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日 도미야스 대단하네, 단 1경기에 "대체 불가" 현지 극찬 폭발

116 0 0 2021-09-14 00:17: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도미야스 다케히로(23·아스날)의 맹활약에 일본 열도가 뜨거워지고 있디.

아스날은 12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노리치 시티와 2021~22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홈 경기서 1-0 승리를 거뒀다. 후반 22분 피에르 에머릭 오바메양(32)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 경기 전까지 아스날은 3연패를 기록 중이었다. 노리치 시티 역시 3연패를 달리고 있었으나 아스날이 승리하며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아스날 선수들 중에서도 눈길을 끈 건 이날 EPL 데뷔전을 치른 도미야스 다케히로였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볼로냐(이탈리아)를 떠나 아스날에 입단한 도미야스는 선발 출장해 후반 17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62분 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특히 수비는 물론 공격에서도 전반에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영국 현지에서는 도미야스를 향한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웹은 13일 "아스날 레전드 이안 라이트(58)가 도미야스의 데뷔전을 두고 환상적이라 칭찬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아스날 레전드 마틴 키언(55)도 BT 스포츠를 통해 "이 경기 전까지 아스날 수비 라인은 불안했다. 그러나 도미야스를 포함한 아스날 수비진에 합격점을 주고 싶다"고 호평했다.

현지 매체 아스날 웨이는 도미야스에 대해 "그의 플레이는 굉장했다. 그는 오른쪽 라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위치 선정도 좋았고, 영리한 모습을 보여줬다. 누가 그를 향해 공격 쪽에 자질이 없다고 평가했나. 도미야스는 좋은 타이밍에 공격에 가담했고 안정된 모습을 자랑했다. 앞으로 그는 아스날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될 것"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커다이제스트웹은 "1:1 수비, 빌드업, 과감한 공격 가담 등이 좋았다. 벌써 아스날에서 몇 경기를 뛴 것처럼 보였다. 공중 볼 다툼에서도 팀 내 최고(whoscored.com 기준)인 7차례 볼을 따냈다"고 높이 평가했다.

향후 주전으로 뛸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 풋볼런던에 따르면 미켈 아르테타(39) 아스날 감독은 경기 후 "정말로 긍정적인 활약을 보여줬다. 경기장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그는 집중하고 결의가 넘쳤다. 포지션 역할을 잘 이해했다. 정말 좋았다"고 극찬했다. 이어 교체 이유에 대해서는 "다리에 경련이 일어나고 있었다. A매치도 다녀왔고, 우리와 훈련한 건 하루 반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데뷔전이라 감정적인 측면도 억제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440
손해주 어린이 밍크코트
21-09-14 07:18
12439
‘HOF 예약’ 슈어저도 두렵다, 최강 킬러는 MLB 아닌 한국에 있다 떨어진원숭이
21-09-14 07:12
12438
“클레이튼 커쇼, 내년 텍사스 레인저스 제1선발”(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양현종 자리 없어, KBO복귀할 듯 타짜신정환
21-09-14 05:32
12437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내년 선발 배제?...“레스터가 내년 뛸 경우 선발. 레이에스와 리베라토레도 선발 가능” 정해인
21-09-14 03:40
12436
1시간전) 짓뚜 인스타.instagram 밍크코트
21-09-14 02:48
12435
한화 박준영·KIA 최지민·LG 김주완·롯데 조세진…트래프트 승자는? 홍보도배
21-09-14 01:38
VIEW
'아스날' 日 도미야스 대단하네, 단 1경기에 "대체 불가" 현지 극찬 폭발 원빈해설위원
21-09-14 00:17
12433
'유튜브로 연습' 17세 김서진, 이제 '롯데맨'... 성민규 단장 "가능성 확신" 박과장
21-09-13 23:15
12432
맨유 GK "호날두 앞에서 아무도 간식 안 먹어, 신고식 대신 연설" 가츠동
21-09-13 21:36
12431
야로미들 복근보면 부끄러워지는ㄷㄷㄷㄷ 밍크코트
21-09-13 21:00
12430
토트넘 쫓겨난 오리에, 근황 공개...'한국 국대 유니폼 착용' 눈길 치타
21-09-13 20:18
12429
너무나 큰 존재감... “토트넘, 케인 말고 SON 없이 돌아가겠나?” 롤다이아
21-09-13 17:37
12428
'호날두 효과?' 포그바, 맨유와 재계약 유력...회담 예정 조현
21-09-13 16:57
12427
'개막 이후 3연승'...신바람 난 AC밀란, 이제는 챔피언스리그다 앗살라
21-09-13 16:08
12426
선발로 뛰고 싶은 호날두 "솔샤르 압박할 것" 천명 닥터최
21-09-13 15:45
12425
'복귀 이후 곧바로 선발' 김민재, 페네르바체에 없어선 안될 존재 됐다 찌끄레기
21-09-13 14:46
12424
"정말 거지같군!", 나겔스만 거짓말과 떠난 동료들에 분노한 라이프치히 뉴스보이
21-09-13 13:30
12423
“손흥민 국대 은퇴해야” “한국이 더 중요한가” 분노한 해외팬들 불쌍한영자
21-09-13 11:08
12422
대패 후 호날두에게 달려간 뉴캐슬 주장, '혹시 유니폼 좀...' 간빠이
21-09-13 10:22
12421
벌써 핵심된 김민재, 3경기 연속 선발출전과 첫 풀타임 군주
21-09-13 08:12
12420
‘비니시우스 神모드+벤제마 해트트릭+카마빙가 데뷔골’ 레알, 셀타 비고 상대로 5-2 역전승 장그래
21-09-13 07:17
12419
음바페 결정, 'PSG 떠나 레알 마드리드 이적' 떨어진원숭이
21-09-13 02:00
12418
완벽하게 다 반대네 타짜신정환
21-09-12 23:29
12417
꼬마 어째 불안하구만 정해인
21-09-12 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