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에 1점 차, 허웅은 무엇을 주저했나

265 0 0 2022-01-01 18:25: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안양, 박윤서 기자) 대역전승을 수확할 수 있었던 원주 DB의 마지막 찬스. 공을 쥐고 있던 에이스는 슛 조차 시도하지 못했다.

DB는 3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3라운드 맞대결에서 89-90 석패를 떠안았다. 이날 패배로 DB는 12승 15패가 됐고 7위로 내려앉았다. 더불어 원정 3연패 늪에 빠졌다.

전반에 DB는 수비에 허점을 드러내며 50-58로 뒤처졌다. 불붙은 상대 외곽포를 전혀 제어하지 못했고 무려 3점슛 11개를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들어 수비부터 에너지 레벨을 끌어올렸고 추격에 고삐를 당겼다. 

끈질기게 KGC의 뒤를 쫓던 DB는 경기 종료 2분 10초를 남기고 마침내 83-84까지 따라붙었다. 그리고 DB에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종료 23초전 89-90에서 변준형에게 자유투 2개를 허용했지만, 모두 빗나갔다. 조니 오브라이언트가 리바운드를 잡았고 DB는 승리를 위한 마지막 공격을 전개했다.

허웅은 시간을 충분히 흘려보낸 뒤 종료 11초전 동료에게 패스를 하며 시작을 알렸다. DB는 여러 차례 패스를 주고받으며 찬스를 모색했고 한 번의 기회를 노렸다. 그러나 시간이 촉박했다.



무엇을 주저했을까. 종료 1초전 허웅은 원 드리블 이후 하이포스트에서 점퍼를 시도할 기회가 있었지만, 패스를 선택했고 공은 라인 밖으로 굴러갔다. 결국 슛을 던져보지 못했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허웅은 머리를 감싸며 좌절했다. 순간적으로 수비를 들어온 변준형을 크게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약간의 틈은 존재했고 시간은 1초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었다. 사실상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이상범 DB 감독도 마지막 공격을 곱씹었다. 경기 후 이 감독은 "마지막에 여러 찬스가 생겼는데...슛을 쏘고 경기를 끝냈어야 했다. 찬스에서 슛을 쏘지 못한 게 아쉽다"라며 패인을 진단했다.

결과적으로 허웅은 결정적인 턴오버를 범했지만, 누구도 그에게 돌을 던질 수 없다. 이날 34분 59초 동안 20점 3리바운드 1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종횡무진 코트를 누볐다. 팀 내 최다 득점을 책임졌고 특히 후반에만 14점을 몰아치며 상대 앞선을 찢었다.

허웅은 2021년 마지막 경기에서 명승부를 연출한 주연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최후의 웃는 자가 될 수는 없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989
맨유 강력한 270억원 러브콜, '메시의 후계자' 21세 아르헨티나 신성 영입 총력전 순대국
22-01-02 07:32
13988
부상복귀 한호빈 “의욕넘쳐 5반칙 퇴장” 손나은
22-01-02 05:16
13987
'손흥민 3호 도움' 토트넘, 왓포드에 1-0 승 아이언맨
22-01-02 03:11
13986
흥민 골 가쥬라 간빠이
22-01-02 01:04
13985
'로드리 결승골' 맨시티, 10명 싸운 아스날에 극적인 2-1 역전승 불도저
22-01-02 00:02
13984
'116골 67도움' 손흥민을 '353억'에 영입한 토트넘..."완벽한 바겐세일" 미니언즈
22-01-01 20:51
13983
'그리스 괴인' 아테토쿤보, NBA MVP 랭킹 1위 등극 해적
22-01-01 19:06
VIEW
1초에 1점 차, 허웅은 무엇을 주저했나 순대국
22-01-01 18:25
13981
[BK 리뷰] ‘김동준 4Q 맹활약’ 현대모비스, 이번 시즌 LG전 3전 전승 질주머신
22-01-01 17:38
13980
"5G 4골 폭발한 SON, 또 얼마나 잘할까?" 영국 매체는 '손흥민 홀릭' 애플
22-01-01 16:09
13979
유벤투스, 모라타 대체자로 '기적형 공격수' 영입 추진 오타쿠
22-01-01 14:28
13978
'1820억→270억 폭락' 주급 루팡…토트넘은 공짜 영입 노린다 극혐
22-01-01 12:59
13977
'엠비드 34점' 필라델피아, 듀란트 돌아온 브루클린 제압 물음표
22-01-01 11:13
13976
KBO 역대급 외인타자, 끝내 10개 구단 외면 받고 사라지나 크롬
22-01-01 09:53
13975
'교체 카드 적중' 에스파뇰, 발렌시아에 2-1 극적인 역전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1 07:10
13974
피닉스 패는 머냐 사이타마
22-01-01 05:18
13973
"형 힘들어요?" 前손흥민 동료 베르통언, 경기 중 구토하는 모습 포착 장그래
22-01-01 03:03
13972
레알서 15년 뛴 전설, 충성심에 이적 아닌 은퇴 고민 조폭최순실
22-01-01 01:28
13971
콘테 감독이 '요리스 거취' 밝혔다 떨어진원숭이
21-12-31 23:50
13970
'1700억' 투자해 데려온 포르투갈 초신성, 결국 50% '폭락' 신세 소주반샷
21-12-31 22:28
13969
2021 마지막날 손예진
21-12-31 21:10
13968
'이게 된다고?' SON-그리즈만 조합 뜬다... 토트넘 콘테 '픽' 조현
21-12-31 17:32
13967
배구역사에 ‘유일무이’… 女배구 현대건설, 전반기 승점 51점 질주머신
21-12-31 15:35
13966
김민재, 빅리그 입성 무산되나...나폴리, 맨유 튀앙제브와 협상 중 호랑이
21-12-31 1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