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이적 몰랐어, 바르사가 날 갑자기 판다더라” 황당했던 343억 수비수

107 0 0 2021-09-04 15:55: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사실상 두 달 만에 FC바르셀로나와 결별했다. 토트넘 홋스퍼 유니폼을 입은 에메르송 로얄(22)이 이적 비화를 공개했다.

브라질 국적의 오른쪽 수비수 에메르송은 2019년 1월 아틀레치쿠 미네이루(브라질)를 떠나 스페인 무대에 입성했다. 당시 바르셀로나와 레알 베티스가 소유권을 50% 나눠가졌다. 베티스에서 두 시즌 반 동안 공식 79경기에 출전해 5골 10도움을 기록을 남긴 후 올해 7월 1일 바르셀로나로 컴백했다. 바르셀로나는 에메르송 소유권을 100% 가져오며 베티스에 900만 유로(약 124억 원)의 이적료를 지불했다.

평소 바르셀로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던 에메르송은 이번 시즌 개막 후 리그 3경기에 출전했다. 그러나 지난달 30일 헤타페와 3라운드 후 바르셀로나 드림이 산산 조각났다. 이적 시장 마감 날인 9월 1일 토트넘 홋스퍼로 깜짝 이적했다. 바르셀로나에 2,500만 유로(343억 원) 이적료를 안겨주고 떠났다.

문제는 에메르송이 토트넘 이적에 관해 전혀 알지 못했다. 하루 전에 통보를 받았다. 4일 스페인 마르카와 인터뷰에 응한 그는 “바르셀로나가 나의 잔류를 바란다고 생각했다. 헤타페전에 선발 출전했고, 다음 날 오전에 편안한 상태에서 훈련했다. 그런데 당시 토트넘과 바르셀로나가 협상중이고, 그것이 거의 완료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황당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나는 아무것도 몰랐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날 오후가 돼서 구단(바르셀로나)이 내게 ‘할 얘기가 있으니 훈련장으로 와달라’고 했다. 갔더니 나를 팔고 싶다는 걸 알게 됐다”고 토트넘 이적 과정을 설명했다.

이제 에메르송은 충격을 딛고 토트넘맨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다. 그는 “이제 토트넘에서 성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행복하다. 나를 위한 프로젝트를 준비해줬고, 애정을 표했다. 때문에 열정을 갖고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트넘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에메르송에게 “토트넘에서 매우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로 그를 품는데 성공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98
싹다 정배인데 픽도리
21-09-05 02:34
12297
루카쿠, "인테르가 안 좋은 상황에서 날 구했기에 배신하고 싶지 않았다" 해골
21-09-05 01:28
12296
기아도 틀리고 곰비서
21-09-04 21:32
12295
[오피셜]'왜 그린우드가 빠졌지' 맨유 UCL 명단 25명 발표, 린가드 포함시켰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4 19:01
12294
'10년 동안 딱 5번'...맨유가 제임스 판매에 더 크게 웃는 이유는? 섹시한황소
21-09-04 18:18
12293
황희찬, "울버햄튼 환대에 감동...손흥민과 만나도 100% 보여줄 것" 박과장
21-09-04 16:52
VIEW
“토트넘 이적 몰랐어, 바르사가 날 갑자기 판다더라” 황당했던 343억 수비수 사이타마
21-09-04 15:55
12291
'배불뚝이 아저씨' 된 네이마르, 몸 관리 지적에 "옷을 크게 입어서 그래" 이아이언
21-09-04 15:30
12290
호날두, 플레처 환대 받으며 맨체스터 도착...'호날두 효과 대단해' 캡틴아메리카
21-09-04 14:13
12289
FIFA 파격 계획 "월드컵 4년→2년 개최로 변경" 가츠동
21-09-04 13:10
12288
인터풋볼 '토트넘 가지마!' 울버햄튼, '괴물 윙어' 잡는다...주급 2배+4년 재계약 약속 군주
21-09-04 13:00
12287
'인종차별+최악의 활약' 이 선수 이적에 바르사 선수들은 '환호' 장그래
21-09-04 09:43
12286
'SON 때리지마' 절친 충격, 토트넘 방출되자마자 '앙숙'과 접촉 호랑이
21-09-04 05:42
12285
또 먼저 실점 ㅜㅜ 손나은
21-09-04 04:31
12284
'K-자가격리' 맛본 레바논 주전 MF, 韓 원정 불참...주장도 출전 불투명 아이언맨
21-09-04 03:06
12283
'동양인 인종차별 추악한 행위' 뎀벨레, 등번호 11번→7번 변경 극혐
21-09-04 01:32
12282
입국 50시간만에 풀타임에 담긴 현실…체력 안배도, 전술도, 결과도 모두 실패한 벤투 음바페
21-09-03 23:30
12281
야구 약오르네 미니언즈
21-09-03 22:15
12280
요키시는 나름 선방했구만 물음표
21-09-03 20:49
12279
손흥민, 이라크 공격수에 '꽁꽁', 아드보카트 '용병술' 대성공 떨어진원숭이
21-09-03 17:40
12278
'마의 34점' 벗어난 대구, 이제는 연승 도전 타짜신정환
21-09-03 16:57
12277
이승우, 친선경기서 살인 태클 시도...'의욕만 좋았다' 정해인
21-09-03 16:32
12276
“아들이 바르사 10번이라니, 미쳤어” 안수파티 부친 직접 유니폼 쇼핑 해적
21-09-03 15:46
12275
마요르카 신문 “독일1부 준우승팀, 이강인 원했다” 이영자
21-09-03 1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