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패스 방향이 달라졌다'…콘테 부임 후 득점력 폭발

256 0 0 2022-01-06 00:47:1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테 감독 부임 후 손흥민과 케인의 득점력이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콘테 감독 부임 이후 토트넘이 달라진 부분을 설명했다. 토트넘은 콘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리그 8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와 함께 2경기를 더 치른 4위 아스날을 승점 2점 차로 추격하고 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8골을 터트리며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지난달 브렌트포드, 노리치시티, 리버풀,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치른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4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득점행진을 펼쳤다. 올 시즌 초반 프리미어리그서 한골에 그치며 극심한 부진을 보였던 케인은 콘테 감독 부임 후 치른 리그 8경기에서 3골을 성공시켜 득점력을 회복한 모습을 보였다.

스카이스포츠는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체제에서 손흥민과 케인의 위치가 겹치는 모습을 자주 보였고 팀 동료들의 선택권이 거의 없었다. 콘테 감독 체제에서는 손흥민과 케인이 포진해 있는 위치는 거리를 두고 있다'며 다양한 공격 전개가 가능해졌다고 분석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주로 4-2-3-1 포메이션을 사용했고 손흥민과 케인은 최전방에서 겹쳐있는 상황이 많았다. 반면 3-4-2-1 포메이션을 사용하는 콘테 감독 체제에선 손흥민이 케인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위치해있고 왼쪽 측면에서 활약하는 윙백이 더욱 공격적인 포지션에 위치한 모습을 나타냈다.

스카이스포츠는 '콘테 감독 부임 후 가장 큰 차이는 손흥민의 패스 방향'이라며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체제에서 손흥민의 패스는 대부분 골문 반대쪽인 후방으로 향했다. 콘테 감독 체제에서는 손흥민의 패스 대부분이 측면이나 전방으로 향하고 반대쪽 측면으로 전환하는 패스도 많아졌다'고 전했다.

또한 케인에 대해서도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체제에선 케인이 페널티지역에서 경기 당 1.2회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콘테 감독은 부임 후 경기 당 페널티지역 슈팅 숫자는 2.7회로 증가했다'고 언급했다.

토트넘은 콘테 감독 부임 후 다양한 수치에서도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당 선수들의 총 이동거리는 리그 최하위에서 1위로 급상승했고 득점 기회 창출도 리그 19위에서 3위로 상승했다. 상대 페널티지역에서의 볼터치 횟수도 리그 16위에서 4위로 크게 향상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39
"연경언니 떠나지 마세요"상하이팬들 아우성...'배구 여제'는 '굿바이' 순대국
22-01-06 14:10
14038
"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원빈해설위원
22-01-06 13:01
14037
[NBA] ‘31P-5R-4AS’ 엠비드 활약 PHI, 꼴찌 ORL 제압…5연승 손나은
22-01-06 12:18
14036
'슈팅 0·존재감 0' 믿기 힘든 손흥민 기록…"영향력 없었다" 박한 평가까지 음바페
22-01-06 11:30
14035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물음표
22-01-06 10:51
1403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6 09:28
14033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사이타마
22-01-06 06:41
14032
'무적 신세' 前 라이벌의 갑작스러운 조롱 "토트넘은 안 가" 캡틴아메리카
22-01-06 05:28
14031
설마하니 바셀이 가츠동
22-01-06 04:05
14030
맨유, 불만 품은 판 더 빅 임대 이적 막나? ESPN “잔류 요청” 호랑이
22-01-06 02:26
VIEW
'SON, 패스 방향이 달라졌다'…콘테 부임 후 득점력 폭발 곰비서
22-01-06 00:47
14028
‘루카쿠 사태→홀란드 영입’ 첼시, 분노의 영입 불 지폈다 장그래
22-01-05 22:48
14027
수원패는 말 안된다 조폭최순실
22-01-05 20:39
14026
'6경기 4골 2도움' 손흥민, EPL 폼랭킹 2위 등극... 1위는? 사이타마
22-01-05 17:12
14025
파산까지 갔던 레인저스… 제라드가 193억 '깜짝 선물' 안겼다? 박과장
22-01-05 15:09
14024
SON 프리킥 상황…"PK 선언됐어야! 의심의 여지 없다" 가습기
22-01-05 11:13
14023
'속타는' FA 정훈, 시간은 롯데편…'1+1년 10억' 채태인 수준일까 물음표
22-01-05 09:19
140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5 08:19
14021
추신수, 좀 기다릴 걸 그랬나?...MLB, 2022시즌부터 NL도 지명타자 실시(미국 CBS스포츠), 세인트루이스 DH 푸홀스 예상 섹시한황소
22-01-05 06:23
14020
'120억→6조 껑충' 폭군의 NYY 매입, 역대 최고 '성공 투자' 닥터최
22-01-05 04:08
14019
'나이가 깡패' 전 세계 골키퍼 최고 몸값 1위는? 닥터최
22-01-05 02:54
14018
울버햄튼, 토트넘에 팔았던 윙백 복귀 원한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5 00:59
14017
투헬 감독 “루카쿠 사과했다”… 팀 훈련 복귀 군주
22-01-04 23:29
14016
“차기 행선지 토트넘” 연봉 162억 계륵, 바르사와 결별 합의 섹시한황소
22-01-04 2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