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3경기 0이닝' 롯데 돌풍 이끈 좌완불펜 이상신호…트레이드 지원군이 유일한 희망?

138 0 0 2023-06-07 01:09: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불펜에서 가장 믿을 만한 카드인데 '이상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는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의 홈 경기에서 1-4로 석패했다.

롯데는 9회초 박경수의 타구가 3루수 실책으로 이어지고 장준원의 우전 안타까지 터지면서 1사 1,3루 위기를 맞았다. 타석엔 좌타자 김민혁이 등장했고 롯데는 좌완투수 김진욱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진욱은 롯데 불펜의 유일한 좌완 필승카드라 할 수 있는 선수. 그런데 시작부터 볼 2개를 연거푸 내주더니 볼카운트 2B 2S에서 좌전 안타를 맞고 말았다. 풀카운트를 피해 승부수를 던진 것은 좋은 시도였지만 볼이 한 가운데로 향한 것이 문제였다. 롯데는 3루주자 배정대가 득점하면서 1-4 리드를 허용하며 추격의 기세를 잃었다. 안치영의 타구 역시 1루수 방면 내야 안타로 이어졌고 결국 롯데는 윤명준으로 투수교체를 단행했다.

또 아웃카운트를 1개도 잡지 못했다. 안타 2개만 허용하고 고개를 숙인 김진욱. 이상하게 6월 들어 난조가 이어지고 있다.

5월까지 시즌 평균자책점이 1.61이었던 김진욱은 6월 첫 등판이었던 3일 사직 KIA전에서 아웃카운트 1개도 잡지 못하고 볼넷 1개를 허용하면서 0이닝 1실점을 남겼다. 그렇게 김진욱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순식간에 2점대(2.01)로 치솟았다. 다음날인 4일 사직 KIA전 역시 마찬가지. 아웃카운트는 1개도 수확하지 못한 김진욱은 안타만 2개를 맞으면서 2실점을 하고 말았다. 어느덧 그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82까지 껑충 뛰었다. 6일 사직 KT전에서는 자신이 내보낸 주자의 득점이 없어 실점은 없었지만 역시 아웃카운트를 1개도 잡지 못하는 불안한 피칭이 이어졌다.

