑혔다 정해인
22-09-30 20:22
17402
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카타르월드컵] 곰비서
22-09-30 17:37
17401
레알 두 번 죽이네…홀란 아버지 "레알은 3순위였어" 손예진
22-09-30 16:20
17400
박지성, 에브라와 절친된 이유 밝혔다 "게임 한 번 이겼더니..." 아이언맨
22-09-30 15:57
1739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9-30 1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