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내쫓고 들어왔던 안드레, NON-EU 곧 '탈피'

111 0 0 2021-10-11 20:10: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발렌시아의 마르쿠스 안드레가 NON-EU(비유럽쿼터) 자리를 차지하지 않을 예정이다.

스페인 '아스'는 11일(한국시간) "올여름 안드레가 발렌시아로 이적함에 따라 이강인은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안드레는 비유럽쿼터를 차지했고, 이에 이강인이 그 자리를 내줘야만 했다. 하지만 안드레가 이제 이중국적을 취득할 수 있게 되면서 발렌시아는 한 자리가 비게 됐다"라고 보도했다.

올여름 이강인은 발렌시아와의 10년 동행을 마치고 마요르카로 이적했다. 기대주였던 이강인이었으나 출전 시간 문제로 애를 먹었다. 기존 계약 기간은 2022년 여름. 재계약이 이뤄지지 않자 발렌시아는 전방 공격수 보강을 위해 이강인에게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발렌시아가 데려온 선수는 브라질 국적의 안드레였다. 발렌시아는 3장의 비유럽쿼터 자리에 이강인, 막시 고메스(우루과이), 오마르 알데레테(파라과이)가 있었다. 안드레를 등록하기 위해선 한 자리를 비워야 했고, 이강인을 보냄으로써 조건을 충족했다.

어쩌면 성급한 결정이었을 수도 있다. 매체는 "안드레는 2015년부터 스페인에 거주했다.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은 그가 이중국적을 취득하는 데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안드레는 내년 여름 전에 스페인 국적을 얻게 됨에 따라 발렌시아는 비유럽쿼터 자리가 남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강제로 이적을 단행해야 했던 이강인에게 매우 황당한 소식이다. 심지어 안드레는 올 시즌 라리가 6경기에 출전해 1골에 그치는 등 부진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이강인을 내치면서까지 데려올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이 드는 영입이라 볼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824
동양인 인종차별 추악한 스타 결국 맨유가 데려간다…이적료 '0원' 간빠이
21-10-12 10:18
12823
'그래도 10억원 이상 오른다' 최지만 내년 시즌 연봉 42억원 전망(MLBTR)...게레로 주니어는 95억원 박과장
21-10-12 05:25
12822
이재영-다영 입단 PAOK 감독 화났다..."쌍둥이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 이아이언
21-10-12 04:22
12821
'SON에 밀렸는데...' 토트넘 떠나니까 대폭발 "새로운 삶 행복" 가츠동
21-10-12 03:29
12820
뉴캐슬 새 감독 후보, 두 명으로 좁혀졌다 와꾸대장봉준
21-10-12 02:17
12819
"베일 뉴캐슬 이적 거부" 애플
21-10-12 01:01
12818
토트넘, 케인 대체자로 모라타 고려...팬들은 "미쳐버릴 것 같다" 분노 찌끄레기
21-10-11 23:22
12817
'쇼메이커' 허수, 현지 적응? "솔랭 중 나를 싫어하는 사람 많아…이겨내는 중" 뉴스보이
21-10-11 22:34
12816
오타니 계약만 대박 아니다… LAD 혜안, 사이영급 투수 단돈 50억에 쓴다 불쌍한영자
21-10-11 21:25
VIEW
이강인 내쫓고 들어왔던 안드레, NON-EU 곧 '탈피' 간빠이
21-10-11 20:10
12814
'SON이 왜?' 中팬들 발롱도르 탈락에 분노 폭발 "호날두보다 잘했는데..." 장그래
21-10-11 07:08
12813
'핵폭탄급 돈풀기' 뉴캐슬, 토트넘 핵심 MF까지 빼낸다 조폭최순실
21-10-11 05:40
12812
스페인이든 프랑스든 떨어진원숭이
21-10-11 03:59
12811
네이마르 ‘국대 은퇴’ 선언 정해인
21-10-11 02:21
12810
“포체티노, 메시-네이마르-라모스에게 ‘과거에 살지 마라’ 경고” 홍보도배
21-10-10 23:54
12809
왜 슬픈예감은 틀리질 않냐 장사꾼
21-10-10 21:28
12808
오늘도 건승하세요 뉴스보이
21-10-10 19:10
12807
'충격' 토트넘, 총액 5조 7000억에 팔릴 뻔 치타
21-10-10 18:15
12806
'축구의 신' 메시가 인정했다..."리그앙, 라리가보다 피지컬 뛰어나" 사이타마
21-10-10 16:02
12805
가을야구 더 멀어지나, '10월 4할 타율' 56억 2루수 부상에 촉각 조폭최순실
21-10-10 14:17
12804
'내 가족은 내가 지킨다' 류현진, '공항 안전사고 막은 노련한 대처' [유진형의 현장 1mm] 해적
21-10-10 12:52
12803
유럽 리거만 ‘21명’ 일본, 나카타-혼다·카가와 이을 ‘에이스’가 없다 [엠스플 A매치] 순대국
21-10-10 11:30
12802
화끈한 난투극! '맨유 출신' 로호, 소화기까지 들었다?…5G 출전 정지 물음표
21-10-10 09:29
12801
즐거운ㅇㅏ 침입니다. 크롬
21-10-10 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