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 충격패 이후 좀비가 됐다"…독일 MF 킴미히 고백

97 0 0 2022-11-15 13:49: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독일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 킴미히(바이에른 뮌헨)이 월드컵 한국전 패배가 선수 경력 중 가장 큰 충격이었다는 뜻을 나타냈다.

킴미히는 15일(한국시간) 플레이어트리뷴을 통해 러시아월드컵에서의 기억을 전했다. 킴미히가 활약한 독일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디펜딩챔피언으로 주목받았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에 0-2 완패를 당하며 조별리그를 최하위로 마치며 탈락했다.

킴미히는 지난 월드컵 한국전 패배에 대해 "솔직히 이야기하자면 조별리그 탈락 이후 월드컵 경기를 단 1분도 보지 않았다. 월드컵 탈락 이후 모든 것과 떨어졌다. 사람들과 언론들과 월드컵을 멀리 했다. 여자친구와 남미로 여행을 떠났고 월드컵을 전혀 보지 않았다. 누가 우승했는지도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축구를 하면서 가장 우울한 감정을 느꼈다. 피지컬적으로 괜찮았지만 정신력을 회복하는데 몇 주 동안의 시간이 필요했다"며 "한국에 0-2로 패한 이후 라커룸 분위기를 기억한다. 모두가 조용했다. 말없이 앉아있기만 했다"고 전했다. 이어 "손으로 머리를 감싸며 팬들과 가족들과 독일 국가 전체가 얼마나 실망했을지 생각했다. 한국전 패배 이후 뢰브 감독이 이야기한 것을 기억하지만 그가 이야기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나는 좀비 같았다. 실망스러웠다"고 덧붙였다.

킴미히는 "지난 월드컵에서 독일 대표팀에 대한 기대치는 높았다. 독일은 항상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나는 축구를 보면서 자랐고 2002 월드컵부터 독일은 차례대로 월드컵에서 결승진출, 4강, 4강, 우승을 차지했다"며 "내가 선수로 출전한 첫 번째 월드컵이었다. 러시아월드컵에서 독일은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였다. 우리는 강팀이었지만 현실은 달랐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개인 능력이 강한 선수들이 있었지만 강팀이 아니었다. 월드컵 레벨에선 팀에 재능있는 선수가 있고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한 선수가 있고 월드컵 우승을 이미 경험한 선수가 있다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지난 월드컵에서 어떤 점이 팀을 강하게 만들 수 있는지 배웠다"고 덧붙였다.

지난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전 패배를 경험한 킴미히는 바이에른 뮌헨에서 7번의 분데스리가 우승과 함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주역으로 활약했다. 독일 대표팀에선 A매치 70경기에 출전하며 주축 선수로 활약 중이다.

독일은 이번 카타르월드컵에서 스페인, 일본, 코스타리카와 함께 E조에 속한 가운데 오는 23일 일본을 상대로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12
[NBA] ‘3점슛 17개 폭발’ 댈러스, 위기 딛고 클리퍼스에 재역전승 손예진
22-11-16 14:56
17911
비판은 상관없다…다이어, "우리 4위에 챔스 16강도 갔는데?" 호랑이
22-11-16 13:03
17910
[속보] 프랑스 비상, 분데스리가 MVP 부상으로 하차 미니언즈
22-11-16 11:19
17909
결국 리조의 선택은 뉴욕 양키스...2년 4000만 달러 계약 체결 크롬
22-11-16 10:05
17908
결국 FA 신청했다… 접점 못 맞춘 KIA-박동원, 종착역은 결별일까 뉴스보이
22-11-16 06:50
17907
그 선수에 그 팬' 호날두 팬들, B.페르난데스 소셜 미디어에 '악플세례' 불도저
22-11-16 05:06
17906
강민호 놓쳤던 롯데, 5년간 해결 못 한 ‘A급 포수’ 숙원 이루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6 03:33
17905
호날두에 등 돌린 페르난데스...훈련에서 서로 쳐다도 안 봤다 캡틴아메리카
22-11-16 02:11
17904
김민재, 팀 훈련 대신 회복에 집중… 황희찬·황인범·김진수도 군주
22-11-16 00:26
17903
타이스+박철우 49득점 합작 '3위 도약' 한국전력, 우리카드에 3대1승 장그래
22-11-15 23:01
17902
'A등급' 서건창 또 FA 신청 포기, 은사와 함께 내년 '3수' 선택 타짜신정환
22-11-15 21:51
17901
'엘리자벳+이소영 39득점 대폭발' 인삼공사 4위 도약…GS칼텍스 '충격' 셧아웃 3연패 정해인
22-11-15 21:00
17900
배팅보다 베팅이 우선이었나…'도박+위증' 푸이그, 이제 설 자리도 없다 불도저
22-11-15 20:02
17899
토트넘 결정 '신의 한 수'였나, '6000만 파운드 스타' 폼 추락 우려 픽도리
22-11-15 17:14
17898
꿈쩍 않는 FA 유강남···LG, ‘패닉바이’냐 ‘플랜B’냐 해골
22-11-15 16:04
17897
키움 푸이그, 미국서 불법도박 관련 위증 혐의 인정 곰비서
22-11-15 14:12
VIEW
"한국전 충격패 이후 좀비가 됐다"…독일 MF 킴미히 고백 손예진
22-11-15 13:49
17895
‘밴톤 27득점’ 토론토, 디트로이트에 4연패 선사[NBA] 손나은
22-11-15 12:49
17894
전 세계 팬들 투표...승리 확률 '우루과이-13%, 가나-60%, 포르투갈-16%' 극혐
22-11-15 11:08
17893
푸이그, 미국에서 불법 스포츠도박 위증 혐의 '최대 5년형 가능' 미니언즈
22-11-15 10:20
17892
어렵게 끝냈던 박동원 짝사랑…KIA '6개월 렌탈'로 끝? 플랜B 가동하나 타짜신정환
22-11-15 05:11
17891
무면허 운전+경기 중 흡연' 나잉골란의 최후..."당장 팀에서 나가" 이영자
22-11-15 03:34
17890
벤투호, 카타르서 첫 훈련 소화…'초미의 관심사' 김진수도 합류 홍보도배
22-11-15 02:01
17889
호날두, 차기 구단은?...이제 딱 한 군데 남았다 장사꾼
22-11-15 0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