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톤 27득점’ 토론토, 디트로이트에 4연패 선사[NBA]

83 0 0 2022-11-15 12:49: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달라노 밴톤. NBA센트럴 제공

토론토 랩터스(이하 토론토)가 달라노 밴톤(23)의 활약에 힘입어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이하 디트로이트)를 제압했다.

토론토는 15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리틀시저스 아레나에서 NBA 22-23시즌 상대인 디트로이트를 115-111, 4점 차로 어렵게 이겼다. 이로써 디트로이트는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경기는 토론토와 디트로이트가 팀 내에서 리딩을 맡은 프레드 밴블리트와 케이드 커닝햄의 공백이 얼마나 드러나지 않는 지가 관전 포인트였다.

1쿼터는 토론토가 살짝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1쿼터 초반에 디트로이트는 빅맨들의 3점슛을 앞세워 경기를 풀어나갔다. 토론토는 밴톤이 3점슛 1개 포함 연속 7득점으로 쫓아가는 점수를 만들었고 마라치 플린과 같은 벤치 멤버들의 활약이 더해져 27-23, 4점 차로 앞선 채 마쳤다.

2쿼터는 토론토의 선수들이 디트로이트의 영건들보다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토론토는 알렉 벅스가 3점슛을 터뜨리자 크리스 부셰는 스텝백 점퍼, 연속 풀업 점퍼로 뜨거운 손끝 감각을 자랑했다. 여기에 부셰는 달아나는 3점슛으로 팀 득점을 도왔고 디트로이트 빅맨들이 맹렬히 추격해오자 자유투로 흐름을 끊어냈다. OG 아누노비와 밴톤의 활약이 가세된 토론토는 58-51, 7점 차로 전반전을 앞섰다.

3쿼터에 들어서자마자 토론토는 후안초 에르난데스와 밴톤의 득점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토론토도 마빈 베글리 3세가 분전을 펼치면서 쫓아가는 점수를 만들었지만, 아누노비의 덩크와 에르난데스의 컷인 득점, 아누노비의 3점슛으로 도망가는 점수를 생산했다.

벅스와 보얀 보그다노비치가 점퍼로 득점을 계속하자 아누노비가 훅 슛으로 상대의 리듬을 방해했고 플린이 3점슛으로 13점 차까지 달아났다. 그러자 벅스는 플린을 공략해 앤드원 플레이를 해냈고 이에 크리스티안 콜로코가 훅 슛을 작렬했다. 디트로이트는 제이든 아이비가 돌파 득점으로 77-88, 11점 차로 점수를 좁힌 채 3쿼터를 끝냈다.

4쿼터에 들어서자 아이비가 자신의 돌파 능력을 활용해 추격을 이끌었다. 아이비는 돌파로 자유투 획득한 뒤 속공 득점, 풀업 점퍼 그리고 돌파 득점으로 2포제션 게임까지 따라가는 점수를 만들었다. 점수가 다 따라 잡힌 토론토는 부셰의 엘리웁 덩크로 급한 불을 끄는 데 성공했다. 이어 베글리와 리베르스가 추격하는 점수를 만들자 밴톤이 연속 5득점으로 리드만큼은 내주지 않았다.

경기 종료 3분경 밴톤과 이날 경기 활약이 미미했던 반스가 연속 덩크를 집어넣은 뒤 테디어스 영이 팁인 득점으로 높이의 우위를 살리기 시작했다. 디트로이트도 아이비와 샤딕 베이가 연속으로 자유투를 얻어내면서 추격의 끈을 놓치지 않았지만, 아누노비도 똑같은 방식으로 되갚았다. 이에 디토르이트는 타임아웃을 불렀고 직후 공격에서 보그다노비치의 3점슛이 터져 승패의 향방을 알 수 없게 했다.

토론토의 공격이 실패하면서 기회를 잡은 디트로이트였지만, 공격에 실패했고 밴톤이 자유투 득점으로 5점 차까지 점수를 벌렸다. 뒤늦게 아이비가 3점슛을 집어넣자 다시 밴톤이 아이비의 수비를 공략해 자유투를 얻애내 토론토가 115-111, 4점 차로 디트로이트에 승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08
결국 FA 신청했다… 접점 못 맞춘 KIA-박동원, 종착역은 결별일까 뉴스보이
22-11-16 06:50
17907
그 선수에 그 팬' 호날두 팬들, B.페르난데스 소셜 미디어에 '악플세례' 불도저
22-11-16 05:06
17906
강민호 놓쳤던 롯데, 5년간 해결 못 한 ‘A급 포수’ 숙원 이루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6 03:33
17905
호날두에 등 돌린 페르난데스...훈련에서 서로 쳐다도 안 봤다 캡틴아메리카
22-11-16 02:11
17904
김민재, 팀 훈련 대신 회복에 집중… 황희찬·황인범·김진수도 군주
22-11-16 00:26
17903
타이스+박철우 49득점 합작 '3위 도약' 한국전력, 우리카드에 3대1승 장그래
22-11-15 23:01
17902
'A등급' 서건창 또 FA 신청 포기, 은사와 함께 내년 '3수' 선택 타짜신정환
22-11-15 21:51
17901
'엘리자벳+이소영 39득점 대폭발' 인삼공사 4위 도약…GS칼텍스 '충격' 셧아웃 3연패 정해인
22-11-15 21:00
17900
배팅보다 베팅이 우선이었나…'도박+위증' 푸이그, 이제 설 자리도 없다 불도저
22-11-15 20:02
17899
토트넘 결정 '신의 한 수'였나, '6000만 파운드 스타' 폼 추락 우려 픽도리
22-11-15 17:14
17898
꿈쩍 않는 FA 유강남···LG, ‘패닉바이’냐 ‘플랜B’냐 해골
22-11-15 16:04
17897
키움 푸이그, 미국서 불법도박 관련 위증 혐의 인정 곰비서
22-11-15 14:12
17896
"한국전 충격패 이후 좀비가 됐다"…독일 MF 킴미히 고백 손예진
22-11-15 13:49
VIEW
‘밴톤 27득점’ 토론토, 디트로이트에 4연패 선사[NBA] 손나은
22-11-15 12:49
17894
전 세계 팬들 투표...승리 확률 '우루과이-13%, 가나-60%, 포르투갈-16%' 극혐
22-11-15 11:08
17893
푸이그, 미국에서 불법 스포츠도박 위증 혐의 '최대 5년형 가능' 미니언즈
22-11-15 10:20
17892
어렵게 끝냈던 박동원 짝사랑…KIA '6개월 렌탈'로 끝? 플랜B 가동하나 타짜신정환
22-11-15 05:11
17891
무면허 운전+경기 중 흡연' 나잉골란의 최후..."당장 팀에서 나가" 이영자
22-11-15 03:34
17890
벤투호, 카타르서 첫 훈련 소화…'초미의 관심사' 김진수도 합류 홍보도배
22-11-15 02:01
17889
호날두, 차기 구단은?...이제 딱 한 군데 남았다 장사꾼
22-11-15 00:47
17888
호날두-맨유 결국 파국 치닫는다, 핵폭탄 공개 저격 "월드컵 우승 후에..." 원빈해설위원
22-11-14 23:20
17887
한국 '1승 목표' 가나, 귀화 선수 윌리엄스 등 26명 확정 픽도리
22-11-14 22:29
17886
8시 최종 명단 공개하려던 가나, 전기 문제로 발표 지연 '망신' 해골
22-11-14 20:52
17885
‘샐러리캡’ 여유 롯데, FA 시장서 포수·내야수 잡는다 소주반샷
22-11-14 1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