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 손흥민 왼발 감아차기…유럽 흔들다

179 0 0 2021-08-16 19:40: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나선 손흥민이 후반 10분 전매특허인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로이터 = 연합뉴스]"우리는 여기서 경기를 잘하는데 항상 똑같은 방식으로 진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강 팀 맨체스터 시티의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이 15일(현지시간) 토트넘 홋스퍼와의 개막 원정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움을 토로했다.

맨시티는 이날 경기까지 토트넘 홈구장에서 연거푸 네 번이나 0대1 패배를 당했다. 네 경기 모두 결승골의 주인공은 손흥민(29)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오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EPL 1라운드 맨시티와의 홈 개막전에서 후반 10분 시즌 1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이 1대0으로 승리하면서 손흥민은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동시에 1라운드에서 가장 빛난 EPL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손흥민이 2015년 토트넘으로 이적한 이래 홈 개막전에서 골을 넣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로지 개인 능력으로 만들어낸 환상적인 골이었다. 역습 상황에서 경기장 우측으로 침투하던 손흥민은 스테번 베르흐베인의 패스를 받았다. 맨시티의 수비 전환이 완벽하게 이뤄지진 않았지만 이미 수비수 세 명이 들어와 있었고 나탄 아케가 손흥민을 막아섰다. 손흥민은 망설임 없이 양발로 속임수 동작을 취한 뒤 경기장 중앙 지역으로 치고 들어갔다. 이어 순간 스피드로 수비와 거리를 벌린 뒤 페널티 박스 바깥 중앙 지역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고 공은 바닥으로 낮게 깔리며 골대 안 왼쪽 구석에 꽂혔다. 지난 시즌 30개 팀 중 최소 실점을 기록한 골키퍼 에데르송이 반응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날카로운 슈팅이었다.

시즌 첫 경기에서 보여준 손흥민의 슈팅은 한층 더 정교해져 있었다. 골 장면 외에도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전반 40분 역습 상황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은 수비수 엉덩이를 살짝 맞고 굴절됐음에도 오른쪽 골대를 아쉽게 빗나갈 정도였다. 후반 34분 날린 오른발 슈팅도 수비수를 맞았지만 골대 오른쪽을 살짝 벗어났다. 그야말로 양발 모두가 병기였다.

토트넘 홈구장에서 맨시티는 유독 작아지고 있다. 세계적인 명장 과르디올라 감독이 특정 팀 원정 4연패를 당한 건 처음이다. 맨시티는 2019년 4월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토트넘에 0대1로 패한 이후 2020년 2월과 11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0대1로 졌다. 앞선 세 경기 모두 손흥민에게 결승골을 내줬고, 이날도 손흥민에게 일격을 당해 1패로 시즌을 시작했다. 손흥민은 과르디올라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래 맨시티를 상대로 두 번째로 많은 골(1위 제이미 바디)을 넣은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자신을 전폭적으로 신뢰하는 토트넘의 새 감독 누누 산투에게도 데뷔전 빅매치 승리를 안겼다.

산투 감독은 토트넘 부임 이후 스리백 중심의 선수비 후역습 전술 대신 포백 중심의 공격 전술을 구사했고 이는 프리시즌에서 좋은 성적으로 연결됐다. 산투 감독은 이날도 손흥민을 최전방 원톱으로 세웠고 원하는 결과물을 얻어냈다.

경기 후 산투 감독은 "손흥민은 전방의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라며 "상대의 틈과 공간을 찾아내는 '킬러'로, 그가 가진 재능이 놀랍다"고 찬사를 보냈다.

손흥민의 결정력에 힘입어 강호 맨시티를 잡아내자 토트넘 팬들은 해리 케인을 소환했다. 관중석의 팬들은 함께 "해리 케인 보고 있나(Are you watching, Harry Kane)?"를 외치며 승리를 자축했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팀을 옮기고 싶다'고 돌발 선언한 케인은 화가 난 토트넘이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책정한 탓에 쉽사리 팀을 옮기지 못했다. 특히 케인 영입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맨시티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만큼 팬들의 기쁨도 배가됐다.

경기 후 손흥민은 "맨시티는 현재 세계 최고의 팀인 만큼 우리는 준비해 온 걸 피치에서 잘 보여줬다"며 "이렇게 시즌을 시작하는 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기록 경신에 대해 "매 경기 팀을 위해 뛰다 보면 개인 기록은 따라올 거다. 기록을 깰 수 있을지는 시즌이 끝나봐야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982
멘붕 온 맨시티 팬들 "우리 상대로 늘 호날두로 변신하는 SON. 그만 떠나줘" 정해인
21-08-16 21:48
11981
‘노 해리 노 워리’ SON 있으니까…英 신문 메인 장식 조현
21-08-16 20:13
VIEW
'킬러' 손흥민 왼발 감아차기…유럽 흔들다 앗살라
21-08-16 19:40
11979
"정신 똑바로 차려!"...밀너, 경기 중 실수한 치미카스에 '뺨 강타' 닥터최
21-08-16 18:39
11978
새 감독 "팔로워 수 신경 안 쓴다"…4700만 팔로워 스타 방출 위기 찌끄레기
21-08-16 17:31
11977
레비 회장도 모든 걸 건다… 케인 잔류에 쐐기 작업 6시내고환
21-08-16 16:37
11976
KBO리그 유일 160km 가능한 투수 올시즌 끝? [아무튼] 치타
21-08-16 14:35
11975
'잊힌 알리로 뜨는 그릴리시를 잡았다' 수비형으로 다시 태어난 알리 뉴스보이
21-08-16 14:18
11974
손흥민 역습골 단초 “멘디 최악의 수비수” 맨시티팬 뿔났다 불쌍한영자
21-08-16 13:17
11973
차분한 누누 감독마저 '다리 들고 어퍼컷'… 흥민 골에 '흥' 주체할 수 없었다 간빠이
21-08-16 11:06
11972
'손흥민 맨시티전 득점' 英 매체, "세계적인 공격수 보유하고 있다는 것 상기시켜" 섹시한황소
21-08-16 08:15
11971
'노쇼' 케인만 바보됐다...최악의 시나리오에 이적도 어려워 이아이언
21-08-16 06:20
11970
토트넘 만만치 않아 장그래
21-08-16 01:29
11969
웨스터햄 나이쑤 떨어진원숭이
21-08-16 00:14
11968
브랜트포드 불주사 맞은 아스널, '주급 4억5천만 원'에 마르티네스 영입 올인 타짜신정환
21-08-15 22:32
11967
꼬마 배당이 좋은 이유 해적
21-08-15 21:24
11966
“엉뚱한 결정, 팀 사기저하…몬토요 경질” 토론토 팬 뿔났다 사이타마
21-08-15 19:30
11965
[단독] 이재영과 이다영, 15일 오전 그리스로 출국 장그래
21-08-15 18:28
11964
한화 노시환 , 엘지 김현수 결장이네 불도저
21-08-15 17:10
11963
황의조, 박지성 전 동료가 노린다...볼프스부르크와 협상 중 노랑색옷사고시퐁
21-08-15 16:05
11962
'이게 웬 횡재냐' 메시 PSG 유니폼 수익 5%, 조던 통장에 꽂힌다 호랑이
21-08-15 14:08
11961
“그릴리쉬 1,614억인데, 케인은 2,420억 주고 영입해야” 레전드 촉구 아이언맨
21-08-15 12:30
11960
오늘 광복절 빅매치 류똥 vs 기쿠치 음바페
21-08-15 11:54
11959
EPL 부른다, 사우샘프턴 '황의조 영입 추진' (獨 독점) 미니언즈
21-08-15 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