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아로사레나·신시내티 인디아, MLB 올해의 신인왕

101 0 0 2021-11-16 15:35: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메리칸 리그 올해의 신인, 탬파베이 랜디 아로사레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최지만의 팀 동료인 탬파베이 레이스의 쿠바 출신 외야수 랜디 아로사레나(26)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 아메리칸리그(AL) 올해의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아로사레나는 16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신인상 투표에서 1위 표 22장, 2위 표 4장, 3위 표 2장을 얻어 총 124점으로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투수 루이스 가르시아(63점), 탬파베이 내야수 완더 프랑코(30점)를 누르고 여유 있게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MLB 3년 차인 아로사레나는 올 시즌 141경기에서 타율 0.274, 20홈런, 20도루, 69타점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MLB 사무국이 신인 선수의 기준을 정한 1958년부터 신인 선수가 20-20클럽에 가입한 건 11번뿐이다.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전체 신인 선수 중 가장 높은 4.2를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상 조너선 인디아
신시내티 레즈 조너선 인디아[AP=연합뉴스]


신시내티 레즈의 내야수 조너선 인디아(25)는 내셔널리그(NL)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1위 표 30장중 29장을 싹쓸이하는 등 압도적인 표 차이로 여유롭게 신인상을 받았다.

인디아에게 1위 표를 주지 않은 기자는 팬그래프닷컴 소속 댄 심보스키 기자뿐이었다.

인디아는 올 시즌 처음으로 빅리그를 밟아 150경기에서 타율 0.269, 21홈런, 69타점을 기록했다.

그는 NL에서 가장 많은 23개의 사구를 기록했고, 12개의 도루, 98득점을 기록하며 뛰어난 주루플레이를 펼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34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7 08:41
13341
LG도 돈 없나, 구리 챔피언스파크 매각…외부 FA ‘그림의 떡’ 뉴스보이
21-11-17 05:30
13340
황희찬에 이어 손흥민도 리버풀행?전 토트넘 선수 "리버풀, 손흥민 풀리면 무조건 잡을 것" 간빠이
21-11-17 04:21
13339
'우 레이 PK 만회골' 중국, 호주와 1-1 무...본선행 불투명 노랑색옷사고시퐁
21-11-17 03:36
13338
日 위기, B조 티켓 사실상 한 장 남았다 '사우디 무패 선두 질주' 섹시한황소
21-11-17 02:04
13337
SON 충격의 주전탈락 전망, '콘테 NEW 5인방' 합류에 '베스트11 제외' 박과장
21-11-16 23:26
13336
출전 기회 없었던 '벤투호 신입 4총사'...이라크전에선 볼 수 있을까 이아이언
21-11-16 22:12
13335
호날두 충격, 어쩌다 맨유가…'훈련 지각 대수롭지 않다니' 가츠동
21-11-16 21:09
13334
추신수 내년에도 SSG와 동행! 연봉 27억원 재계약 확정 군주
21-11-16 20:16
13333
美신문 “이현중 사상 첫 연속 50-40-90 가능” 조폭최순실
21-11-16 17:26
13332
'일용직→독립구단→4119일만의 첫승' 33세 인간승리. 방출 아픔속 재도전 "난 녹슬지 않았다" [인터뷰] 곰비서
21-11-16 16:41
VIEW
탬파베이 아로사레나·신시내티 인디아, MLB 올해의 신인왕 애플
21-11-16 15:35
13330
'韓축구 존중' 이라크 매체 "기술적으로 뛰어나, 우린 도전자 입장" 애플
21-11-16 14:00
13329
'광주 첫 승' 페퍼저축은행 vs '시즌 첫 승' IBK기업은행 오타쿠
21-11-16 12:09
13328
이탈리아 평정한 '제2의 즐라탄', SON 동료 되나...'1100억↑' 손나은
21-11-16 11:14
13327
친구한테 "나 토트넘 간다" 말한 '우승클럽+국대 DF' SON 도울까 가습기
21-11-16 10:27
1332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1-16 09:02
13325
주 포지션 없는데도 특급 FA, 친정팀 단장 아직도 후회한다 타짜신정환
21-11-16 06:12
13324
KIA 트레이드 야심작, 끝내 은퇴로 선수생활 마무리 정해인
21-11-16 04:42
13323
이라크 축구 아드보카트 감독 "한국과 원정에서 비겼다" 홍보도배
21-11-16 03:21
13322
리니지2M 2주년 업데이트 정보 내일 가마구치
21-11-16 02:43
13321
38세 노장 바르사 풀백, 메디컬 통과..."난 영원히 젊어!" 순대국
21-11-16 01:52
13320
‘무기력한 2연패’ 김태형 감독 “불리한 상황...정수빈 3차전도 몰라” 원빈해설위원
21-11-16 00:43
13319
'SON 이적료 능가' 日나카지마 2년만 '환상 부활포', 사령탑 찬사 해골
21-11-15 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