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KIA서 데려온 2명 모두 이별... '우승' 얻고 '홀드왕' 내줬다

257 0 0 2022-01-02 09:45: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문경찬(왼쪽)과 박정수는 7개월 간격으로 FA 보상선수로 NC를 떠났다. /사진=뉴시스우승을 위해 야심차게 데려온 두 선수. 목적은 달성했지만 NC 다이노스는 채 2년도 되지 않아 이들 모두와 이별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NC로 FA 이적한 손아섭(33)의 보상선수로 지난달 31일 투수 문경찬(29)을 지명했다. 롯데는 "플라이볼 투수인 문경찬이 내년 넓어진 사직구장을 홈으로 쓴다면 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NC는 문경찬을 데려온 지 1년 4개월 만에 다시 내주게 됐다. 2020년 8월 12일, NC는 KIA 타이거즈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문경찬과 우완 박정수(25)가 NC로, 우완 장현식(26)과 내야수 김태진(26)이 KIA로 이적했다. 김종문 당시 NC 단장은 "불펜에서 활약할 수 있는 즉시 전력 투수를 확보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경찬은 바로 전 시즌인 2019년 54경기에 등판, 1승 2패 24세이브 평균자책점 1.31을 기록하며 리그 정상급 불펜 투수로 도약했다. 비록 2020년에는 트레이드 전까지 평균자책점 5.25로 다소 부진했지만 '급'이 있는 선수라는 기대를 받았다. 대권에 도전하던 NC는 당시 마무리 원종현(34)이 큰 짐을 지던 불펜진 보강에 나섰고, 문경찬이 그 주인공이 됐다.

기대대로 문경찬은 NC의 통합 우승에 큰 도움을 줬다. 새 유니폼을 입은 문경찬은 이적 후 2개월이 조금 넘는 기간 11홀드를 적립하며 정규시즌 우승에 기여했다. 한국시리즈에서는 1이닝 1실점에 머물렀지만 문경찬이 없었다면 시즌 후반 불펜의 과부하가 우려됐다는 점에서는 성공적인 트레이드로 평가됐다.

2021년 홀드왕에 오른 KIA 장현식. /사진=KIA 타이거즈그런 문경찬이 롯데로 이적함으로써 2대2 트레이드로 NC 유니폼을 입은 두 선수는 모두 남아 있지 않게 됐다. 앞서 박정수는 지난해 5월 FA로 영입한 이용찬(32)의 보상선수로 두산 베어스로 이적했다. 7개월 간격으로 둘 모두 FA 보상선수로 구단을 떠나게 된 것이다.

공교롭게도 문경찬의 트레이드 상대였던 장현식과 김태진은 지난해 좋은 활약을 펼쳤다. 장현식은 69경기에서 34홀드로 생애 최초로 홀드왕 타이틀을 차지했고, 김태진 역시 개인 통산 가장 많은 타석(414)을 소화하며 내야진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

결과적으로 트레이드를 통해 NC는 우승을, KIA는 홀드왕을 얻은 셈이다. 물론 NC는 우승이라는 최대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문경찬의 역할이 컸기 때문에 '아깝다'는 말로 요약하기는 어렵다. 또한 둘이 보상선수로 이적하며 다른 젊은 투수를 보호할 수 있었다는 점도 눈에 보이지 않는 가치라고 할 수도 있다.

특히 '윈나우'를 위해 단행한 트레이드는 어느 정도 미래에 대한 희생을 담보로 진행하는 경향이 있다. 2017년 KIA가 뒷문 보강을 위해 김세현(34)을 받으면서 유망주 이승호(22)를 넥센(현 키움)에 내준 것도 그런 사례 중 하나였다. 트레이드의 목적이 확실했고, 그 해 KIA는 원하던 우승을 차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02
‘슛돌이’ 이강인, 새해 첫 경기 바르셀로나 상대로 선발출전 해골
22-01-03 05:14
14001
'손흥민 파트너' 계속해서 그의 이름이…'0골-0도움'에도 콘테 주목 소주반샷
22-01-03 03:21
14000
‘선제골 허용+아쉬운 공격력’ 레알, 헤타페전 0-1 패…15경기 무패 깨졌다 곰비서
22-01-03 01:17
13999
레알 마드리드 골도 먹히고 와꾸대장봉준
22-01-02 22:24
13998
‘10주 지났지만…’ 기약 없는 송교창의 복귀 철구
22-01-02 20:49
13997
한 번 실수로 사라지기엔 가혹하다, ‘음주운전→방출’ 야구인 2세 기회 올까 이아이언
22-01-02 19:49
13996
'SON 덕분에 새해 첫 골'…산체스 조국 콜롬비아 열광 날강두
22-01-02 16:56
13995
신태용 감독 이끄는 인도네시아, 스즈키컵 준우승 마무리 롤다이아
22-01-02 14:36
13994
'ML 최초 5억 달러 후보' 천재 타자의 동생도 ML행 임박 조현
22-01-02 13:27
13993
“류현진 있는 TOR 선발진 알동 최강…100승 가능, AL 최다승” 美매체 장밋빛 전망 앗살라
22-01-02 12:08
13992
'아데토쿤보 35P 16R 10A' 밀워키, 뉴올리언스 대파하고 6연승 닥터최
22-01-02 11:27
VIEW
NC, KIA서 데려온 2명 모두 이별... '우승' 얻고 '홀드왕' 내줬다 극혐
22-01-02 09:45
1399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2 08:39
13989
맨유 강력한 270억원 러브콜, '메시의 후계자' 21세 아르헨티나 신성 영입 총력전 순대국
22-01-02 07:32
13988
부상복귀 한호빈 “의욕넘쳐 5반칙 퇴장” 손나은
22-01-02 05:16
13987
'손흥민 3호 도움' 토트넘, 왓포드에 1-0 승 아이언맨
22-01-02 03:11
13986
흥민 골 가쥬라 간빠이
22-01-02 01:04
13985
'로드리 결승골' 맨시티, 10명 싸운 아스날에 극적인 2-1 역전승 불도저
22-01-02 00:02
13984
'116골 67도움' 손흥민을 '353억'에 영입한 토트넘..."완벽한 바겐세일" 미니언즈
22-01-01 20:51
13983
'그리스 괴인' 아테토쿤보, NBA MVP 랭킹 1위 등극 해적
22-01-01 19:06
13982
1초에 1점 차, 허웅은 무엇을 주저했나 순대국
22-01-01 18:25
13981
[BK 리뷰] ‘김동준 4Q 맹활약’ 현대모비스, 이번 시즌 LG전 3전 전승 질주머신
22-01-01 17:38
13980
"5G 4골 폭발한 SON, 또 얼마나 잘할까?" 영국 매체는 '손흥민 홀릭' 애플
22-01-01 16:09
13979
유벤투스, 모라타 대체자로 '기적형 공격수' 영입 추진 오타쿠
22-01-01 1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