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서 15년 뛴 전설, 충성심에 이적 아닌 은퇴 고민

279 0 0 2022-01-01 01:28: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 해가 저물며 또 한 명의 레전드와 작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이자 세계 최고의 왼쪽 풀백으로 활약했던 마르셀루(33)가 축구화 끈을 풀고자 한다.

 

영국 매체 ‘더 선’을 비롯한 다수 매체는 29일(한국시간) “마르셀루가 올 시즌 뒤 은퇴를 고려 중이다”라고 전했다.

 

마르셀루의 프로 커리어에서 유니폼은 단 2개 밖에 없었다. 하나는 성장과 프로 데뷔를 이룬 플루미넨세(브라질)고 다른 하나는 그의 이름을 널리 알 수 있었던 레알(스페인)이다.

 

2007년 1월 19세의 나이로 레알에 합류한 마르셀루는 왕성한 활동량과 폭발적인 공격 재능을 앞세워 스페인을 넘어 전 세계 넘버 원 풀백으로 자리매김했다.

 

레알에서만 14년 동안 533경기 38골 101도움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리그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코파 델 레이 우승 2회 등 황금기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영원할 것 같았던 마르셀루의 오버래핑에도 한계가 다가왔다. 30대를 넘어서면서 폭발력이 크게 줄었다. 여기에 잦은 부상까지 겹치며 그라운드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점차 줄어가던 출전 시간 속에 이번 시즌은 존재감이 더 희미해졌다. 리그 3경기에서 89분을 포함해 총 5경기 출전에 그쳤다.

 

마르셀루와 레알의 계약 기간은 올 시즌까지. 당초 마르셀루는 친정팀 플루미넨세 복귀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과의 면담을 통해 계약 해지까지 고려했다.

 

하지만 여전히 마르셀루의 마음은 정해지지 않았다. 매체는 ‘마르카’를 인용해 “레알에 대한 충성심은 마르셀루가 은퇴를 고민하게 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직 카림 벤제마만이 레알에서 마르셀루보다 많이 출전한 외국인 선수다. 또 그보다 많은 트로피를 따낸 선수는 없다”라며 레알에서 걸어온 발자취를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80
"5G 4골 폭발한 SON, 또 얼마나 잘할까?" 영국 매체는 '손흥민 홀릭' 애플
22-01-01 16:09
13979
유벤투스, 모라타 대체자로 '기적형 공격수' 영입 추진 오타쿠
22-01-01 14:28
13978
'1820억→270억 폭락' 주급 루팡…토트넘은 공짜 영입 노린다 극혐
22-01-01 12:59
13977
'엠비드 34점' 필라델피아, 듀란트 돌아온 브루클린 제압 물음표
22-01-01 11:13
13976
KBO 역대급 외인타자, 끝내 10개 구단 외면 받고 사라지나 크롬
22-01-01 09:53
13975
'교체 카드 적중' 에스파뇰, 발렌시아에 2-1 극적인 역전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1 07:10
13974
피닉스 패는 머냐 사이타마
22-01-01 05:18
13973
"형 힘들어요?" 前손흥민 동료 베르통언, 경기 중 구토하는 모습 포착 장그래
22-01-01 03:03
VIEW
레알서 15년 뛴 전설, 충성심에 이적 아닌 은퇴 고민 조폭최순실
22-01-01 01:28
13971
콘테 감독이 '요리스 거취' 밝혔다 떨어진원숭이
21-12-31 23:50
13970
'1700억' 투자해 데려온 포르투갈 초신성, 결국 50% '폭락' 신세 소주반샷
21-12-31 22:28
13969
2021 마지막날 손예진
21-12-31 21:10
13968
'이게 된다고?' SON-그리즈만 조합 뜬다... 토트넘 콘테 '픽' 조현
21-12-31 17:32
13967
배구역사에 ‘유일무이’… 女배구 현대건설, 전반기 승점 51점 질주머신
21-12-31 15:35
13966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호랑이
21-12-31 14:19
13965
러시아 씹어먹는 이란 에이스, 리그 몸값 1위… 열외된 황인범 손나은
21-12-31 13:30
13964
'엠비드 34점' PHI, 브루클린 꺾고 3연승 질주 미니언즈
21-12-31 12:38
13963
기대만 컸던 ‘우완 류현진’서 확실한 ‘토종 에이스’로 미니언즈
21-12-31 11:18
13962
'충격 대반전' 7년 만에 돌아온 루카쿠 불만 "첼시서 행복하지 않다" 물음표
21-12-31 10:04
1396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2-31 08:59
13960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조현
21-12-31 06:41
13959
본머스 선덜랜드 승 닥터최
21-12-31 04:55
13958
인도 '호날두 동상' 논란, 지역민들 "모욕이다" 분노 폭발 6시내고환
21-12-31 03:05
13957
'맨유vs리버풀' 제2의 네이마르 두고 영입 경쟁...장외 레즈 더비 불쌍한영자
21-12-30 2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