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은 상관없다…다이어, "우리 4위에 챔스 16강도 갔는데?"

120 0 0 2022-11-16 13:03: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포포투=김환]

에릭 다이어는 토트넘 훗스퍼가 성적으로 증명했다는 것을 짚었다.

이번 시즌 토트넘은 유독 경기력에 대한 지적을 많이 받았다. 지난 시즌 도중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눈에 띄게 경기력이 좋아졌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 획득이라는 유의미한 성적까지 거두며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았었기 때문에 이번 시즌 토트넘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들은 팬들을 더욱 실망하게 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많은 선수들을 영입했기에 더욱 그랬다.

당장 최근 경기였던 리즈 유나이티드전만 봐도 그렇다. 토트넘은 홈에서 리즈를 상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선제골을 내줬고, 계속해서 따라가기에 급급했다. 선발로 돌아온 데얀 쿨루셉스키의 활약과 경기 막바지에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터트린 두 골로 승리할 수 있었지만 경기력에 대한 비판을 피해 가기에는 힘들었다. 난타전 끝에 4-3으로 간신히 승리를 챙긴 토트넘이다.

경기력 논란에도 불구하고 결과는 가져오고 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시즌이 잠시 중단된 시점, 토트넘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위다. 3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승점차는 단 1점, 한 경기를 더 치렀지만 2위 맨체스터 시티와는 3점 차이다. 과정이 조금 힘들기는 했지만, UCL에서는 16강에 진출했다.

다이어도 이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 다이어는 월드컵을 앞두고 영국 '풋볼 런던'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비판은 때때로 있을 것이다. 하지만 가장 비판적인 사람들은 우리 자신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사람들이 뭐라고 하든지 상관없다. 알다시피 우리의 실제 상황은 비판들과는 다르다. 우리는 리그에서 4위에 위치해 있고, 조 1위로 UCL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이런 것들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물론 갈 길이 멀다는 것은 맞다"라고 했다.

이제 다이어는 월드컵을 바라본다.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은 1966년 이후 56년만에 월드컵 우승을 노리고 있다. 다이어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경기력이 그리 좋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지만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선택을 받아 카타르로 향하게 됐다.

다이어는 "두 번째 월드컵에서 뛰게 되어 자랑스럽다. 놀라운 경험이 될 것이다"라며 월드컵을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24
‘거침 없는 3점 폭발’ 캐롯 4연승, ‘초점 없는 3점 폭망’ 가스공사 4연패 떨어진원숭이
22-11-17 21:48
17923
프랑스는 '대체 발탁'도 괴물이네...이번 시즌 분데스 공포 '1위' 곰비서
22-11-17 17:31
17922
[월드컵] 스페인·독일과 '죽음의 조'…일본 미나미노 "두렵지 않아" 철구
22-11-17 15:42
17921
‘6골 = 득점왕’… 이번에도 통할까 철구
22-11-17 13:45
17920
英언론 '맨유 호날두 내년 1월 방출 결정, 대체자는 음바페' 애플
22-11-17 12:49
17919
네이마르가 인정한 英천재, 국대 탈락.. 사우스게이트 실책? 오타쿠
22-11-17 11:31
17918
마스크 손, ESPN 선정 월드컵 베스트 13위…亞 유일, H조 최고 극혐
22-11-17 10:19
17917
'최재훈 단 2일만에 54억' FA 1호 계약, 시장 흐름 뒤흔든다 미니언즈
22-11-17 09:15
17916
맨유 동료들도 등 돌렸다 "호날두 복귀 못할 것" 홍보도배
22-11-17 05:59
17915
'4골 만든' 메시-디마리아,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의 본체 장사꾼
22-11-17 04:11
17914
닉 마르티네스, 3년 계약으로 다시 김하성과 한 팀 원빈해설위원
22-11-16 23:44
17913
“사각 많고, 땀이 맺혀 불편”…마스크 착용 후배들의 조언과 응원 곰비서
22-11-16 17:12
17912
[NBA] ‘3점슛 17개 폭발’ 댈러스, 위기 딛고 클리퍼스에 재역전승 손예진
22-11-16 14:56
VIEW
비판은 상관없다…다이어, "우리 4위에 챔스 16강도 갔는데?" 호랑이
22-11-16 13:03
17910
[속보] 프랑스 비상, 분데스리가 MVP 부상으로 하차 미니언즈
22-11-16 11:19
17909
결국 리조의 선택은 뉴욕 양키스...2년 4000만 달러 계약 체결 크롬
22-11-16 10:05
17908
결국 FA 신청했다… 접점 못 맞춘 KIA-박동원, 종착역은 결별일까 뉴스보이
22-11-16 06:50
17907
그 선수에 그 팬' 호날두 팬들, B.페르난데스 소셜 미디어에 '악플세례' 불도저
22-11-16 05:06
17906
강민호 놓쳤던 롯데, 5년간 해결 못 한 ‘A급 포수’ 숙원 이루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6 03:33
17905
호날두에 등 돌린 페르난데스...훈련에서 서로 쳐다도 안 봤다 캡틴아메리카
22-11-16 02:11
17904
김민재, 팀 훈련 대신 회복에 집중… 황희찬·황인범·김진수도 군주
22-11-16 00:26
17903
타이스+박철우 49득점 합작 '3위 도약' 한국전력, 우리카드에 3대1승 장그래
22-11-15 23:01
17902
'A등급' 서건창 또 FA 신청 포기, 은사와 함께 내년 '3수' 선택 타짜신정환
22-11-15 21:51
17901
'엘리자벳+이소영 39득점 대폭발' 인삼공사 4위 도약…GS칼텍스 '충격' 셧아웃 3연패 정해인
22-11-15 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