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힌 알리로 뜨는 그릴리시를 잡았다' 수비형으로 다시 태어난 알리

146 0 0 2021-08-16 14:18:1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왼쪽), 델레 알리(이상 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대표 플레이메이커 유망주 잭 그릴리시의 맨체스터시티 데뷔전은 잊힌 선배 델리 알리의 헌신에 가로막혔다.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를 가진 토트넘이 맨시티에 1-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이 선제결승골을 넣었다.

데이터 분석 사이트 '애널리스트'는 그릴리시와 알리의 활약상에 집중했다. 알리는 지난 2016-2017시즌 21세 나이로 18골 7도움을 몰아치며 EPL 정상급 미드필더로 떠올랐고, 그 즈음 잉글랜드에서도 주전으로 부상했던 선수다. 그러나 최근 부진으로 대표팀에서 자취를 감췄다. 지난 시즌 EPL 선발 출장은 고작 7회였고, 득점 관여는 1도움에 그쳤다.

알리보다 한 살 많은 그릴리시는 EPL과 챔피언십(2부)을 오가며 꾸준히 성장한 끝에 지난 시즌 6골 10도움과 압도적인 테크닉을 보여주며 맨시티의 러브콜을 받았다. 이적료는 EPL 최고 기록인 1억 파운드(약 1,614억 원)였다.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유로 2020 준우승 과정에서 조커로 기용되며 2도움을 올렸다.

뜨는 그릴리시의 개인 기록은 역시나 좋았다. 공 운반(5m 이상) 횟수에서 그릴리시는 26회를 기록해 EPL 개막 라운드 모든 팀 모든 선수 중 1위였다. 또한 드리블 성공 4회, 파울 당한 횟수 5회는 팀 내 최다였다. 그릴리시 개인의 테크닉은 첫 경기부터 확실했다.

그러나 지는 해였던 알리는 뜻밖의 수비 가담 능력으로 그릴리시를 막아섰다. 알리는 이날 양 팀 선수 중 최고 활동량인 11.1km, 최고 평균속도 6.9km를 기록했다. 포지션이 공격형 미드필더처럼 표기돼 있었지만 '수비형 공격형' 미드필더 같은 플레이였다.

알리는 민첩성이 떨어지면서 과거의 득점 생산 능력을 잃어버렸다는 평가를 받곤 했다. 지난 시즌 주제 무리뉴 감독은 알리를 부활시키기 위해 수비 부담을 줄이고 오히려 공격에 전념하게 해 주는 방안도 써 봤으나 신통치 않았다. 알리는 누누 산투 감독의 첫 경기에서 공격력을 포기하고 동료들 대신 진흙투성이가 되는 '가자미' 역할로 자신의 가치를 보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995
세비야 감독, "라멜라가 이렇게 잘할 줄 몰랐다"...이유는? 앗살라
21-08-17 18:40
11994
토트넘 관심에 '철벽' 뱀포드, 리즈를 정착지로 생각한다 닥터최
21-08-17 17:39
11993
"빌드업 잘하면 뭐해, 수비가 엉망인데"...네빌, '800억 CB'에 일침 찌끄레기
21-08-17 16:59
11992
유럽언론 “이재영·이다영 문제, 국제재판소 갈 수도” 6시내고환
21-08-17 16:06
11991
토트넘 이적료·주급 1위인데... 또 등장한 '방출 신호' 치타
21-08-17 14:31
11990
호날두가 직접 나섰다, 맨시티 이적 추진 '충격' 뉴스보이
21-08-17 13:36
11989
11명 몸값 '8534억'…SON, 알고보니 'PL 史 가장 비싼 팀' 격침 불쌍한영자
21-08-17 11:46
11988
“케인이 뭘 잘못했는데?” 일침 날린 선후배·동료들 간빠이
21-08-17 10:54
11987
"사이영상 출신 아리에타, 샌디에이고와 계약...콜로라도전 등판" 美 저명 기자 미니언즈
21-08-17 05:05
11986
키가 무려 2미터6센티...맨시티, 英 5부 FW 충격 영입 계획 물음표
21-08-17 03:23
11985
IOC "김연경 선수 유니폼(10번) 스위스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 크롬
21-08-17 00:49
11984
조혜정 前감독 "이재영·다영, 반성 후 김연경 공백 채웠으면" 홍보도배
21-08-16 23:16
11983
멘붕 온 맨시티 팬들 "우리 상대로 늘 호날두로 변신하는 SON. 그만 떠나줘" 정해인
21-08-16 21:48
11982
‘노 해리 노 워리’ SON 있으니까…英 신문 메인 장식 조현
21-08-16 20:13
11981
'킬러' 손흥민 왼발 감아차기…유럽 흔들다 앗살라
21-08-16 19:40
11980
"정신 똑바로 차려!"...밀너, 경기 중 실수한 치미카스에 '뺨 강타' 닥터최
21-08-16 18:39
11979
새 감독 "팔로워 수 신경 안 쓴다"…4700만 팔로워 스타 방출 위기 찌끄레기
21-08-16 17:31
11978
레비 회장도 모든 걸 건다… 케인 잔류에 쐐기 작업 6시내고환
21-08-16 16:37
11977
KBO리그 유일 160km 가능한 투수 올시즌 끝? [아무튼] 치타
21-08-16 14:35
VIEW
'잊힌 알리로 뜨는 그릴리시를 잡았다' 수비형으로 다시 태어난 알리 뉴스보이
21-08-16 14:18
11975
손흥민 역습골 단초 “멘디 최악의 수비수” 맨시티팬 뿔났다 불쌍한영자
21-08-16 13:17
11974
차분한 누누 감독마저 '다리 들고 어퍼컷'… 흥민 골에 '흥' 주체할 수 없었다 간빠이
21-08-16 11:06
11973
'손흥민 맨시티전 득점' 英 매체, "세계적인 공격수 보유하고 있다는 것 상기시켜" 섹시한황소
21-08-16 08:15
11972
'노쇼' 케인만 바보됐다...최악의 시나리오에 이적도 어려워 이아이언
21-08-16 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