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골 만든' 메시-디마리아,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의 본체

97 0 0 2022-11-17 04:11:3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세대 교체가 이루어진 아르헨티나지만 여전히 에이스는 리오넬 메시와 앙헬 디마리아였다.

1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던 모함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친선경기를 가진 아르헨티나가 UAE를 5-0으로 제압했다. 아르헨티나는 무패 행진을 36경기로 늘리며 월드컵을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

이날 메시와 디마리아가 아르헨티나의 공격을 이끌었다. 4-4-2 포메이션에 메시는 전방 투톱에 배치됐고 디마리아는 오른쪽 윙어로 출전했다.

아르헨티나의 선제골은 메시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16분 메시가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 들었고 골문 앞에서 반대편에 있는 알바레스에게 패스했다. 알바레스의 슛은 골키퍼 맞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디마리아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전반 25분과 36분 연이어 득점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첫 골은 원더골이었다. 아쿠냐의 크로스를 논스톱 발리 슛으로 연결해 골문 반대편으로 꽂아넣었다. 두 번째 골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와 골키퍼를 차례로 제친 뒤 가볍게 공을 밀어넣었다.

네 번째 골은 두 선수가 함께 합작했다. 전반 44분 메시와 디마리아가 원투패스를 두 번 주고받자 수비가 그대로 뚫렸다. 메시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터치로 수비수들을 한 번에 벗겼고 오른발 마무리로 득점을 터뜨렸다.

디마리아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나우엘 몰리나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10월을 부상으로 날렸음에도 빠르게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메시는 풀타임을 뛰며 최상의 컨디션을 입증했다.

메시와 디마리아는 각각 35세, 34세로 한 살 차이다. 나이가 있는 만큼 이번 월드컵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높지만 여전한 기량을 유지 중이다. 두 선수의 존재감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가장 크다.

아르헨티나는 폴란드,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와 월드컵 C조에 포함돼 있다. 22일 사우디아라비아전을 시작으로 멕시코(27일), 폴란드(12월 1일)와 차례로 맞붙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919
네이마르가 인정한 英천재, 국대 탈락.. 사우스게이트 실책? 오타쿠
22-11-17 11:31
17918
마스크 손, ESPN 선정 월드컵 베스트 13위…亞 유일, H조 최고 극혐
22-11-17 10:19
17917
'최재훈 단 2일만에 54억' FA 1호 계약, 시장 흐름 뒤흔든다 미니언즈
22-11-17 09:15
17916
맨유 동료들도 등 돌렸다 "호날두 복귀 못할 것" 홍보도배
22-11-17 05:59
VIEW
'4골 만든' 메시-디마리아,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의 본체 장사꾼
22-11-17 04:11
17914
닉 마르티네스, 3년 계약으로 다시 김하성과 한 팀 원빈해설위원
22-11-16 23:44
17913
“사각 많고, 땀이 맺혀 불편”…마스크 착용 후배들의 조언과 응원 곰비서
22-11-16 17:12
17912
[NBA] ‘3점슛 17개 폭발’ 댈러스, 위기 딛고 클리퍼스에 재역전승 손예진
22-11-16 14:56
17911
비판은 상관없다…다이어, "우리 4위에 챔스 16강도 갔는데?" 호랑이
22-11-16 13:03
17910
[속보] 프랑스 비상, 분데스리가 MVP 부상으로 하차 미니언즈
22-11-16 11:19
17909
결국 리조의 선택은 뉴욕 양키스...2년 4000만 달러 계약 체결 크롬
22-11-16 10:05
17908
결국 FA 신청했다… 접점 못 맞춘 KIA-박동원, 종착역은 결별일까 뉴스보이
22-11-16 06:50
17907
그 선수에 그 팬' 호날두 팬들, B.페르난데스 소셜 미디어에 '악플세례' 불도저
22-11-16 05:06
17906
강민호 놓쳤던 롯데, 5년간 해결 못 한 ‘A급 포수’ 숙원 이루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6 03:33
17905
호날두에 등 돌린 페르난데스...훈련에서 서로 쳐다도 안 봤다 캡틴아메리카
22-11-16 02:11
17904
김민재, 팀 훈련 대신 회복에 집중… 황희찬·황인범·김진수도 군주
22-11-16 00:26
17903
타이스+박철우 49득점 합작 '3위 도약' 한국전력, 우리카드에 3대1승 장그래
22-11-15 23:01
17902
'A등급' 서건창 또 FA 신청 포기, 은사와 함께 내년 '3수' 선택 타짜신정환
22-11-15 21:51
17901
'엘리자벳+이소영 39득점 대폭발' 인삼공사 4위 도약…GS칼텍스 '충격' 셧아웃 3연패 정해인
22-11-15 21:00
17900
배팅보다 베팅이 우선이었나…'도박+위증' 푸이그, 이제 설 자리도 없다 불도저
22-11-15 20:02
17899
토트넘 결정 '신의 한 수'였나, '6000만 파운드 스타' 폼 추락 우려 픽도리
22-11-15 17:14
17898
꿈쩍 않는 FA 유강남···LG, ‘패닉바이’냐 ‘플랜B’냐 해골
22-11-15 16:04
17897
키움 푸이그, 미국서 불법도박 관련 위증 혐의 인정 곰비서
22-11-15 14:12
17896
"한국전 충격패 이후 좀비가 됐다"…독일 MF 킴미히 고백 손예진
22-11-15 1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