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억→6조 껑충' 폭군의 NYY 매입, 역대 최고 '성공 투자'

256 0 0 2022-01-05 04:08: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973년 한 사업가가 메이저리그 구단을 인수했다. 당시로서는 거액인 1000만 달러(약 120억원)였다. 이 투자는 거대한 성공으로 돌아왔다. 현재 구단 가치가 거의 6조원에 달한다. 뉴욕 양키스 이야기다. 인수한 사업가는 '폭군' 조지 스타인브레너다.

MLB네트워크 존 헤이먼은 3일(한국시간) "역대 최고의 투자다. 양키스는 현재 구단 가치가 50억 달러(약 5조 9800억원)에 달한다"는 글과 함께 과거 스타인브레너의 양키스 인수 기사를 올렸다.

1973년 스타인브레너는 CBS가 소유하고 있던 양키스를 매입했다. 1000만 달러. 주차장 운영권을 120만 달러에 CBS로 넘겼기에 실질적으로는 880만 달러에 구단을 인수했다.

당시 양키스는 암흑기를 겪고 있었다. 그러나 오로지 승리만 생각하는 스타인브레너가 주인이 된 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면서 팀을 강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악의 제국'이 됐다.

양키스가 돈을 너무 많이 쓰면서 스타들을 싹쓸이하자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고, 1997년 사치세가 도입됐다. 여러모로 많은 영향을 끼친 구단주다. 괴팍하고 독단적인 성격으로 '폭군'이라 불리기도 했다.

스타인브레너가 주인이 된 후 또 한 번의 암흑기도 있었고, 찬란한 영광의 시절도 있었다. 스타인브레너 구단주 체제에서 월드시리즈 우승 7회, 아메리칸리그 우승 11회 등을 달성했다. 특히 1998~2000년 월드시리즈 3연패를 달성하기도 했다.

뉴욕이라는 거대 프랜차이즈를 소유한 팀답게 인기도 전국구다. 화끈하게 지르면서 비시즌마다 이슈의 중심에 섰고, 덩달아 팬도, 안티팬도 늘어났다. 선수단은 메이저리그 '최고 명문팀'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뛴다.

그 사이 구단 가치도 껑충 뛰었다. 미국 포브스에 따르면 양키스 구단의 가치는 52억 5000만 달러(약 6조 2800억원)다. 2012년 19억 달러(약 2조 2700억원)였고, 9년이 흘러 2배 이상 상승했다.

2위인 LA 다저스가 35억 7000만 달러(약 4조 2700억원), 3위 보스턴 레드삭스가 34억 6500만 달러(약 4조 1500억원)다. 양키스의 가치가 압도적으로 높다. 메이저리그 최고 명문팀다운 모습이다.

스타인브레너 구단주는 지난 2010년 사망했다. 현재 아들이 이어받아 운영중이다. 가치는 여전히 상승중이다. 매입가 1000만 달러와 비교하면 525배가 올랐다. 메이저리그를 넘어 역대 프로스포츠 전체로 봐도 역대 최고로 꼽힐만한 투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31
"미친 게 분명하다" 토트넘 팬들, 콘테 비상식적 교체에 분노 불도저
22-01-06 22:56
14030
고양 또 졌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6 20:59
14029
[LPL Preport] '클리드 도착' FPX, 다음 시즌 전망은? 이영자
22-01-06 17:22
14028
SON 경기중 "로얄! 크로스 좀 정확히!"... 오죽 답답했으면 홍보도배
22-01-06 16:41
14027
"연경언니 떠나지 마세요"상하이팬들 아우성...'배구 여제'는 '굿바이' 순대국
22-01-06 14:10
14026
"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원빈해설위원
22-01-06 13:01
14025
[NBA] ‘31P-5R-4AS’ 엠비드 활약 PHI, 꼴찌 ORL 제압…5연승 손나은
22-01-06 12:18
14024
'슈팅 0·존재감 0' 믿기 힘든 손흥민 기록…"영향력 없었다" 박한 평가까지 음바페
22-01-06 11:30
14023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물음표
22-01-06 10:51
140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6 09:28
14021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사이타마
22-01-06 06:41
14020
'무적 신세' 前 라이벌의 갑작스러운 조롱 "토트넘은 안 가" 캡틴아메리카
22-01-06 05:28
14019
설마하니 바셀이 가츠동
22-01-06 04:05
14018
맨유, 불만 품은 판 더 빅 임대 이적 막나? ESPN “잔류 요청” 호랑이
22-01-06 02:26
14017
'SON, 패스 방향이 달라졌다'…콘테 부임 후 득점력 폭발 곰비서
22-01-06 00:47
14016
‘루카쿠 사태→홀란드 영입’ 첼시, 분노의 영입 불 지폈다 장그래
22-01-05 22:48
14015
수원패는 말 안된다 조폭최순실
22-01-05 20:39
14014
'6경기 4골 2도움' 손흥민, EPL 폼랭킹 2위 등극... 1위는? 사이타마
22-01-05 17:12
14013
파산까지 갔던 레인저스… 제라드가 193억 '깜짝 선물' 안겼다? 박과장
22-01-05 15:09
14012
SON 프리킥 상황…"PK 선언됐어야! 의심의 여지 없다" 가습기
22-01-05 11:13
14011
'속타는' FA 정훈, 시간은 롯데편…'1+1년 10억' 채태인 수준일까 물음표
22-01-05 09:19
1401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5 08:19
14009
추신수, 좀 기다릴 걸 그랬나?...MLB, 2022시즌부터 NL도 지명타자 실시(미국 CBS스포츠), 세인트루이스 DH 푸홀스 예상 섹시한황소
22-01-05 06:23
VIEW
'120억→6조 껑충' 폭군의 NYY 매입, 역대 최고 '성공 투자' 닥터최
22-01-05 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