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김연경 선수 유니폼(10번) 스위스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

168 0 0 2021-08-17 00:49: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연경 선수 유니폼(10번) 스위스 로잔에 있는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에서 입었던 김연경 선수의 유니폼(10번)을 스위스 로잔에 있는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며 최근 협회에 유니폼을 요청했다.

오한남 대한배구협회 회장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김연경 선수가 뛰는 한국-세르비아전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경기장을 직접 찾기도 했다"며 "IOC가 유니폼 전시를 생각한 것도 '월드 스타'인 김 선수의 진가를 알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에서 여자 국가 대표팀의 투혼을 직접 보고 응원한 오 회장은 16일 귀국 후 가진 인터뷰에서 "아직도 실감이 나질 않는다. 생각할수록 감동적"이라며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과 코칭스태프, 주장 김연경과 모든 선수에게 고맙고 더 할 말 없이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도쿄(東京)올림픽에서 우리 여자 배구 대표팀이 4강의 기적을 일궜다. 이에 따라 치솟고 있는 배구의 인기를 계속 이어가는 것이 우리 협회의 과제"라고 전했다.

"귀국해서도 가장 극적인 승부였던 한국과 일본과의 경기를 3번이나 다시 봤다"는 오 회장은 "감사한 마음이 들지만, 한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을 계속 느끼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도쿄올림픽 직전 열린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당시 3승 12패로 16개국 중 15위에 그치며 불안한 모습을 보여 올림픽 8강도 힘들 것이라고 걱정했었는데, 선수단 모두가 원팀으로 똘똘 뭉쳐 4강까지 갔다"며 "2024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고 본선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한국 배구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여자 배구팀은 도쿄올림픽에서 도미니카공화국, 일본, 터키를 각각 풀세트 끝에 누르고 4강에 올랐다.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비아와 결전을 치렀고,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993
유럽언론 “이재영·이다영 문제, 국제재판소 갈 수도” 6시내고환
21-08-17 16:06
11992
토트넘 이적료·주급 1위인데... 또 등장한 '방출 신호' 치타
21-08-17 14:31
11991
호날두가 직접 나섰다, 맨시티 이적 추진 '충격' 뉴스보이
21-08-17 13:36
11990
11명 몸값 '8534억'…SON, 알고보니 'PL 史 가장 비싼 팀' 격침 불쌍한영자
21-08-17 11:46
11989
“케인이 뭘 잘못했는데?” 일침 날린 선후배·동료들 간빠이
21-08-17 10:54
11988
"사이영상 출신 아리에타, 샌디에이고와 계약...콜로라도전 등판" 美 저명 기자 미니언즈
21-08-17 05:05
11987
키가 무려 2미터6센티...맨시티, 英 5부 FW 충격 영입 계획 물음표
21-08-17 03:23
VIEW
IOC "김연경 선수 유니폼(10번) 스위스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 크롬
21-08-17 00:49
11985
조혜정 前감독 "이재영·다영, 반성 후 김연경 공백 채웠으면" 홍보도배
21-08-16 23:16
11984
멘붕 온 맨시티 팬들 "우리 상대로 늘 호날두로 변신하는 SON. 그만 떠나줘" 정해인
21-08-16 21:48
11983
‘노 해리 노 워리’ SON 있으니까…英 신문 메인 장식 조현
21-08-16 20:13
11982
'킬러' 손흥민 왼발 감아차기…유럽 흔들다 앗살라
21-08-16 19:40
11981
"정신 똑바로 차려!"...밀너, 경기 중 실수한 치미카스에 '뺨 강타' 닥터최
21-08-16 18:39
11980
새 감독 "팔로워 수 신경 안 쓴다"…4700만 팔로워 스타 방출 위기 찌끄레기
21-08-16 17:31
11979
레비 회장도 모든 걸 건다… 케인 잔류에 쐐기 작업 6시내고환
21-08-16 16:37
11978
KBO리그 유일 160km 가능한 투수 올시즌 끝? [아무튼] 치타
21-08-16 14:35
11977
'잊힌 알리로 뜨는 그릴리시를 잡았다' 수비형으로 다시 태어난 알리 뉴스보이
21-08-16 14:18
11976
손흥민 역습골 단초 “멘디 최악의 수비수” 맨시티팬 뿔났다 불쌍한영자
21-08-16 13:17
11975
차분한 누누 감독마저 '다리 들고 어퍼컷'… 흥민 골에 '흥' 주체할 수 없었다 간빠이
21-08-16 11:06
11974
'손흥민 맨시티전 득점' 英 매체, "세계적인 공격수 보유하고 있다는 것 상기시켜" 섹시한황소
21-08-16 08:15
11973
'노쇼' 케인만 바보됐다...최악의 시나리오에 이적도 어려워 이아이언
21-08-16 06:20
11972
토트넘 만만치 않아 장그래
21-08-16 01:29
11971
웨스터햄 나이쑤 떨어진원숭이
21-08-16 00:14
11970
브랜트포드 불주사 맞은 아스널, '주급 4억5천만 원'에 마르티네스 영입 올인 타짜신정환
21-08-15 2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