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15승' 뷰캐넌 …삼성 외국인 최초·김시진-김일융 이후 처음

148 0 0 2021-10-12 21:59: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선발투수 역사에 2년 연속 15승 투수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데이비드 뷰캐넌이다.

 

뷰캐넌은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2-1 승리를 이끌었다. 뷰캐넌은 시즌 15승을 챙기며 리그 다승 1위에 올랐다.

 

이날 뷰캐넌은 1회 2사에 KIA 3번 타자 최형우에게 홈런을 맞으며 시작했다. 풀카운트 대결 끝애 6구째 던진 시속 147km/h 빠른 볼이 한 가운데 몰렸고, 최형우 방망이에 걸렸다. 비거리 125m로 큼지막한 피홈런이 나왔다.

 

그러나 이후 뷰캐넌에게 실점은 없었다. 이렇다 할 위기도 없었다. 2회를 삼자범퇴로 마친 뷰캐넌은 3회 선두타자 박찬호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으나, 2루 이상 진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3회에는 유민상, 류지혁, 프레스턴 터커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을 만나 삼자범퇴 이닝을 이끌었다.

 

5회 위기가 찾아왔다. 1사에 김민식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다. 박찬호를 상대로 2루수 땅볼을 끌어내 2사 1루로 상황을 바꿨는데, 폭투를 저질러 1회 피홈런 이후 처음으로 KIA 주자의 2루 이상 진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2사 2루에 최원준을 좌익수 뜬공으로 막으며 실점 하지 않았다.

 

6회 김선빈, 최형우, 유민상을 상대로 삼자범퇴를 이끈 뷰캐넌은 7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류지혁, 터커, 박정우를 삼자범퇴로 묶었다. 투구 수 101구. 경제적이면서 안정적인 투구를 펼쳐 KIA 타선을 잠재웠다.

 

삼성은 외국인 투수 영입에서 빛을 많이 못 보던 팀이다. 삼성 소속으로 재계약에 성공한 외국인 선발투수 자체가 드물다. 2002년과 2003년 나르시소 엘비라, 2005년과 2006년 팀 하리칼라, 2년 연속 10승을 챙긴 브라운, 2009년과 2010년 브랜든 나이트와 프란시스코 크루세타, 2013년과 2014년 릭 벤덴헐크, 2019년부터 최근 방출된 벤 라이블리와 뷰캐넌이 전부다. 첫 영입 후 재계약을 맺을 정도로 활약을 펼친 선수가 없다는 뜻이다.

 

그렇기 때문에 2년 연속 10승 외국인 투수도 삼성 역사에서는 귀하다. 2006년과 2007년 삼성에서 뛴 제이미 브라운이 2006년 11승 9패, 2007년 12승 8패를 기록한 바가 있다. 이외에 외국인 선발투수들은 단 한 명도 2년 연속 10승을 기록하지 못했다.

 

뷰캐넌은 브라운이 갖고 있는 삼성 외국인 투수 기록을 하나씩 깨뜨리기 시작했다. 지난해 15승 7패를 기록한 뷰캐넌은 지난 8월 19일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5⅔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0승을 챙기며 브라운과 나란히 섰다. 이어 이날 2년 연속 15승을 기록하며, 삼성 외국인 역사를 새로 썼다.

 

국내 선수를 포함했을 때 2년 연속 15승은 뷰캐넌이 세 번째다. 1983년 17승을 시작으로 1984년 19승, 1985년 25승, 1986년 16승, 1987년 23승을 챙기며 5년 연속 15승을 기록한 김시진, 1984년과 1985년 16승, 25승을 거둔 김일융 이후 뷰캐넌이 처음이다. 김일융 이후 36년 만인 셈이다. 삼성 역사에 없는 외국인 투수가 탄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847
안정감 찾은 벤투호 경기력, 경기 도중 임기응변은 '옥에 티' 오타쿠
21-10-13 14:48
12846
용진이형의 '돔구장 연구', 신세계그룹 "대충 만들지 않겠다는 의지표명" 호랑이
21-10-13 14:00
12845
'합숙을 50일 했는데' 중국 3패째, 결국 한숨 "기적은 없었다" 가습기
21-10-13 11:12
12844
이걸지네 T1;; 미니언즈
21-10-13 10:15
12843
대표팀 합류 전, EPL 멀티골 어디에…황희찬 '또 사라졌다' 물음표
21-10-13 09:44
1284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3 08:51
12841
'박항서호' 베트남, 오만에 1-3 역전패... 일본 4위 추락 호랑이
21-10-13 06:59
12840
“류현진 계약은 악몽”...블리처리포트 “류현진에게 2023년까지 2000만 달러 연봉은 불안” 아이언맨
21-10-13 05:06
12839
마라도나, 20년 전 16세 소녀 인신매매 및 성착취로 고소...증거 영상도 공개 해적
21-10-13 03:15
12838
웨인 루니 아내 “남편의 난잡한 성생활, 힘겹게 용서했다” 와꾸대장봉준
21-10-13 02:14
12837
손흥민 선제골' 한국, 이란 아자디 원정서 1-1 무…'47년 무승 징크스' 깨지 못했다 애플
21-10-13 00:54
12836
'논란의 PK, 잔인한 호주의 패배', 일본, 호주전 승리 외신반응 손나은
21-10-12 23:26
12835
'행운의 자책골' 일본, 호주에 2-1 승리... 벼랑 끝 기사회생 떨어진원숭이
21-10-12 22:46
VIEW
'2년 연속 15승' 뷰캐넌 …삼성 외국인 최초·김시진-김일융 이후 처음 타짜신정환
21-10-12 21:59
12833
유리조 밍크코트
21-10-12 21:28
12832
ㅎㅇ 프랑스
21-10-12 21:16
12831
떨고 있는 일본축구 "호주에 지면, 나머지 다 이겨도 탈락 위기" 장사꾼
21-10-12 20:29
12830
휴스턴 승리 예상한다 가마구치
21-10-12 19:38
12829
토트넘, 24세 FW '하이재킹 대위기'... 근데 팬들은 환호 폭발 왜? 닥터최
21-10-12 16:31
12828
메시가 칭찬한 세계 최고의 선수…'아스널의 실수'라고 평가받는 이유는? 찌끄레기
21-10-12 15:47
12827
시메오네, 맹목적 빌드업 비판…"다들 이니에스타 있어?" 6시내고환
21-10-12 14:47
12826
英 국대 '희망', '1592억' 뚱보 영입 위해 팔리나 치타
21-10-12 13:19
12825
'英 전술 천재' 감독, 결국 토트넘 부임?..."제안 거절 못할 것" 뉴스보이
21-10-12 13:12
12824
'익숙한 얼굴이네'...김민재 뛰는 터키 리그 득점 1위는 '前 FC서울 ST' 불쌍한영자
21-10-12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