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에 등 돌린 페르난데스...훈련에서 서로 쳐다도 안 봤다

106 0 0 2022-11-16 02:11: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어색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호날두는 최근 논란의 인터뷰로 소속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흔들었다. 영국 ‘더 선’에 따르면 호날두는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떠난 후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라며 국단에 대판 비판을 했다.

이어 “에릭 텐 하흐 감독은 나를 존중하지 않는다. 그래서 나도 지금 그를 존중하고 있지 않다. 나는 랄프 랑닉에 대해서는 들어보지도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팀의 감독과의 불화설을 스스로 밝히면서 지난 시즌 팀을 이끌었던 수장에 대해서도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프리시즌 무단 불참과 경기 중 무단 퇴근에 이어 논란의 인터뷰로 맨유의 분위기는 급격히 다운됐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텐 하흐 감독과 맨유 선수단은 호날두의 인터뷰 내용과 시기에 실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의 행동은 맨유뿐 아니라 포르투갈 대표팀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호날두는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에 합류했고 소속팀 동료인 페르난데스를 만났다. 호날두가 먼저 대표팀에 합류했고 페르난데스가 보다 늦게 선수들을 만났다.

포르투갈 대표팀 소셜미디어(SNS) 영상 속에서 페르난데스는 대표팀 합류 후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때 호날두와도 인사를 했고 호날두는 페르난데스에게 악수를 요청했다. 페르난데스도 호날두의 악수를 받으면서 몇 마디 말을 나눴지만 이후 자리를 떠났다.

둘의 어색함은 훈련에서도 이어졌다. 영국 ‘풋볼 데일리’는 포르투갈 대표팀의 훈련 영상을 공개하면서 “호날두와 페르난데스는 훈련에서 서로를 쳐다보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소속팀에서의 불편한 관계가 대표팀까지 이어진 모습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12
[NBA] ‘3점슛 17개 폭발’ 댈러스, 위기 딛고 클리퍼스에 재역전승 손예진
22-11-16 14:56
17911
비판은 상관없다…다이어, "우리 4위에 챔스 16강도 갔는데?" 호랑이
22-11-16 13:03
17910
[속보] 프랑스 비상, 분데스리가 MVP 부상으로 하차 미니언즈
22-11-16 11:19
17909
결국 리조의 선택은 뉴욕 양키스...2년 4000만 달러 계약 체결 크롬
22-11-16 10:05
17908
결국 FA 신청했다… 접점 못 맞춘 KIA-박동원, 종착역은 결별일까 뉴스보이
22-11-16 06:50
17907
그 선수에 그 팬' 호날두 팬들, B.페르난데스 소셜 미디어에 '악플세례' 불도저
22-11-16 05:06
17906
강민호 놓쳤던 롯데, 5년간 해결 못 한 ‘A급 포수’ 숙원 이루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6 03:33
VIEW
호날두에 등 돌린 페르난데스...훈련에서 서로 쳐다도 안 봤다 캡틴아메리카
22-11-16 02:11
17904
김민재, 팀 훈련 대신 회복에 집중… 황희찬·황인범·김진수도 군주
22-11-16 00:26
17903
타이스+박철우 49득점 합작 '3위 도약' 한국전력, 우리카드에 3대1승 장그래
22-11-15 23:01
17902
'A등급' 서건창 또 FA 신청 포기, 은사와 함께 내년 '3수' 선택 타짜신정환
22-11-15 21:51
17901
'엘리자벳+이소영 39득점 대폭발' 인삼공사 4위 도약…GS칼텍스 '충격' 셧아웃 3연패 정해인
22-11-15 21:00
17900
배팅보다 베팅이 우선이었나…'도박+위증' 푸이그, 이제 설 자리도 없다 불도저
22-11-15 20:02
17899
토트넘 결정 '신의 한 수'였나, '6000만 파운드 스타' 폼 추락 우려 픽도리
22-11-15 17:14
17898
꿈쩍 않는 FA 유강남···LG, ‘패닉바이’냐 ‘플랜B’냐 해골
22-11-15 16:04
17897
키움 푸이그, 미국서 불법도박 관련 위증 혐의 인정 곰비서
22-11-15 14:12
17896
"한국전 충격패 이후 좀비가 됐다"…독일 MF 킴미히 고백 손예진
22-11-15 13:49
17895
‘밴톤 27득점’ 토론토, 디트로이트에 4연패 선사[NBA] 손나은
22-11-15 12:49
17894
전 세계 팬들 투표...승리 확률 '우루과이-13%, 가나-60%, 포르투갈-16%' 극혐
22-11-15 11:08
17893
푸이그, 미국에서 불법 스포츠도박 위증 혐의 '최대 5년형 가능' 미니언즈
22-11-15 10:20
17892
어렵게 끝냈던 박동원 짝사랑…KIA '6개월 렌탈'로 끝? 플랜B 가동하나 타짜신정환
22-11-15 05:11
17891
무면허 운전+경기 중 흡연' 나잉골란의 최후..."당장 팀에서 나가" 이영자
22-11-15 03:34
17890
벤투호, 카타르서 첫 훈련 소화…'초미의 관심사' 김진수도 합류 홍보도배
22-11-15 02:01
17889
호날두, 차기 구단은?...이제 딱 한 군데 남았다 장사꾼
22-11-15 0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