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정 前감독 "이재영·다영, 반성 후 김연경 공백 채웠으면"

164 0 0 2021-08-16 23:16:5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한국 구기종목 사상 첫 동메달 획득을 이끈 조혜정(68) 전 GS 칼텍스 감독은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의 빈자리를 언급하며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이야기를 꺼냈다.

조 전 감독은 16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도쿄올림픽 4강 신화를 이룬 여자 배구 대표팀이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희망이 있다면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좀 더 많이 반성하고 성장하고 성숙해져서 (대표팀에) 합류해 김연경, 김수지의 공백을 조금이라고 채워주면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김연경, 김수지가 빠진 대표팀에 필요한 전략으론 “성장통을 겪어야 할 거 같다”며 “그 공백을 얼마나 빨리 채우는가가 우리 배구인이 할 일이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재계약이 최우선”이라고 밝혔다. 

조 전 감독은 지난 4일 한 매체를 통해 이번 대표팀 상황이 자신이 뛰었던 몬트리올 올림픽 때와 비슷하다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레프트 주 공격수였던 박인실 선수가 중도 하차해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며, 당시 선수들은 그 공백을 매우기 위해서 똘똘 뭉쳤고 결국 동메달이라는 값진 결실을 맺었다고.

김연경이 이끈 대표팀도 올해 초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되면서 전력에 구멍이 생겼다.

조 전 감독은 “두 사람의 공백을 박정아와 염혜진 등이 너무 잘 메워주고 있다”며 “아마도 후배들도 우리 때처럼 ‘우리끼리 잘해보자’며 전의를 불태웠을 것이다”고 했다.

한편, 현실적으로 V리그에서 뛸 수 없게 된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그리스 리그 이적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체는 전날 두 사람이 그리스로 출국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규정상 여러 절차가 남아 있어, 두 사람이 그리스에서 뛸 수 있을지는 9월 중순께 국제배구연맹(FIVB)의 판단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996
세비야 감독, "라멜라가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이유는? 앗살라
21-08-17 18:40
11995
토트넘 관심에 '철벽' 뱀포드, 리즈를 정착지로 생각한다 닥터최
21-08-17 17:39
11994
"빌드업 잘하면 뭐해, 수비가 엉망인데"...네빌, '800억 CB'에 일침 찌끄레기
21-08-17 16:59
11993
유럽언론 “이재영·이다영 문제, 국제재판소 갈 수도” 6시내고환
21-08-17 16:06
11992
토트넘 이적료·주급 1위인데... 또 등장한 '방출 신호' 치타
21-08-17 14:31
11991
호날두가 직접 나섰다, 맨시티 이적 추진 '충격' 뉴스보이
21-08-17 13:36
11990
11명 몸값 '8534억'…SON, 알고보니 'PL 史 가장 비싼 팀' 격침 불쌍한영자
21-08-17 11:46
11989
“케인이 뭘 잘못했는데?” 일침 날린 선후배·동료들 간빠이
21-08-17 10:54
11988
"사이영상 출신 아리에타, 샌디에이고와 계약...콜로라도전 등판" 美 저명 기자 미니언즈
21-08-17 05:05
11987
키가 무려 2미터6센티...맨시티, 英 5부 FW 충격 영입 계획 물음표
21-08-17 03:23
11986
IOC "김연경 선수 유니폼(10번) 스위스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 크롬
21-08-17 00:49
VIEW
조혜정 前감독 "이재영·다영, 반성 후 김연경 공백 채웠으면" 홍보도배
21-08-16 23:16
11984
멘붕 온 맨시티 팬들 "우리 상대로 늘 호날두로 변신하는 SON. 그만 떠나줘" 정해인
21-08-16 21:48
11983
‘노 해리 노 워리’ SON 있으니까…英 신문 메인 장식 조현
21-08-16 20:13
11982
'킬러' 손흥민 왼발 감아차기…유럽 흔들다 앗살라
21-08-16 19:40
11981
"정신 똑바로 차려!"...밀너, 경기 중 실수한 치미카스에 '뺨 강타' 닥터최
21-08-16 18:39
11980
새 감독 "팔로워 수 신경 안 쓴다"…4700만 팔로워 스타 방출 위기 찌끄레기
21-08-16 17:31
11979
레비 회장도 모든 걸 건다… 케인 잔류에 쐐기 작업 6시내고환
21-08-16 16:37
11978
KBO리그 유일 160km 가능한 투수 올시즌 끝? [아무튼] 치타
21-08-16 14:35
11977
'잊힌 알리로 뜨는 그릴리시를 잡았다' 수비형으로 다시 태어난 알리 뉴스보이
21-08-16 14:18
11976
손흥민 역습골 단초 “멘디 최악의 수비수” 맨시티팬 뿔났다 불쌍한영자
21-08-16 13:17
11975
차분한 누누 감독마저 '다리 들고 어퍼컷'… 흥민 골에 '흥' 주체할 수 없었다 간빠이
21-08-16 11:06
11974
'손흥민 맨시티전 득점' 英 매체, "세계적인 공격수 보유하고 있다는 것 상기시켜" 섹시한황소
21-08-16 08:15
11973
'노쇼' 케인만 바보됐다...최악의 시나리오에 이적도 어려워 이아이언
21-08-16 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