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는 해야 '괴물'....김민재, '레전드' 칸나바로-라모스 소환

107 0 0 2022-10-03 22:36: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재가 연일 맹활약을 펼치자 이제는 레전드 수비수들도 같이 언급되고 있다.

나폴리는 1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위치한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8라운드에서 토리노를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나폴리는 6승 2무(승점 20)로 리그 4연승과 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김민재는 토리노 공격진을 꽁꽁 묶는 수비로 극찬을 받았다. 경기를 앞두고 세리에 사무국에서 선정하는 9월 이달의 선수상까지 받았던 김민재였다. 김민재가 이탈리아 무대를 휘집어 놓자 영국에서도 난리가 났다. 영국 현지 매체들은 최근 들어 연이어 김민재와 프리미어리그 빅클럽을 연결하는 이적설을 쏟아내는 중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3일 "나폴리는 칼리두 쿨리발리를 첼시로 보낸 뒤에 큰 타격을 입은 것처럼 보였지만 이미 김민재로 센터백 공백을 채웠다. 김민재는 약 1600만 파운드(약 258억 원)에 나폴리로 이적한 뒤 벌써 핵심처럼 보인다"며 극찬을 시작했다.

해당 매체는 김민재가 쿨리발리보다 이탈리아 리그에 더욱 적합한 수비수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쿨리발리는 나폴리에서 탄탄한 신체조건과 전술적인 지능으로 유명했다. 반면 김민재는 직접적으로 경합에 나서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쿨리발리는 나폴리의 레전드로 기억되겠지만 김민재는 이탈리아 리그에 더욱 적합한 선수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탈리아는 전통적으로 수비와 레전드급 수비수로 유명한 나라인데, 김민재의 수비력이 쿨리발리보다 더 뛰어나다고 본 것이다. 해당 매체는 "김민재는 190cm에 88kg인데 공격적인 수비에도 불구하고 규칙을 잘 지킨다. 그는 175경기에서 25개 미만의 경고를 받았다. 그의 공격적인 수비력을 제어하는 능력은 뛰어나다. 세련된 기술은 없지만 1950년대 영국 수비수를 연상시킨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는 "김민재는 세르히오 라모스와 파비오 칸나바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하지만 쿨리발리의 리더십을 물려받는 걸 원한다"며 레전드까지 소환시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37
'황재균+김민혁 7타점' KT, 5연승 질주+키움과 0.5G 차...삼성은 '가을 무산' 불쌍한영자
22-10-04 21:59
17436
프로농구 사상 최초 쌍둥이 감독 맞대결...4강서 LG 조상현 vs 현대모비스 조동현 간빠이
22-10-04 20:42
17435
‘4명 두 자리 득점’ 울산 현대모비스, 대구 한국가스공사 9점 차로 꺾으며 4강 진출 불도저
22-10-04 20:01
17434
필라델피아, MLB 가을야구 막차 탔다…포스트시즌 12개팀 확정 아이언맨
22-10-04 16:58
17433
즐거운 아침입니다. 물음표
22-10-04 12:34
17432
'드디어 첫 승' 레스터, 노팅엄에 4-0 완승…'최하위 탈출' 장사꾼
22-10-04 06:54
17431
지금 EPL은 홀란에 빠져 순대국
22-10-04 05:07
17430
이승엽에게 미소…타이거즈 특급신인의 여유, 3.5억원 안 아깝다 픽샤워
22-10-04 04:34
17429
한국전 해트트릭' 아르헨티나 '레전드' 이과인 은퇴 선언 픽도리
22-10-04 03:07
17428
토트넘-에버턴-리즈, 일본 핵심 선수 영입 삼파전 돌입 질주머신
22-10-04 01:48
17427
‘신생팀’ 캐롯-‘새 사령탑’ LG, KBL 컵대회 4강 올라 곰비서
22-10-04 00:15
17426
"손흥민 같은 월클 희생시켜" 작심 비판 와꾸대장봉준
22-10-03 23:43
VIEW
이 정도는 해야 '괴물'....김민재, '레전드' 칸나바로-라모스 소환 철구
22-10-03 22:36
17424
첫 승’ 문동주 28.2이닝 던지고 시즌 마무리…2023년에도 신인왕 도전한다 손예진
22-10-03 20:58
17423
꼴찌 한화, SSG 우승 확정 발목 잡았다…롯데 PS 좌절 애플
22-10-03 19:57
17422
'돌아온 탕아의 멀티골'...참패-혹평-비판 속 맨유가 얻은 유일한 위안 극혐
22-10-03 05:38
17421
'육탄 방어' 리즈, 수적 열세에도 빌라와 0-0 무승부 미니언즈
22-10-03 04:34
17420
'강등권 추락' 울버햄턴, 라즈 감독 전격 경질 물음표
22-10-03 02:26
17419
이 팀이 맨유 맞나…표정 굳은 레전드 퍼거슨 감독 조현
22-10-03 01:27
17418
맨시티 맨유 개학살하네 ㅎ 앗살라
22-10-02 23:49
17417
김민재 이적시켜준 '나폴리 선배'... 벌써 '첼시 벤치' 전락 닥터최
22-10-02 22:26
17416
레전드의 손흥민 비판, “형편없는 패스였다” 찌끄레기
22-10-02 21:17
17415
5위 경쟁팀 KIA·NC 동반승…SSG는 앉아서 '매직넘버 1' 6시내고환
22-10-02 19:53
17414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ㅁ맹구
22-10-02 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