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최원준, 1446일 만에 '1루수' 출격... "미트는 대인이 형꺼 빌렸어요"

110 0 0 2023-06-13 20:10: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의 '뜨거운 감자' 최원준(26)이 복귀 첫 날부터 KBO 1군 무대 스타팅 멤버로 나선다. 포지션은 2번 타자 및 1루수. 미트는 선배 황대인(27)의 것이었다.

김종국 KIA 감독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릴 키움 히어로즈와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원정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KIA는 류지혁(3루수)-최원준(1루수)-소크라테스 브리토(중견수)-최형우(지명타자)-김선빈(2루수)-고종욱(좌익수)-이우성(우익수)-신범수(포수)-박찬호(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양현종.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전날(12일) 국군체육부대(상무)에서 약 1년 6개월의 병역 의무를 마치고 복귀한 외야수 최원준이었다. 2020~2021시즌 맷 윌리엄스 전 감독 아래서 외야수로 포지션 고정, 주전으로 발돋움했던 그는 2019년 6월 28일 수원 KT전 이후 1446일 만에 1루수로 나서게 됐다.

경기 전 김종국 KIA 감독은 "전역하고 봤는데 얼굴도 더 어려진 것 같고 몸도 슬림해진 것 같다. 홈구장이 돔구장도 아닌데 많이 하얗더라"고 웃으면서 "복귀에 맞춰서 준비를 잘하고 제대한 것 같다"고 복귀를 반겼다.

예고했듯 공격력 강화를 위해 1루수로 주로 나설 예정이다. 1루가 사실상 무주공산인 것과 달리 외야는 소크라테스, 최형우, 이우성, 고종욱, 이창진으로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 3루나 다른 포지션은 하지 않는다. 김 감독은 ""최원준은 1루수와 외야만 병행한다. 다른 포지션은 하지 않는다. 가장 좋아하는 포지션은 우익수인데 그 자리엔 나성범이 있어서 좌익수나 중견수로도 나올 것이다. 경기 후반에는 수비 강화를 위해 원준이가 외야, 1루에 (김)규성이가 들어갈 수도 있다"고 계획을 밝혔다. 

오랜만에 취재진 앞에 선 최원준은 김종국 감독의 '얼굴이 하얘진 것 같다'는 농담에 "선크림이 잘 나와서"라고 웃어 넘긴 뒤 "전역이 아직 실감나지 않는다. 적응이 안 된다. 전역 바로 다음 날 뛰는 것도 생각 못했다. 군대 생활을 1년 6개월 하다 보니 밖의 환경이 적응 안 된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사실 KIA에 더 오래 있었지만, 1년 6개월 동안 상무에 있다 보니 트레이드 된 느낌이었다. 그래서 지금 그곳에 정이 더 많이 들고 친정 같은 느낌이 아직 있어서 적응이 좀 안 되는 것 같다. 마음이 뒤숭숭하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1루수로 뛰는 것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KIA 구단의 요청으로 전역 1주일 전부터 1루로 나섰고 1루수 미트가 없어 황대인의 것을 빌려서 연습했다. 최원준은 "1루한 지 4~5년된 것 같은데 몸이 기억했다. 1루 글러브는 없어서 대인이 형 것으로 했다. 마침 KIA랑 상무랑 경기를 해서 형한테 직접 달라고는 못하고 어쩔 수 없이 형이 다른 사람에게 준 것을 받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외야진 호성적에) 내가 응원하던 형들이 잘해서 기분 좋았다. 내가 전역한다고 당연히 외야로 경기에 나설 거라 생각하지도 않았다. 형들이 잘하고 있어서 오히려 더 열심히 준비하는 계기가 됐다. 그래서 밖에서 봤을 때 정말 좋았다"고 덧붙였다.

