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때리지마' 절친 충격, 토트넘 방출되자마자 '앙숙'과 접촉

104 0 0 2021-09-04 05:42: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절친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세르지 오리에(29·코트디부아르). 그가 하필 '최대 라이벌' 아스날 행을 스스로 모색하고 있다는 다소 충격적인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2일(한국시간) "토트넘과 계약이 종료된 오리에가 아스날로 이적하려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Serge Aurier would consider a move to Arsenal after terminating his contract at Tottenham)"고 보도했다.

매체는 "오리에는 계속해서 잉글랜드에 남아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를 원하고 있다. 아스날 역시 그가 이적하려고 선호하는 구단들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2010년 프랑스 클럽 RC 랑스에 입단한 오리에는 2012년 1월 툴루즈 FC(프랑스)를 거쳐 2014년 7월 '명문' 파리생제르망으로 임대 후 2015년 7월 완전 이적했다. 이후 2017년 8월 토트넘에 합류해 이번 여름까지 EPL 무대를 누볐다. 토트넘 소속으로 110경기에 출전해 8골을 터트린 풀백이다. 토트넘에서는 주로 오른쪽 풀백 자리를 책임졌다.

손흥민의 절친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9월 토트넘 구단의 다큐멘터리 'All or Nothing(모 아니면 도): Tottenham Hotspur' 편에서 골키퍼 요리스(35·프랑스)와 손흥민의 충돌 모습이 공개됐다. 당시 손흥민에게 막 달려들려고 하는 요리스를 끌어 안으며 가장 적극적으로 말린 선수가 바로 오리에였다. 또 그보다 앞선 7월에는 오리에의 친동생이 프랑스에서 총격 사건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는데, 이후 열린 경기(뉴캐슬전)에서 손흥민은 골을 넣은 뒤 오리에를 끌어안으며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프로의 세계는 냉정했다. 오리에는 지난 1일 토트넘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했다. 당초 내년 여름까지 계약이 돼 있었으나 일찌감치 토트넘과 작별했다.

보도에 따르면 터키와 러시아 및 프랑스에서 오리에에게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선뜻 오리에를 진짜로 사겠다는 구단도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어떻게든 다른 팀으로 가고 싶은 오리에게 계약 해지를 자청했고 토트넘도 받아들였다. 누누 산투(47) 토트넘 감독의 머릿속 구상에서도 완전히 제외되면서 사실상 쫓겨나는 모양새였다.

이적 시장 마감을 앞두고 양 측이 계약을 해지했기에 이제 오리에는 이적료 없이 어떤 팀과 자유 계약이 가능한 상태가 됐다. 이런 상황에서 그가 토트넘의 '북런던 라이벌'이자 '앙숙' 아스날로 가겠다는 움직임이 보도를 통해 알려진 것이다. 하필 다른 팀도 아닌 토트넘의 최고 라이벌 팀과 접촉을 한 오리에. 과연 오리에가 아스날 유니폼을 입고 손흥민과 조우할 것인가.

손흥민(왼쪽)과 오리에. /AFPBBNews=뉴스1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05
토트넘이 日 수비수 도미야스 영입 접은 이유, 바로 이 선수 때문이다 뉴스보이
21-09-05 12:02
12304
'바르셀로나 맞나?'...메시-그리즈만 방출에 처참해진 스쿼드 불쌍한영자
21-09-05 11:06
12303
'주급 8억' 원하는 에이스, 충격에 휩싸인 리버풀 간빠이
21-09-05 10:32
12302
일본 타격왕의 굴욕, ML 타율 1할대 추락…2년째 무홈런 장사꾼
21-09-05 07:51
12301
'나 뱃살 없다니까'...'뚱보 논란' 네이마르, 식스팩 공개로 정면 반박 순대국
21-09-05 06:26
12300
크로아티아 멋하냐 원빈해설위원
21-09-05 05:22
12299
'COME BACK' 팔카오, 라리가로 전격 복귀!...2023년까지 픽샤워
21-09-05 04:07
12298
싹다 정배인데 픽도리
21-09-05 02:34
12297
루카쿠, "인테르가 안 좋은 상황에서 날 구했기에 배신하고 싶지 않았다" 해골
21-09-05 01:28
12296
기아도 틀리고 곰비서
21-09-04 21:32
12295
[오피셜]'왜 그린우드가 빠졌지' 맨유 UCL 명단 25명 발표, 린가드 포함시켰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4 19:01
12294
'10년 동안 딱 5번'...맨유가 제임스 판매에 더 크게 웃는 이유는? 섹시한황소
21-09-04 18:18
12293
황희찬, "울버햄튼 환대에 감동...손흥민과 만나도 100% 보여줄 것" 박과장
21-09-04 16:52
12292
“토트넘 이적 몰랐어, 바르사가 날 갑자기 판다더라” 황당했던 343억 수비수 사이타마
21-09-04 15:55
12291
'배불뚝이 아저씨' 된 네이마르, 몸 관리 지적에 "옷을 크게 입어서 그래" 이아이언
21-09-04 15:30
12290
호날두, 플레처 환대 받으며 맨체스터 도착...'호날두 효과 대단해' 캡틴아메리카
21-09-04 14:13
12289
FIFA 파격 계획 "월드컵 4년→2년 개최로 변경" 가츠동
21-09-04 13:10
12288
인터풋볼 '토트넘 가지마!' 울버햄튼, '괴물 윙어' 잡는다...주급 2배+4년 재계약 약속 군주
21-09-04 13:00
12287
'인종차별+최악의 활약' 이 선수 이적에 바르사 선수들은 '환호' 장그래
21-09-04 09:43
VIEW
'SON 때리지마' 절친 충격, 토트넘 방출되자마자 '앙숙'과 접촉 호랑이
21-09-04 05:42
12285
또 먼저 실점 ㅜㅜ 손나은
21-09-04 04:31
12284
'K-자가격리' 맛본 레바논 주전 MF, 韓 원정 불참...주장도 출전 불투명 아이언맨
21-09-04 03:06
12283
'동양인 인종차별 추악한 행위' 뎀벨레, 등번호 11번→7번 변경 극혐
21-09-04 01:32
12282
입국 50시간만에 풀타임에 담긴 현실…체력 안배도, 전술도, 결과도 모두 실패한 벤투 음바페
21-09-03 2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