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파격 계획 "월드컵 4년→2년 개최로 변경"

105 0 0 2021-09-04 13:10: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곧 월드컵 개최 주기가 4년에서 2년으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자 FIFA 글로벌 축구 발전 책임자가 월드컵 개최 시기 변경 계획과 이유를 설명했다[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 글로벌 축구 발전 책임자 아르센 벵거(아스널 전 감독)가 월드컵, 유로 등 주요 대회 개최 시기 변경을 주장했다. 지역별 예선 시기와 방법도 달라진다.

 

프랑스 매체 '겟프렌치풋볼'은 4일(한국시간) 벵거 전 감독의 계획을 알렸다. 벵거는 2018년까지 아스널을 이끈 뒤에 국제축구연맹(FIFA) 글로벌 축구 발전 책임자로 부임해 전 세계 축구의 다양한 사안을 검토하고 계획하고 있다.

 

벵거 전 감독의 주요 목표는 월드컵, 유로 등 국가대항전 개최 시기였다. 그는 "국제대회를 자주 개최하고, 축구 규칙을 제정해 퀄리티 발전이 목표다. 예선 경기를 줄이고 몰아서 치르고, 시즌이 끝나면 월드컵 또는 대륙컵이 열린다. 이 기간 외에 선수들은 항상 구단에 머물 수 있다"고 말했다.

 

3월과 10월에 모든 A매치와 예선 일정을 몰아서 치르고, 주요 국제대회를 4년에서 2년으로 줄이려고 한다. 현지에서 잦은 개최로 돈을 더 벌려는 의도가 아니냐고 물었다.

 

벵거 전 감독은 "아니다. 경기 수는 늘어나지 않고 선수들은 대표팀에 덜 소집된다. 경제적인 이유는 없다. 내가 아스널 감독 시절이라도, 2년 주기 개최 대신에 1년 내내 선수들을 데리고 있을 수 있다면 충분히 고려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회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4년 주기를 바꾸는 것에 반감을 이해한다. 다만 선수들이 싫어하는 건 의미없는 경기들이다. 현재 유로를 본다면, 55개국 중 24개국이 본선에 진출하는데, 친선전과 예선전은 팬들의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의 가치와 명예를 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경기 퀄리티다. 우리는 최고의 대회들을 만들어야 한다. 이런 개편안은 처음에 반발이 있지만, 열심히 설명하고 끝날 때면 나쁘지 않다며 생각을 바꾸게 된다. 대회의 희소성이 가치를 결정하는 요소라면 월드컵은 10년에 한 번 치러야 한다"며 4년에서 2년으로 줄일 파격 계획 요지를 짚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98
싹다 정배인데 픽도리
21-09-05 02:34
12297
루카쿠, "인테르가 안 좋은 상황에서 날 구했기에 배신하고 싶지 않았다" 해골
21-09-05 01:28
12296
기아도 틀리고 곰비서
21-09-04 21:32
12295
[오피셜]'왜 그린우드가 빠졌지' 맨유 UCL 명단 25명 발표, 린가드 포함시켰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4 19:01
12294
'10년 동안 딱 5번'...맨유가 제임스 판매에 더 크게 웃는 이유는? 섹시한황소
21-09-04 18:18
12293
황희찬, "울버햄튼 환대에 감동...손흥민과 만나도 100% 보여줄 것" 박과장
21-09-04 16:52
12292
“토트넘 이적 몰랐어, 바르사가 날 갑자기 판다더라” 황당했던 343억 수비수 사이타마
21-09-04 15:55
12291
'배불뚝이 아저씨' 된 네이마르, 몸 관리 지적에 "옷을 크게 입어서 그래" 이아이언
21-09-04 15:30
12290
호날두, 플레처 환대 받으며 맨체스터 도착...'호날두 효과 대단해' 캡틴아메리카
21-09-04 14:13
VIEW
FIFA 파격 계획 "월드컵 4년→2년 개최로 변경" 가츠동
21-09-04 13:10
12288
인터풋볼 '토트넘 가지마!' 울버햄튼, '괴물 윙어' 잡는다...주급 2배+4년 재계약 약속 군주
21-09-04 13:00
12287
'인종차별+최악의 활약' 이 선수 이적에 바르사 선수들은 '환호' 장그래
21-09-04 09:43
12286
'SON 때리지마' 절친 충격, 토트넘 방출되자마자 '앙숙'과 접촉 호랑이
21-09-04 05:42
12285
또 먼저 실점 ㅜㅜ 손나은
21-09-04 04:31
12284
'K-자가격리' 맛본 레바논 주전 MF, 韓 원정 불참...주장도 출전 불투명 아이언맨
21-09-04 03:06
12283
'동양인 인종차별 추악한 행위' 뎀벨레, 등번호 11번→7번 변경 극혐
21-09-04 01:32
12282
입국 50시간만에 풀타임에 담긴 현실…체력 안배도, 전술도, 결과도 모두 실패한 벤투 음바페
21-09-03 23:30
12281
야구 약오르네 미니언즈
21-09-03 22:15
12280
요키시는 나름 선방했구만 물음표
21-09-03 20:49
12279
손흥민, 이라크 공격수에 '꽁꽁', 아드보카트 '용병술' 대성공 떨어진원숭이
21-09-03 17:40
12278
'마의 34점' 벗어난 대구, 이제는 연승 도전 타짜신정환
21-09-03 16:57
12277
이승우, 친선경기서 살인 태클 시도...'의욕만 좋았다' 정해인
21-09-03 16:32
12276
“아들이 바르사 10번이라니, 미쳤어” 안수파티 부친 직접 유니폼 쇼핑 해적
21-09-03 15:46
12275
마요르카 신문 “독일1부 준우승팀, 이강인 원했다” 이영자
21-09-03 1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