롯데는 이미 리드시 7회 김상수~8회 구승민~9회 김원중으로 이어지는 필승조 라인이 구축돼 있다. 엄밀히 말하면 김진욱은 필승조의 일원이라 할 수는 없지만 롯데가 지속적으로 돌풍을 이어가는데 큰 역할을 한 선수임은 분명하다. 롯데가 시소 게임에서 지고 있더라도 역전의 희망을 품을 수 있었던 것은 김진욱 같은 투수들이 추가 실점을 막으면서 승부의 긴장감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또한 시즌 초 선발투수진이 집단적으로 흔들릴 때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이 '조기 교체 승부수'를 띄울 수 있었던 것도 김진욱이라는 존재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롯데는 아직도 좌완투수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래서 김진욱의 비중이 클 수밖에 없고 절대적인 활약이 필요하기도 하다. 롯데가 올 시즌 소화한 경기는 벌써 49경기. 김진욱은 이 중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27경기에 등판했다. 팀내에서는 29경기에 나온 김상수에 이어 최다 출장 2위를 마크하고 있다. 김상수는 리그 전체에서도 최다 출장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김진욱은 2위 정우영(LG·28경기)에 이어 공동 3위에 랭크돼 있다. 벌써 지친 기색을 보이고 있는 것일까. 3경기 연속 아웃카운트를 1개도 잡지 못한 것은 충격적인 결과다. 진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마침 롯데는 지난달 KT와 트레이드를 통해 좌완투수 심재민을 영입했고 심재민은 현재 퓨처스리그에서 담금질을 이어가는 중이다. 6일 삼성과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는 구원투수로 나와 1이닝 무실점을 남기고 홀드를 수확했다. 최근 선발로도 등판하기도 했지만 이는 유사시에 대비하기 위한 차원이다. 서튼 감독은 "심재민은 기본적으로 계투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롯데가 김진욱 1명으로는 1년 내내 원활한 좌완 불펜 운영을 이어가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제는 '지원군'의 등장도 필요해 보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121
끝판 대장' 마침내 역사 한 획 그렸다…오승환, '한미일' 500세이브 달성 조폭최순실
23-06-07 02:26
VIEW
충격의 3경기 0이닝' 롯데 돌풍 이끈 좌완불펜 이상신호…트레이드 지원군이 유일한 희망? 떨어진원숭이
23-06-07 01:09
20119
2+1년 아닌 무려 ‘4년’… 토트넘, ‘OH 스승’ 포스테코글루 감독 선임 정해인
23-06-07 00:03
20118
"日 후루하시 마무리 능력+축구 지능, EPL 수비수들도 감당 못 해"...케인 대체 가능성 크다 해적
23-06-06 23:22
20117
'금의환향' 김민재를 보는 씁쓸한 나폴리, "이미 짐 쌌다, 김민재와 이별 확정", 맨유행 거론 홍보도배
23-06-06 22:12
20116
구자욱 없지만 집중력 있었다, '오승환 한미일 500세이브' 삼성 와이드너 무너뜨리며 NC 4연승 저지 순대국
23-06-06 21:03
20115
주민규 역전 결승 골 울산, 수원FC에 3-1 역전승…'박주호는 기립 박수 속 은퇴' 픽샤워
23-06-06 20:01
20114
김하성 골드글러브 탈 것" 마차도-감독 입 모았다... '어썸킴'의 놀라운 행보 닥터최
23-06-06 07:38
20113
정현, 전 세계 1위 앤디 머리에 0-2 완패 찌끄레기
23-06-06 06:52
20112
스타 없는 ‘골짜기 세대’의 반란… U-20 韓축구, 무패로 4강 6시내고환
23-06-06 05:35
20111
72년만의 데뷔전 우승… 괴물 루키, 강렬한 신고식 치타
23-06-06 04:38
20110
손혁 단장 “외야수 아닐 수도…” 그런데 6월에도 감감무소식? 오그레디 대체자 언제 올까 불쌍한영자
23-06-06 03:15
20109
특급 루키'와 '괴물 좌완'의 공을 받는 남자…영건 듀오는 어떻게 다를까 뉴스보이
23-06-06 02:04
20108
‘父-바르셀로나 회장 자택 회담’…메시 행선지 급반전? 사우디행 연막? ‘48시간 초미 관심사’ 장그래
23-06-06 00:38
20107
안치홍 롯데 5월 MVP 그러나... '리틀 이대호' 한동희의 몰락, 결국 2군행 불도저
23-06-05 23:18
20106
벤제마 "현실은 인터넷과 달라"→이틀 뒤 레알과 결별→하루 뒤 사우디행 'HERE WE GO' 노랑색옷사고시퐁
23-06-05 22:07
20105
5월 홈런 0개, '특타'에도 반등 무산…롯데 한동희, 1군 엔트리 말소+재충전 시간 준다 박과장
23-06-05 21:04
20104
모두 꺼리던 토트넘, '오현규 스승'이 맡는다... 포스테코글루-SON 동행 초읽기 이아이언
23-06-05 20:04
20103
마요르카 팬들 '이강인' 뜨겁게 불렀다, 고별전서 6호 도움 맹활약... 홈 3연승+9위 달성 장사꾼
23-06-05 07:45
20102
아틀레티코, 비야레알과 2-2 무...레알에 1점 밀리며 3위로 시즌 마무리 원빈해설위원
23-06-05 04:10
20101
패스 미스 ㅈㄹ하는데 와꾸대장봉준
23-06-05 02:48
20100
'2009년 레알 입단 동기-342G 최고의 파트너' 호날두-벤제마, 사우디서 재회한다! 서로 다른 유니폼 입고 경쟁 손예진
23-06-05 01:23
20099
나폴리도 직감했다..."김민재, 오늘이 마지막", 나폴리는 연봉 감당 불가→'맨유행 가닥' 오타쿠
23-06-04 23:30
20098
'왜 재계약하지?' 맨유 팬들 물음표, 12시즌 동행 '이제 끝났다' 비난 폭발 호랑이
23-06-04 2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