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31P-5R-4AS’ 엠비드 활약 PHI, 꼴찌 ORL 제압…5연승

130 0 0 2022-01-06 12:18: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최설 기자] 필라델피아가 적지서 올랜도를 제압하며 연승가도를 달렸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6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암웨이 센터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리그 올랜도 매직과 시즌 두 번째 맞대결서 116-106으로 이기며 5연승을 달렸다. 이날 승리로 정규리그 21승(16패)째를 수확, 동부 컨퍼런스 단독 5위가 됐다.

직전 경기서 시즌 첫 트리플더블을 달성하는 등 최근 기세가 좋은 조엘 엠비드는 이날도 마찬가지로 31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괴물같은 활약으로 팀에 값진 승리를 안겼다. 5경기 연속 30+점 기록을 이어갔다. 동시에 토바이어스 해리스(22점 9리바운드), 세스 커리(20점 7리바운드 12어시스트), 퍼칸 코크마즈(20점 5리바운드)도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힘을 보탰다.

반면 동부 최하위 올랜도는 3쿼터까지 잘 싸웠음에도 마지막 승부처 결정력이 떨어지며 홈에서 분패했다. 발목 부상서 돌아온 콜 앤써니(26점 5리바운드 7어시스트)가 팀 내 최다득점으로 분전했고 나머지 주전 5명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지만, 이날 패배로 7연패 수렁에 빠졌다.

전반, 필라델피아가 연패를 끊기 위한 올랜도의 강한 의지에 다소 고전했다. 접전 양상 끝에 2쿼터 중반 넘어 해리스가 역전(51-49)을 이끌며 엠비드의 마지막 컷인 덩크로 3점(62-59) 차로 앞선 채 후반으로 향했다.

3쿼터에도 비슷한 분위기였다. 오히려 이번엔 필라델피아가 5분 동안 단 2점에 그치며 쿼터 한때 11점(68-79) 차까지 뒤졌다. 엠비드의 득점이 유일했다. 다만 이후 벤치서 나온 조지 니앙이 공격 물꼬를 터주며 추격을 주도했다.

해리스의 마지막 득점으로 88-89로 맞이한 마지막 4쿼터. 팽팽했던 흐름 속에 승부는 중반 즈음 갈렸다. 경기 종료 7분 17초 전, 니앙의 리버스 레이업 득점을 시작으로 코크마즈의 3점포, 커리의 미드레인지 점프슛, 해리스의 또 다른 3점슛이 연속해서 터지며 순식간에 간격이 벌어졌다(105-94).

이후 올랜도도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하지만 1분 31초를 남기고 앤써니의 회심의 레이업을 엠비드가 깔끔하게 블록해내며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50
커리, ‘설상가상’ 최악 슈팅 난조+대퇴부 부상...톰슨 복귀 앞두고 골든스테이트 ‘신음’ 물음표
22-01-07 09:21
1404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7 08:38
14048
‘충격’ 포체티노 부임 시 맨유 라인업, 호날두가 빠졌다 찌끄레기
22-01-07 06:52
14047
첼시 구단가치 1조2800억원, 맨유 추월. 맨시티가 1위 치타
22-01-07 05:08
14046
"맨유에 환멸, 최대 11명 탈출" 구단주 긴급 입장 표명 뉴스보이
22-01-07 03:31
14045
호날두 오고 438분, 이적도 못 한다… “맨유가 거절” 불쌍한영자
22-01-07 01:56
14044
한때 PL 최고 풀백...왓포드서도 재기 실패 간빠이
22-01-07 00:29
14043
"미친 게 분명하다" 토트넘 팬들, 콘테 비상식적 교체에 분노 불도저
22-01-06 22:56
14042
고양 또 졌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06 20:59
14041
[LPL Preport] '클리드 도착' FPX, 다음 시즌 전망은? 이영자
22-01-06 17:22
14040
SON 경기중 "로얄! 크로스 좀 정확히!"... 오죽 답답했으면 홍보도배
22-01-06 16:41
14039
"연경언니 떠나지 마세요"상하이팬들 아우성...'배구 여제'는 '굿바이' 순대국
22-01-06 14:10
14038
"포체티노 때는 말이야"… 콘테, 현 토트넘 상황 진단 원빈해설위원
22-01-06 13:01
VIEW
[NBA] ‘31P-5R-4AS’ 엠비드 활약 PHI, 꼴찌 ORL 제압…5연승 손나은
22-01-06 12:18
14036
'슈팅 0·존재감 0' 믿기 힘든 손흥민 기록…"영향력 없었다" 박한 평가까지 음바페
22-01-06 11:30
14035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물음표
22-01-06 10:51
1403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06 09:28
14033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사이타마
22-01-06 06:41
14032
'무적 신세' 前 라이벌의 갑작스러운 조롱 "토트넘은 안 가" 캡틴아메리카
22-01-06 05:28
14031
설마하니 바셀이 가츠동
22-01-06 04:05
14030
맨유, 불만 품은 판 더 빅 임대 이적 막나? ESPN “잔류 요청” 호랑이
22-01-06 02:26
14029
'SON, 패스 방향이 달라졌다'…콘테 부임 후 득점력 폭발 곰비서
22-01-06 00:47
14028
‘루카쿠 사태→홀란드 영입’ 첼시, 분노의 영입 불 지폈다 장그래
22-01-05 22:48
14027
수원패는 말 안된다 조폭최순실
22-01-05 20:39