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박준영·KIA 최지민·LG 김주완·롯데 조세진…트래프트 승자는?

107 0 0 2021-09-14 01:38: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매우 영광스럽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부진한 성적을 거둬서 걱정했는데, 가장 먼저 이름을 불러주셨다. 많은 (세광고) 선배들이 프로에서 좋은 모습을 펼쳤던 것처럼, 나 역시 한화에서 맹활약하겠다. 한화를 생각하면 바로 떠올릴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한화 이글스 1라운드 지명 박준영)

고교 특급 우완 투수 박준영(18·세광고)이 2022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지명을 받았다.

지난해 프로야구 꼴찌로 고개를 숙였던 한화 이글스가 2022 신인으로 고교 유망주들을 대거 품에 안으며 활짝 웃었다.

 한화는 13일 서울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박준영을 지명한데 이어 2라운드에서는 포수 기대주 허인서(순천효천고)를 호명하는 등 이날 투수 6명과 포수 1명, 내야수 1명, 외야수 2명을 선발했다.

지난해 순위 역순으로 지명하는 규정에 따라 한화는 매 라운드 가장 먼저 원하는 선수의 이름을 불렀다.

한화는 1차 지명에서도 고교 최대어 투수로 불리는 문동주(광주진흥고)를 확보한 터였기 때문에 만족스러운 결과를 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현장 화상 인터뷰에서 "의심 여지없이 전국 최고 레벨의 우완 투수인 박준영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동주와 박준영은 최고 레벨의 우완 투수들인데, 두 투수가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면 리그 최고의 우완 투수로 거듭나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이어 "효천고 허인서라는 고교 최고 포수를 지명하면서 미래 센터라인을 더욱 단단하게 갖추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439
‘HOF 예약’ 슈어저도 두렵다, 최강 킬러는 MLB 아닌 한국에 있다 떨어진원숭이
21-09-14 07:12
12438
“클레이튼 커쇼, 내년 텍사스 레인저스 제1선발”(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양현종 자리 없어, KBO복귀할 듯 타짜신정환
21-09-14 05:32
12437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내년 선발 배제?...“레스터가 내년 뛸 경우 선발. 레이에스와 리베라토레도 선발 가능” 정해인
21-09-14 03:40
12436
1시간전) 짓뚜 인스타.instagram 밍크코트
21-09-14 02:48
VIEW
한화 박준영·KIA 최지민·LG 김주완·롯데 조세진…트래프트 승자는? 홍보도배
21-09-14 01:38
12434
'아스날' 日 도미야스 대단하네, 단 1경기에 "대체 불가" 현지 극찬 폭발 원빈해설위원
21-09-14 00:17
12433
'유튜브로 연습' 17세 김서진, 이제 '롯데맨'... 성민규 단장 "가능성 확신" 박과장
21-09-13 23:15
12432
맨유 GK "호날두 앞에서 아무도 간식 안 먹어, 신고식 대신 연설" 가츠동
21-09-13 21:36
12431
야로미들 복근보면 부끄러워지는ㄷㄷㄷㄷ 밍크코트
21-09-13 21:00
12430
토트넘 쫓겨난 오리에, 근황 공개...'한국 국대 유니폼 착용' 눈길 치타
21-09-13 20:18
12429
너무나 큰 존재감... “토트넘, 케인 말고 SON 없이 돌아가겠나?” 롤다이아
21-09-13 17:37
12428
'호날두 효과?' 포그바, 맨유와 재계약 유력...회담 예정 조현
21-09-13 16:57
12427
'개막 이후 3연승'...신바람 난 AC밀란, 이제는 챔피언스리그다 앗살라
21-09-13 16:08
12426
선발로 뛰고 싶은 호날두 "솔샤르 압박할 것" 천명 닥터최
21-09-13 15:45
12425
'복귀 이후 곧바로 선발' 김민재, 페네르바체에 없어선 안될 존재 됐다 찌끄레기
21-09-13 14:46
12424
"정말 거지같군!", 나겔스만 거짓말과 떠난 동료들에 분노한 라이프치히 뉴스보이
21-09-13 13:30
12423
“손흥민 국대 은퇴해야” “한국이 더 중요한가” 분노한 해외팬들 불쌍한영자
21-09-13 11:08
12422
대패 후 호날두에게 달려간 뉴캐슬 주장, '혹시 유니폼 좀...' 간빠이
21-09-13 10:22
12421
벌써 핵심된 김민재, 3경기 연속 선발출전과 첫 풀타임 군주
21-09-13 08:12
12420
‘비니시우스 神모드+벤제마 해트트릭+카마빙가 데뷔골’ 레알, 셀타 비고 상대로 5-2 역전승 장그래
21-09-13 07:17
12419
음바페 결정, 'PSG 떠나 레알 마드리드 이적' 떨어진원숭이
21-09-13 02:00
12418
완벽하게 다 반대네 타짜신정환
21-09-12 23:29
12417
꼬마 어째 불안하구만 정해인
21-09-12 22:10
12416
한신에 또 당했네 홍보도배
21-09-12 2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