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와 다저스, 큰일 났다'...콜과 바우어 등 특급 투수들, 이물질 사용 '역풍' 맞나

90 0 0 2021-06-07 06:41: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게릿 콜은 피츠버그 파이리츠 시절 5년간 평균자책점(ERA) 3.50을 기록한 평범한 투수였다. 2017년 ERA는 4점대였다.

그러나, 2018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유니폼을 입고 2.88의 ERA를 찍고 15승(5패)을 챙겼다.

일약 특급 투수로 거듭난 것이다.

2019년에는 20승(4패)을 달성했다. ERA는 2.50이었다.

이에 당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있던 트레버 바우어(현 LA 다저스)는 휴스턴 투수들이 이물질을 쓰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물질을 사용해 공의 회전수를 늘렸다는 것이다.

이물질을 사용하면 공의 속도와 움직임, 회전력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MLB 사무국은 이를 묵살했다.

바우어의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뉴욕 양키스는 콜과 9년 3억2400만 달러라는 천문학적 총액으로 계약했다.

양키스에서도 콜의 성적은 빼어났다. 60경기 체제로 진행된 2020시즌 초반 다소 부진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위력을 발휘해 7승(3패)을 올렸다. ERA는 2.84였다.

올 시즌 콜은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에 오를 정도로 초반부터 위력적인 투구 내용을 보였다.

그랬던 콜이 갑자기 난조를 보였다.

4일(이하 한국시간) 탬파베이와의 홈경기에서 5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해 5피안타 2볼넷 5실점했다.

천하의 콜이라 해도 가끔씩은 부진할 때가 있다. 올 시즌 내내 잘 던지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도 5일 휴스턴과의 경기에서 7실점하며 난타당했다.

문제는, 투구 내용이 아니라, 그가 던진 공의 회전수였다.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올 시즌 콜의 포심패스트볼 회전수는 2561회였다. 그러나 이날은 2436회였다. 125회나 줄어든 것이다. 다른 구종의 회전수도 현저히 줄었다.

공교롭게도, 이날 MLB 사무국은 이물질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경고했다.

‘오비이락’일까?

사무국의 경고가 있은 날 콜의 공 회전수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콜이 사무국의 경고 영향으로 이물질을 쓰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물질 사용 의혹을 받고 있는 선수는 콜 뿐만이 아니다.

휴스턴의 저스틴 벌랜더 역시 이물질 사용 의혹에 휩싸인 선수 중 한 명이다.

아이러니하게도, 투수들의 이물질 사용 의혹을 제기했던 바우어 역시 이물질 사용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바우어는 2019년 클리블랜드에서 ERA 3.79를 기록하다 신시내티 레즈로 트레이드됐다. 신시내티에서는 ERA 6.39로 더 나빠졌다.

그러나, 2020시즌 급반전했다.

5승 4패에 불과했으나 ERA는 1.73으로 사이영상까지 수상했다.

이유는 급격히 빨라진 그의 공 회전수였다는 분석이 많았다.

휴스턴 투수들의 이물질 사용 의혹을 제기했던 당시 바우어는 이물질을 사용하면 공의 회전 수를 300개나 늘릴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 역시 이물질 사용 의혹을 받고 있는 이유다.

MLB 사무국이 이제 와서 이물질 시용에 대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겠다고 나선 배경에는 역시 ‘돈’ 때문이다.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 사태로 막대한 재정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상황에서 올 시즌 메이저리그의 ‘투구타저’ 현상이 심화돼 야구 경기의 재미가 반감되자 그 책임을 투수들의 이물질 사용으로 돌린 것이다.

실제로, 올 시즌에는 유난히 노히트 경기가 많아졌다. 벌써 6차례나 노히트 경기가 나왔다.

타자들의 타율도 더 떨어졌다.

관중들의 투수전보다는 시원한 타격전을 더 선호한다.

결국, 관중 수입을 더 올리기 위해 사무국과 구단주들이 투수들의 이물질 사용에 철퇴를 가하게 된 것이다.

사무국의 ‘엄포’에 콜과 바우어 등 특급 투수들이 어떤 성적을 올릴지에 메이저리그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831
'연봉 320억원→타율 .083' 양키스 대재앙, 잔여 연봉만 1878억원 닥터최
21-06-07 20:57
10830
‘7실점 충격’ 류현진, 큰 고비 만났다 철구
21-06-07 17:58
10829
“아무도 김광현 두려워하지 않는다” 美 씁쓸한 평가, 생애 최초 위기 벗어날까 손예진
21-06-07 17:05
10828
케인이 29위, 손흥민이 30위?...英매체 황당 순위에 팬들 "삭제해라" 애플
21-06-07 16:18
10827
'인기남' 이강인, '라리가 우승팀' 포함 5개 구단서 '관심' 오타쿠
21-06-07 15:21
10826
유벤투스 영입 명단 공개…김민재 아닌 피오렌티나 센터백 호랑이
21-06-07 14:58
10825
"순전히 우리 실수...SON 사랑해!"...손흥민 이름 누락한 PFA, 공식사과 손나은
21-06-07 12:12
10824
'2700억' 가격표 붙은 공격수... 맨시티·첼시·레알 다 포기한다 아이언맨
21-06-07 09:45
VIEW
'양키스와 다저스, 큰일 났다'...콜과 바우어 등 특급 투수들, 이물질 사용 '역풍' 맞나 떨어진원숭이
21-06-07 06:41
10822
'충격' AC밀란 유스팀 출신 유망주, 인종차별로 끝내 극단적 선택 정해인
21-06-07 03:32
10821
잡리그 해적
21-06-07 01:48
10820
맨유 포르투갈 듀오 완성하나…울버햄튼 에이스 영입 추진 홍보도배
21-06-07 00:08
10819
에버튼에서 부활한 슈퍼스타, 왜 갑자기 팀 떠나려고 하나 장사꾼
21-06-06 22:15
10818
엔씨 땡땡땡 순대국
21-06-06 20:58
10817
불혹에 맞이한 '제2의 전성기' 하현용 "우승이 가장 목마르다" 박과장
21-06-06 19:14
10816
허벅지 다친 하든, PO 2라운드 중 복귀 불투명 섹시한황소
21-06-06 18:01
10815
WKBL 더 치열한 코트 예고, 최고 연봉 역대 최다 배경 곰비서
21-06-06 15:54
10814
오늘도 화이팅 와꾸대장봉준
21-06-06 14:58
10813
'추하다' PFA, 누락된 손흥민 이름 거의 하루 만에 수정...'팬들은 조롱' 손예진
21-06-06 13:53
10812
권순우, 세계 9위 베레티니 상대로 분투…프랑스오픈 3회전 탈락 가습기
21-06-06 11:49
10811
6타 차 선두 달리던 존 람,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경기 기권 미니언즈
21-06-06 10:56
1081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6-06 09:44
10809
"서로 괜찮냐고 물었다" 김하성이 말하는 팸과 충돌, 그 이후 픽도리
21-06-06 07:43
10808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해골
21-06-06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