90㎏ 넘게 찌웠던 체중도 복귀를 앞두고 81~82㎏까지 낮췄다. 성적에 초점을 맞췄던 지난해와 달리 계급이 올라간 올해는 장타를 늘리기 위해 타격폼을 이것저것 시도해봤다는 후문. 이제 정말 잘하겠다는 생각뿐이다. 최원준은 "내 입으로 말하긴 그렇지만, 성격과 생활 패턴 그리고 사람으로서 많이 어른스러워진 것 같다. 예전에는 좋게 말하면 활발하지만, 그냥 까불거리는 성격이었다. 어릴 때는 멋모르고 그냥 하라는 대로만 했는데 지금은 조금 더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IA 유니폼을 입고 팬분들의 응원을 듣는 상상을 매일 자기 전에 1년 6개월 내내 했다. 한 번도 빠짐 없이 그러다 보니 오랜만에 들으면 뭔가 뭉클할 것 같다"고 팬들과 만남을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217
'7G 연속 QS' 최원태, 구단 역대 최다승 2위 등극... 키움 4연승 질주, KIA는 또 1점 차 승부서 울었다 원빈해설위원
23-06-14 22:50
20216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알렉스 퍼거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이다. 맨유를 넘어 EPL, EPL을 넘어 세계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감독 중 하나로 꼽히는 영웅이다. 퍼거슨 감독은 그저 그런 팀 맨유를 세계 최강 반열에 올린 인물이다. 1986년부터 2013년까지 무려 27년 동안 맨유를 지도한, 맨유 역대 최장수 감독이기도 하다. 이 기간 동안 맨유는 EPL 우승 13회, FA컵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 픽도리
23-06-14 21:07
20215
이강인 '킬러패스'-음바페 '원더골' 공식은 불가능...PSG, 매각 입장 유지 질주머신
23-06-14 17:47
20214
김민재, 군사훈련 중 '맨유행 발표'…"7월1일 '올드트래퍼드 1호' 입성" (더선) 소주반샷
23-06-14 16:54
20213
김하성, 3G 연속 무안타 침묵 어쩌나...팀은 6-3 승리 [SD 리뷰] 오타쿠
23-06-14 15:06
20212
'UCL 준우승' 원흉 루카쿠, 알 힐랄에 연봉 300억 제안 받아…미팅 후 마음 흔들린다 호랑이
23-06-14 12:34
20211
이강인, 극비리에 PSG 메디컬테스트 통과→A매치 휴식기 이후 계약 체결 손나은
23-06-14 11:25
20210
[속보] 개인 합의·메디컬 완료→사실상 오피셜만 남았다…이강인 '연봉 대폭 인상' 속 파리 생제르맹 입단 임박 극혐
23-06-14 10:24
20209
개인 기록, 목표 생각하면 머리 복잡해져" 복덩이 외인은 첫 5안타에도 덤덤했다 해골
23-06-14 06:11
20208
더 빨라진 황선우, 판잔러 넘어 시즌 랭킹 1위 소주반샷
23-06-14 04:39
20207
로마노까지 떴다 "PSG, 이강인과 완전 구두 합의+메디컬 완료" 곰비서
23-06-14 03:19
20206
찾기 어렵다는 왼손 외인투수인데... 대체선수로 데려와 또 성공! SSG 복받았네 와꾸대장봉준
23-06-14 01:35
20205
'승리요정' 회장님이 보고계셔! '윤동희 결승포+진승현 데뷔 첫승' 롯데, 한화 잡고 2연패 탈출 철구
23-06-14 00:05
20204
‘러셀 결승타+후라도 4승’ 키움, 짜릿한 1-0 승리…47일 만에 3연승 질주 손예진
23-06-13 23:26
20203
이런 게 가로채기!…이강인-PSG 개인 합의 끝→'300억 제안'에 협상 속전속결→"음바페 가고 LEE 온다" 애플
23-06-13 22:21
20202
포인트 프랑스
23-06-13 21:54
20201
'아무나 사세요!' PSG, 음바페 매각 '결정'...단 '레알'만 빼고 호랑이
23-06-13 21:00
VIEW
KIA 최원준, 1446일 만에 '1루수' 출격... "미트는 대인이 형꺼 빌렸어요" 오타쿠
23-06-13 20:10
20199
'우승이 목표인데...' LG 1선발 에이스가 심상치 않다, 과감한 결단 내릴까 뉴스보이
23-06-13 06:38
20198
공격포인트 7개 이승원 ‘브론즈볼’ 불쌍한영자
23-06-13 05:08
20197
중심타자와 신인지명권 주고 데려왔는데…흔들리는 히어로즈 출신 이적생, 2군서 무엇을 얻고 돌아올까 간빠이
23-06-13 03:41
20196
맨유, 너무 느리게 행동한 대가 치를지도"…김민재 영입 못할 수도 있다 '英 매체 경고' 불도저
23-06-13 02:13
20195
누가 이종범 아들의 위대한 도전을 실패라고 규정하나…ML 적응 예방주사, 1년 미리 맞았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3-06-13 00:50
20194
프랑스 오픈 정상' 조코비치, 메이저 최다 '23회' 우승.. 세계랭킹 1위 복귀 예상 섹시한황소
23-06-12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