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선수단 모두 ‘20번 유니폼’…“우리는 비니시우스다”

87 0 0 2023-05-25 15:12: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이 25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홈경기에서 시작 전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등번호 20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돌아서 있다. AP 뉴시스

“인종차별주의자 축구에서 퇴장”

팬들과 연대 강한 메시지 전달

비니시우스 “사랑합니다” 답해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사진)를 향한 인종차별 논란에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와 팬들이 연대 의사를 밝혔다.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은 25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라요 바예카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홈경기에서 시작 전 비니시우스의 등번호 20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등장했다. 그리고 레알 마드리드 선수단은 “인종차별주의자는 축구에서 퇴장”이라는 글이 적혀진 현수막을 들었다. 또 주장으로 나선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와 산티 코메사냐(라요)는 인종차별 반대 메시지가 담긴 완장을 착용했다.

홈팬들도 동참했다. 홈팬들은 현수막에 “우리는 모두 비니시우스다”라고 글을 적은 후 관중석에 매달았다. 그리고 전반 20분이 되자 비니시우스의 이름을 외쳤다.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비니시우스는 일어선 뒤 관중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며 화답했다. 비니시우스는 SNS에 “사랑합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비니시우스는 올 시즌 내내 인종차별 행위의 타깃이 되고 있다.

특히 발렌시아전에선 관중들로부터 “원숭이” “검둥이” “죽어” 등을 지속해서 듣다가 언쟁을 벌였다. 비니시우스는 SNS에 “처음도, 두 번째도, 세 번째도 아니다. 프리메라리가에서 인종차별은 일상”이라며 “브라질에서 스페인은 인종차별주의 국가로 알려져 있다”고 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하비에르 테바스 프리메라리가 회장은 “스페인도, 프리메라리가도 인종차별적이지 않다. 그렇게 말하는 것은 매우 불공평하다. 우리는 모든 힘을 다해 인종차별을 비난하고 해결하려고 한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책임을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에게 돌린다는 비판을 받았다.

결국 테바스 회장은 “내 메시지와 의도가 전달되지 않아 유감이다. 비니시우스를 공격하려는 것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002
"손흥민, 케인, 요리스, 클루셉스키까지...토트넘에 재앙" 西매체의 경고 아이언맨
23-05-27 20:49
20001
"네이마르, 현재로서는 사우디가 가장 현실적" 음바페
23-05-27 07:06
20000
레반도프스키도, 그리즈만도 아니다...22-23시즌 라리가 최다 MOTM은 '이 선수' 미니언즈
23-05-27 04:34
19999
한국 있을 레벨이 아니다, 10G 만에 8승, ERA 1.47…NC 11-0 대승 조현
23-05-26 22:41
19998
“리버풀 떠날 거라고 예상 못 했어...” 충격이 가시지 않는 이적 찌끄레기
23-05-26 21:15
19997
위기의 뮌헨 구하라!...2명의 '전설', 수뇌부로 뮌헨 '리턴' 가능성 떨어진원숭이
23-05-26 17:13
19996
"케인, '엉망진창' 토트넘에서 빨리 탈출해"…토트넘 선배의 '간절한 호소' 해적
23-05-26 16:54
19995
'무리뉴가 옳았다' SON 절친, 에버턴 동료의 새 증언 "훈련을 워낙 싫어하더라" 장사꾼
23-05-26 15:15
19994
"이강인, 친정팀에 강등 위기를 선물하다" 픽샤워
23-05-26 14:21
19993
맨시티 특급 킬러 향한 솔깃한 제안, 홀란드에 가려져…투헬에게 가는 것 어떤가 손나은
23-05-26 11:14
19992
맨유 승리→리버풀 5위 확정되자…살라 "UCL 못 가서 미안합니다" 사과 극혐
23-05-26 10:34
19991
김은중호 '10명' 온두라스와 2-2 통한 무승부, 조 3위 확보+16강 6부 능선…감비아 2승 16강 확정 물음표
23-05-26 09:06
19990
'친정 킬러라 불러다오' '윙백→중원사령관' 이강인 '택배' 5호 도움+MVP 선정→무리키 헤더 결승골 폭발! 마요르카 1부 잔류 확정, 무기력한 발렌시아 1-0 제압 뉴스보이
23-05-26 06:00
19989
디마리아, 1년 만에 유벤투스와 결별… 미국-사우디 리그 관심 간빠이
23-05-26 04:39
19988
‘맨유, 김민재 영입 완료→850억 몸값 찍고 OT입성’…나폴리, 대체자로 스칼비니 지목 불도저
23-05-26 03:40
19987
박세웅 7이닝 무실점 완벽투+발야구 조화, 롯데 NC 11-1 대파...낙동강 더비 위닝 노랑색옷사고시퐁
23-05-25 21:56
19986
이강인, 박지성 후계자는 없던 일로...첼시 에이스, 맨유행 위해 작별인사 예정 섹시한황소
23-05-25 20:33
19985
'최고 먹튀'가 돌아온다...아스널은 곧바로 매각 준비 떨어진원숭이
23-05-25 17:14
19984
[오피셜] '레알 짝퉁 아니야?' 올림피크 리옹, 새 유니폼에 팬들은 "닮은꼴" 조롱 이영자
23-05-25 16:17
VIEW
레알 선수단 모두 ‘20번 유니폼’…“우리는 비니시우스다” 원빈해설위원
23-05-25 15:12
19982
'이렇게 뛰기 싫다!' 충격 1년 만에 이적 통보, 맨유 '8000만 유로 스타' 영입 관심 픽샤워
23-05-25 13:19
19981
'시즌 5호골+슈팅 8개+최고 평점' "빛난 불꽃" 오현규 맹활약, 셀틱은 하이버니언에 2대4 역전패 질주머신
23-05-25 11:38
19980
"무모하다" 배지환 꾸짖는 미국 언론 "스피드를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알아야"...셸튼 감독 "너무 많은 걸 하려 해" 애플
23-05-25 10:44
19979
배지환의 '견제사' 반복, "욕심 버려야" 감독 일침...일침 아닌 덕담이었다 호랑이
23-05-25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